전체뉴스 189501-189510 / 201,2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총선 'D-3'] (유세장에 가보니...) '누굴 찍나...'

    ... 나온 말이라고 믿기가 어려운 주장이었다. 새로운 힘을 자임하는 그 무모한 용기가 놀라울 따름이다. 함께 연설을 듣던 386 여성유권자가 입을 열었다. "정말, 싫다 싫어!" 언론계 출신으로서 옛 민정당에서 정치를 시작했던 민주당 박범진 후보. "교육강국 건설"을 모토로 걸고 3선에 도전하는 그는 한나라당의 전신인 김영삼 총재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김대중 야당총재를 향해 입에 담지 못할 비난을 퍼부은 전력이 있다. 그런데도 한나라당을 "나라를 망친 IMF ...

    한국경제 | 2000.04.10 00:00

  • 민주당, 백신 이상 반응 감시망 구축키로

    민주당은 7일 예방접종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을 덜기 위해 전국 5백여개 민간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백신 이상 반응에 대한 감시망을 구축하고,법 개정을 통해 부작용 발생시 국가 보상을 확대키로 했다. 민주당은 또 식탁 안전을 위해 식품위생과 관련된 법령과 제도를 소비자 보호 중심의 "식품안전에 관한 법률"로 통합 개편하고,내년부터 주요 수입국에 수입식품 해외검사관을 파견하는 한편 부산 양산과 인천 신공항에 수입식품 검사소를 설치키로 했다. 이와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경제 불안 '네탓 공방'..野 "북한특수 때문"-與 "관련주가 올라"

    주가하락 등 불안한 경제상황의 책임 문제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7일 주가하락과 외국인 투자자의 동요가 김대중 대통령의 "북한특수" 발언 탓이라며 "여당책임론"을 제기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주식시장의 기본 원리도 이해하지 못한 채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한나라당 홍사덕 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주가가 폭락하고 경제위기론이 대두되는 이유는 김 대통령의 북한특수 발언 이후 외국인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재계, 후보 議政 평가 .. 23명 성향분석 통보

    이인제 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 등 총선 출마 정치인 23명에 대한 경제 5단체의 의정평가 및 성향 분석자료가 7일 이들 단체의 6만여 회원사에 일제히 통보됐다. 평가 대상자에는 이 위원장 외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 10명과 노동관련 주요 인사 13명이 포함됐다. 이들 가운데 민주당의 노무현(부산북 강서을) 등 9명이 친노동계 인사로 성향이 분류됐다. 경제5단체의 정치활동 전담창구인 의정평가위원회(위원장 이휘영)는 7일 팩스를 통해 전국의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총선 'D-5'] 후보전과 공개 : 수도권 집중...당락 큰 변수

    ... 절도전과와 상해전과를 함께 갖고 있고 같은 당 고병렬 후보(서울 강북을)도 82년 절도죄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정당별 차이 뚜렷 =후보들의 정당별 전과유형도 뚜렷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시국.노동 관련 전과가 대부분인 반면 자민련은 시국.노동사건과 무관한 일반전과가 대부분이었다. 전과 있는 후보가 가장 많은 민주당은 45명중 35명, 한나라당은 32명중 25명이 시국.노동관련 전과자다. 반면 자민련은 25명중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총선 'D-5'] 후보전과 공개 : 與野 '색깔' 논쟁

    여야는 7일 전과 문제에 대해 서로 상대당 후보의 "죄질"을 쟁점화하며 첨예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대부분 과거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훈장"의 성격이라고 차별화하고 나선 반면 한나라당 등 야당은 "주사파" 문제를 거론하며 색깔론으로 맞불공세를 폈다. 민주당 김한길 대변인은 "우리 당이 민주화를 위해 가장 큰 희생을 치른 정당임이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김현미 부대변인은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복역한 후보들은 한나라당에 있다"고 비난했다.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총선 'D-5'] 후보전과 공개 : '일반사범 후보 해명'

    ... 후보들은 지역구 민원처리나 정치적 관례 혹은 표적사정의 희생양 등 이유를 달았다. 3자뇌물취득 혐의인 한나라당 정재철 후보(속초.고성.양양.인제) 는 "정치자금은 관례였고 사면복권 받았다"고 주장했다. 뇌물공여등 전과를 가진 민주당 이용희 후보(보은.옥천.영동)는 "과거 민정당 공작에 희생됐다"고 해명했고 민주당 엄삼탁(대구 달성) 자민련 박철언(대구 수성갑) 이건개(구리) 이태섭(수원 장안) 이용만(전국구), 한나라당 강창성(전국구), 민국당 김상현(전국구)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총선 'D-5'] 후보전과 공개 : '시국사범 후보 해명'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전과를 갖게 된 후보들은 한결같이 파렴치범과는 명백히 구분돼야 한다며 현명한 눈으로 옥석을 가려 달라고 당부했다. 민주당 김근태 후보는 7일 "민청련 의장으로 활동하다 전두환 정권의 정치적 탄압으로 구속돼 고문을 받았고 91년에도 전민련 집행위원장으로 활약하다 탄압을 받았다"고 말했다. 같은 당 허인회 우상호 김윤태씨 등 학생운동권 출신 후보들도 "민주화 투쟁을 벌이다 생긴 전과"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이신범 후보는 "71년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후보 189명 금고이상 前科 .. '총성 D-5'

    ... 이로써 16대 총선 후보자들의 전과기록이 모두 공개됐다. 선관위가 공개한 바에 따르면 전과보유자의 절반을 넘는 97명이 국가보안법.긴급조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한 시국 관련 전과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당별로는 민주당이 45명으로 가장 많고 한나라당 32명, 자민련 25명, 민주국민당 27명, 청년진보당 16명, 민주노동당 10명, 공화당 2명, 한국신당 1명, 무소속 31명 등이다. 또 전과기록이 있고 병역미필인데다 최근 3년간 재산세.소득세를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안정...심판...위기... .. 수도권/충청 등서 여야 종반 票몰이

    여야 지도부는 7일 수도권과 충청권의 지원유세에 나서 안정론과 심판론, 경제위기론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등 선거 종반 세몰이를 계속했다. 민주당 서영훈 대표는 인천 경기 서울지역 순회유세에서 "국민의 정부는 지난 2년동안 IMF 위기를 잘 극복해내 온세계가 놀라고 있지만 야당은 김종필 총리를 6개월동안 "반쪽 총리"로 만드는 등 사사건건 방해만 해왔다"면서 "정치가 안정돼야 나라 발전이 가능하다"고 안정론을 제기했다. 이인제 선거대책위원장은 ...

    한국경제 | 2000.04.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