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수부 노조·해운업계 "박준영 장관 임명하라"

    해양수산부공무원노동조합과 해운·항만·수산업계가 잇따라 성명을 내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서둘러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야당은 박 후보자 부인이 도자기를 해외에서 세관 신고 없이 들여와 국내에 판매해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만큼 장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해수부 공무원 노조는 9일 박 후보자 임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박 후보자 부인의 도자기 불법 판매는 변명...

    한국경제 | 2021.05.09 17:50 | 이지훈

  • thumbnail
    "얼마나 산거야 내가 미쳤어" 박준영 부인, 고가 도자기 밀반입?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아내가 영국에서 고가의 도자기들을 밀반입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1일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의 아내 우모 씨는 남편이 주영 한국대사관에서 공사 참사관으로 재직하던 2015~2018년 동안 찻잔과 접시 세트 등 대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영국 현지에서 구매한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했다. 당시 이 물품들에 대해 별도의 세관 신고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2019년 12월 ...

    한국경제 | 2021.05.01 16:15 | 이미나

  • thumbnail
    교도소 드나들던 '수상한' 고양이…알고 보니 '마약 운반책'

    ...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스리랑카 행정수도 콜롬보 교외의 웰리카다 교도소에서 담장을 넘나들며 죄수들에게 마약과 휴대폰을 전달한 고양이가 경찰에 붙잡혔다. 평소 보안이 철저하기로 유명한 이 곳에서 마약과 휴대전화 등 밀반입 사건이 급증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고, 경찰이 교도소를 드나드는 고양이 한 마리를 붙잡아 확인한 결과 헤로인 2g과 유심카드 2장, 메모리칩 1개가 고양이 목에 달려있었다. 또 앞서 러시아에서는 2012년 고양이 몸에 톱과 드릴을 ...

    한국경제 | 2021.04.20 00:06 | 이보배

  • thumbnail
    경찰, 마약 제조·판매한 국내 총책 등 81명 검거

    경찰이 마약류를 제조하고 판매한 국내 총책 등 81명을 검거했다. 14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해 5월부터 지난 2월 18일 사이 태국에서 대량의 필로폰을 밀반입하고 국내에서 제조해 시중에 유통한 혐의로 국내 총책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함께 필로폰을 제조하고 관리한 3명, 이를 국내에 유통한 판매책 29명 및 소지투약자 48명을 검거했다. 이 중 24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A씨가 제조해 보관하고 ...

    한국경제 | 2021.04.14 12:00 | 최한종

  • thumbnail
    통조림 속 하얀 가루 뭔가 보니…마약 우편 밀반입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인구가 감소하며 특송화물 및 국제우편으로 마약류를 밀반입한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해외에서 밀반입하다 적발된 마약류는 189건(99kg)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18건(57kg)과 비교해 60% 증가한 셈이다. 국내에서 주로 소비되는 메트암페타민(일명 필로폰) 적발량은 58kg으로 전년(23kg)과 비교해 157% 급증했다. 또 ...

    한국경제 | 2021.04.12 14:40 | 이미경

  • thumbnail
    검찰, 말레이시아와 공조해 국제마약밀매단 검거…도매가 50억원대 마약도 압수

    ... 컸다”며 “마약이 일단 반입되면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돼 통제가 극히 어려운 만큼, 국내유입 전 단계에서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전했다. 경로 · 수법 다양해지는 국내 마약 밀반입 검찰은 앞으로도 해외 수사기관과 공조를 강화해 마약류의 국내 반입을 사전 차단하겠다는 계획이다. 대검에 따르면 작년 11월 동남아시아 주요 마약거점인 태국에 검찰 수사관을 파견해 현지에서 합동수사가 진행 중이다. 또 라오스에도 ...

    한국경제 | 2021.04.01 10:51 | 이인혁

  • thumbnail
    서울 물류창고서 실탄 있는 권총 발견…경찰 "수사 착수"

    ... 경찰 관계자는 "총기가 물류창고에서 발견된 시점부터 폐쇄회로(CC)TV등을 확인됐다. 실탄이 든 총이 화물 안으로 들어간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불법총기를 국내에 밀반입할 경우 3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상 1억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0 20:30 | 김정호

  • thumbnail
    210억원어치 필로폰 밀수입한 마약조직 총책 구속

    ... 위해 점조직 형태로 운영했던것으로 확인됐다. 조직의 실체가 노출되지 않도록 운반책은 인터넷 구인광고를 통해 따로 모집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폴·국정원 및 동남아 현지 법집행기관과 협조를 통해 필로폰 밀반입을 시도한 총책의 신병을 신속히 검거해 송환할 수 있었다"며 "동남아에 도피중인 이 사건 다른 판매책도 국내 및 해외기관과 공조해 신병을 송환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근래 마약이 국민 생활속으로 확산되고 ...

    한국경제 | 2021.03.11 12:00 | 최다은

  • thumbnail
    CJ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업무 복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씨가 CJ제일제당 부장으로 복귀했다. 마약 밀반입 혐의로 2019년 9월 구속기소, 회사 내 정직 처분을 받은지 1년4개월 만이다. CJ그룹에 따르면 이 부장은 18일 CJ제일제당의 글로벌비즈니스 담당으로 업무에 복귀, 회사로 출근했다. 이 부장은 2019년 9월 마약 밀수 협의로 구속기소돼 업무에서 물러났고, 지난해 2월 항소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자숙기간을 거치며 지난해 연말 ...

    한국경제 | 2021.01.18 19:17 | 이보배

  • thumbnail
    이재현 CJ 회장 장남 이선호, 1년4개월만에 제일제당 '복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회사에 복귀했다. 마약 밀반입 혐의로 2019년 9월 구속기소, 회사 내 정직 처분을 받은지 1년 4개월 만이다. 18일 CJ그룹에 따르면 이 부장은 이날 CJ제일제당 글로벌비즈니스 담당으로 발령, 회사로 출근했다. 이 부장은 지난해 2월 항소심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자숙기간을 거치며 지난해 말 정기인사에서 복귀가 점쳐졌으나 해를 넘겨 업무에 돌아왔다. 이 ...

    한국경제 | 2021.01.18 16:14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