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86,5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권 인사들, SNS에 "윤석열, 수행원에 욕설" 올렸다 삭제

    국힘 선대위 "욕설 둔갑, 네거티브 흑색선전" 여권 인사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공개된 장소에서 수행원에게 욕설했다며 관련 영상을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이경 부대변인은 전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욕"이라면서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 이건 꼰대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적었다.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 참석 중 검정 넥타이 안 챙겼다고 본인을 ...

    한국경제 | 2021.12.02 20:06 | YONHAP

  • thumbnail
    윤호중 "내년 예산 607.7조…소상공인 지원·코로나 방역 우선"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50만원 대단히 큰 성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일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 "아직도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걷히지 않고 있다라는 판단에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코로나 방역예산을 충분히 확충하는데 우선으로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총회에서 "이번 예산에서 특히 신경 쓴 부분은 이재명 후보와 의원님 여러분이 요청해주신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이 이날 본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21.12.02 19:54 | YONHAP

  • thumbnail
    [단독] 경험 많은 판사 뽑자더니…임용 35→34→33세로 어려졌다

    ... 시민사회에서는 “풍부한 사회경험을 갖춘 중견 법조인을 판사로 뽑겠다는 ‘법조 일원화’ 취지와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력요건 높였는데 임용연령 낮아져 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법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경력판사 신규 임용자의 평균 연령은 2019년 35.5세에서 2020년 34.8세, 올해는 33.9세로 하락 추세다. 올해 경력판사 임용자 평균 연령 33.9세는 법관 임용 시 최소한의 경력요건을 ...

    한국경제 | 2021.12.02 18:28 | 오형주

  • thumbnail
    美기업 만난 이재명 "불합리한 투자규제 철폐하고 '한미 기술동맹' 강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일 주한 미국 기업인들과 만나 “경쟁과 효율을 떨어뜨리는 규제는 철저하게 완화 또는 철폐하는 방식으로 규제를 합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향후 한미동맹을 ‘한미 기술동맹’으로 강화시켜나가겠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원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한국쓰리엠, 한국화이자제약, 델타항공,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코리아 ...

    한국경제 | 2021.12.02 18:03 | 오형주

  • thumbnail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 vs 국민의힘 "똑같은 내로남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소위 '조국 사태'에 대해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내로남불을 사과할 자격이 있는가. 위장 사과쇼를 벌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2일 한국방송기자클럽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은 여전히 민주당이 국민에게 외면받고 또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민주개혁 ...

    한국경제 | 2021.12.02 17:59 | 김대영

  • thumbnail
    여당發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론, 결국 이재명에 달렸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더불어민주당의 ‘다주택자 양도세 한시 완화 검토’ 방침에 대해 “정부 내에서 논의된 바가 전혀 없고 추진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전날 밤에도 기재부는 국토교통부와 공동으로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반대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이 지난달 30일 “검토해보겠다”고 하자마자 정부가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낸 것이다. 이는 청와대와의 교감 아래 나온 발언으로 ...

    한국경제 | 2021.12.02 17:40 | 주용석/노경목

  • thumbnail
    여야, 경항모·소상공인 지원 이견에 예산협의 결렬…與단독처리(종합)

    ...주 "경항모 타당성 충분" 72억 반영 추진…국힘 "다음 정부가 판단해야" 손실보상 하한 與 50만원 vs 野 100만원 이견…2년 연속 순증·법정 시한 내 처리 여야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일 오후 국회에서 2022년도 예산안 관련 협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종적으로 모든 사안에 대해 합의하진 못했다"며 ...

    한국경제 | 2021.12.02 17:36 | YONHAP

  • thumbnail
    탈원전까지 건드린 이재명…문재인정부와 차별화 가속페달

    건설중단된 신한울 3·4호기 관련 "국민의견 맞춰 재고해볼수도" '이재명 민주당' 색채강화, 중도층 공략 포석…오락가락 행보 우려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쇄신 선대위'를 띄우기 무섭게 문재인 정부와의 정책 차별화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당·선대위 조직의 투트랙 개편작업을 마무리함과 동시에 문재인 정부와 본격적인 거리두기에 나서며 '이재명 민주당'의 독자성을 힘주어 부각하는 모양새다. 당을 앞세워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를 검토한데 이어 ...

    한국경제 | 2021.12.02 17:35 | YONHAP

  • thumbnail
    608조 초슈퍼 예산…대선 돈풀기

    ... ‘초슈퍼 예산’을 추진하면서 정부 재정은 더 악화할 전망이다.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소득세법 개정안 등 80여 개 법안을 처리했다. 내년 예산안은 3일 오전 9시 본회의를 다시 열어 통과시키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강행 처리하기로 한 내년도 예산은 607조7000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예산이 정부안보다 증가하게 됐다. 여야는 예산 증액엔 큰 틀에서 합의했지만 세부 예산안을 놓고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윤호중 민주당 ...

    한국경제 | 2021.12.02 17:23 | 고은이/성상훈

  • thumbnail
    '이재명표 지역화폐' 6조→30조…손실보상 하한 50만원으로 상향

    ... 3조3000억원 늘었다. 통상 국회 심사 과정에서 정부안이 감액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고려했을 때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증액된 것은 이례적이다. 대선을 앞두고 ‘선심성 돈풀기’에 나선 결과라는 분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2020년 예산안에 이어 다시 한 번 단독 처리를 추진하면서 ‘독주’ 비판을 벗어나기 어렵게 됐다. 정부안보다 3조3000억원 증가 국회는 3일 본회의를 열고 3조3000억원 늘어난 607조7000억원 규모의 ...

    한국경제 | 2021.12.02 17:20 | 고은이/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