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6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라크 방문한 교황 "폭력과 극단주의 중단해야"

    ... 희생당한 야지디족 언급 가톨릭 2천 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폭력과 극단주의의 중단을 촉구했다. AP·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5일(현지시간) 오후 2시께 전용기편으로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가 전용기 앞에서 교황을 맞았으며, 교황은 의장대를 사열한 후 이라크 국민의 환영을 받으며 대통령궁으로 이동했다. 대통령궁에서 바흐람 살레 대통령 등 이라크 고위 관계자와 ...

    한국경제 | 2021.03.06 00:01 | YONHAP

  • thumbnail
    교황, 사상 첫 이라크 방문길…평화·화합 메시지 전할듯(종합)

    ... 보낸 전보에서 '평화의 순례자'로 이라크를 방문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떠나기 전에는 관저인 바티칸 '산타 마르타의 집'에서 이탈리아에 거주하는 이라크 난민들과 짧은 만남을 갖기도 했다. 교황은 8일까지 3박 4일간 수도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을 방문해 현지 기독교 사회 지도자와 교인들을 만난다. 나자프에서는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와의 첫 만남도 예정돼 있다. 교황은 2003년 사담 후세인 정권 몰락 이후 오랜 탄압과 박해로 ...

    한국경제 | 2021.03.05 20:04 | YONHAP

  • thumbnail
    프란치스코 교황, 사상 첫 이라크 방문…종교 간 화합에 방점

    ... 교황의 이라크 방문이 의미 있는 이유는 가톨릭 2000년 역사상 교황의 첫 방문이기 때문이다. 이라크는 기독교와 이슬람교, 유대교가 모두 선조로 삼는 아브라함의 태생지가 있는 곳이다. 교황은 오는 8일까지 3박 4일간 수도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을 방문해 현지 기독교 사회 지도자와 교인들을 만날 예정이다. 나자프에서는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와의 사상 첫 만남도 예정돼 있다. 교황은 이번 방문에서 2003년 사담 후세인 정권 몰락 이후 ...

    한국경제 | 2021.03.05 18:41 | 이보배

  • thumbnail
    교황, 사상 첫 이라크 방문길…평화·화합 메시지 전할듯

    ... 신호탄이기도 하다. 교황은 떠나기에 앞서 관저인 바티칸 '산타 마르타의 집'에서 이탈리아에 거주하는 이라크 난민들과 짧은 만남을 가졌다고 교황청 기관 매체인 바티칸 뉴스는 전했다. 교황은 8일까지 3박 4일간 수도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을 방문해 현지 기독교 사회 지도자와 교인들을 만난다. 나자프에서는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와의 사상 첫 만남도 예정돼 있다. 교황은 2003년 사담 후세인 정권 몰락 이후 오랜 탄압과 ...

    한국경제 | 2021.03.05 17:59 | YONHAP

  • [포토] “환영합니다”…사상 첫 이라크 찾은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라크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수도 바그다드의 한 건물 벽에 교황이 그려져 있다. 이라크 군인들이 4일(현지시간) 이 벽화 앞을 지나가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 역사상 최초로 이라크를 방문하는 교황이 된다. 5일부터 8일까지 바그다드 등지를 방문하고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5 17:04

  • thumbnail
    사상 첫 이라크 방문 앞둔 교황 "참회와 평화의 순례자로 간다"

    ... 현지 기독교인들에게 애정과 함께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교황은 "악의 힘 앞에서 절대 굴복하지 말자"면서 이라크의 많은 순교자를 기억하며 겸손한 사랑의 힘으로 인내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5∼8일 3박 4일간 이라크 바그다드와 나자프, 아르빌, 우르 등지를 방문하고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등과 만남을 갖는다. 2천 년 가톨릭 역사상 교황의 이라크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한 바오로 2세가 1999년 이라크 방문을 계획했으나 안전 문제로 뜻을 이루지 ...

    한국경제 | 2021.03.05 08:03 | YONHAP

  • thumbnail
    한국, '테러 빈번' 이라크에 중환자 전문병원 지어준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이 이라크 바그다드 중심부에 중환자 전문병원을 세운다. 빈번한 폭탄테러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환자가 급증함에도 전문 의료시설이 없어 피해가 커지는 이라크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코이카는 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메디컬시티에서 하산 모하메드 알 티미미 이라크 보건장관, 장경욱 주이라크 한국대사, 이동현 코이카 이라크 사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이라크 중환자 전문병원’ ...

    한국경제 | 2021.03.04 15:26 | 송영찬

  • thumbnail
    韓, 바그다드에 이라크 최초 중환자 전문병원 건립한다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 이라크 최초로 중환자 전문병원을 건립한다고 4일 밝혔다. 코이카는 2016년부터 3천950만 달러(445억 원)를 투입해 이라크 중환자 전문 의료서비스 역량 강화 사업을 펼쳐왔다. 3일 착공에 들어간 이 병원은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지상 4층, 지하 1층, 연면적 7천㎡ 규모에 8개 수술실과 3개 진료실, 100개 병상을 갖추게 된다. 이라크는 내전·폭탄 ...

    한국경제 | 2021.03.04 12:02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치안·코로나19 불안하지만…"교황 방문 의지 확고"(종합)

    ... 이번 방문을 바라보는 교황청 안팎의 시선은 여전히 불안과 염려가 교차한다. 이라크 내에 전파력이 큰 영국발 변이가 확산하는 데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공격도 그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주 교황 방문지 가운데 하나인 바그다드 그린존(외교 공관과 이라크 정부청사가 있는 고도 경비구역)에 로켓포 3발이 떨어진 데 이어 전날에는 교황의 현지 방문 준비를 총괄해온 주이라크 교황청 대사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우려를 증폭시켰다. ...

    한국경제 | 2021.03.03 03:27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5만 회분 첫 도입

    ... 데 합의했다"며 "수일 내로 시노팜 백신 170만 도스가 반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백스(국제 백신 공급기구)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천600만 도스를 들여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라크 보건부는 이날부터 수도 바그다드에서 의료진·노약자·보안군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기준 이라크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70만3천778명, 누적 사망자 수는 1만3천458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2 22: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