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6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나토,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첫 회의…관계 복원 모색

    ... 나토는 이라크 정부의 요청에 따라 이라크에 500여명의 인력을 두고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막기 위한 이라크 병력 훈련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외교관들은 그 인력이 5천명 정도까지 늘어나고 임무 범위도 수도 바그다드 너머로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나토 개혁안도 이날 회의 의제 가운데 하나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개혁 방안의 하나로 대담해지고 있는 러시아에 맞서 억제, 방위 활동을 위한 나토 재원을 늘리자고 제안할 ...

    한국경제 | 2021.02.18 02:39 | YONHAP

  • thumbnail
    유럽 4개국+미국 "이라크내 미군기지 로켓포 공격 강력규탄"

    ... 공격에 대한 이라크 정부의 조사를 함께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번 공격으로 미군과 계약을 맺은 하도급 업자 1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8명과 미군 1명이 다쳤다. 이번 로켓포 공격은 지난해 12월 20일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을 겨냥한 공격 이후 두 달만으로, 지난달 20일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출범한 뒤로는 처음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격분했다"며 진상조사 및 책임자 규명을 강조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1.02.17 21:15 | YONHAP

  • thumbnail
    취임 후 첫 이라크 내 미군 기지 피습…바이든 중동 정책 시험대

    ...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밤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에르빌에서 미군 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으로 민간인 1명이 숨지고 미군 1명을 포함한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날 로켓포 공격은 지난해 12월 20일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을 겨냥한 공격 이후 두 달만으로, 지난달 20일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뒤 처음이다. 로켓포 공격이 있은 지 얼마 후 한 이슬람 시아파 무장단체는 배후를 자처했다. 에르빌 공항에서 약 7㎞ 떨어진 곳에서 로켓 발사에 ...

    한국경제 | 2021.02.17 16:28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내 미군 기지 겨냥 로켓 공격…바이든 취임 뒤 처음(종합2보)

    ... 이 가운데 3발은 미군이 주둔 중인 공군기지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쿠르드자치정부 내무부는 로켓포 여러 발이 에르빌 시내를 타격했으며 안보당국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로켓포 공격은 지난해 12월 20일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을 겨냥한 공격 이후 두 달만으로, 지난달 20일 조 바이든 미 정부가 출범한 뒤로는 처음이다. 이에 대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에 격분했다"라며 ...

    한국경제 | 2021.02.16 22:12 | YONHAP

  • thumbnail
    "나토, 이라크 주둔 비전투 병력 현재 10배로 증원 합의"

    ... 합의하면서 구체적인 범위는 이달 회의에서 정하기로 했다. 나토는 애초 중동에서 역할을 확대하라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주문에 맞춰 이라크군 훈련임무 확대를 계획했다. 그러나 코로나19에 더해 작년 1월 미국이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 가셈 솔레이마니를 드론으로 살해해 중동정세가 불안정해지는 사건이 겹쳐지면서 실행이 지연돼왔다. 현재는 이라크 안보상황이 불안해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가 나토의 임무확대를 바라고 있다고 외교소식통은 ...

    한국경제 | 2021.02.16 21:40 | YONHAP

  • thumbnail
    이란 "이라크 내 미군기지 공격, 우리와 관련 없다"

    ... 자치지역 에르빌에 있는 미군 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으로 민간인 1명이 숨지고 미군 1명과 민간인 5명이 다쳤다. 이 공격과 관련해 '아울리야 알담'(피의 수호자)이라는 조직이 배후를 자처했는데, 이 조직은 그간 실체가 정확히 알려지지 않은 곳이다. 이라크에서는 수도 바그다드를 중심으로 미군 기지와 외교 공관을 노린 로켓포 공격이 종종 벌어진다. 미국은 이란이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하시드 알사비)를 공격 주체로 지목해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6 20:59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내 미군 기지 겨냥 로켓 공격…바이든 취임 뒤 처음(종합)

    ... 에르빌 국제공항 부근의 민간인 거주지역에 로켓포가 최소 3발 떨어졌다고 전했다. 쿠르드자치정부 내무부는 로켓포 여러 발이 에르빌 시내를 타격했으며 안보당국이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로켓포 공격은 지난해 12월20일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을 겨냥한 공격 이후 두 달만으로 지난달 20일 조 바이든 미 정부가 출범한 뒤로는 처음이다. 이에 대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에 격분했다"라며 ...

    한국경제 | 2021.02.16 14:50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에르빌 미군 기지 겨냥 로켓포 공격…민간인 1명 사망

    ... 민간인 거주지역에 로켓포가 최소 3발 떨어졌다고 전했다. 이 공격의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쿠르드자치정부 내무부는 로켓포 여러 발이 에르빌 시내를 타격했으며 안보당국이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발표했다. 이라크에서는 수도 바그다드를 중심으로 미군 기지와 외교 공관을 노린 로켓포 공격이 종종 벌어진다. 미국은 이란이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하시드 알사비)를 공격 주체로 지목한다. 로켓포 공격이 계속되자 지난해 10월 미국 정부는 이라크 정부가 이를 막지 않으면 ...

    한국경제 | 2021.02.16 08:01 | YONHAP

  • thumbnail
    WTI 60달러선 회복…"백신 보급 따라 70달러도 가능" 전망도 [원자재포커스]

    ... 3월물은 배럴당 60.83달러에 손바뀜했다. 전 거래일 대비 약 2.2% 올랐다. WTI가 60달러를 넘은 것은 작년 1월 둘째주 이후 처음이다. 당시엔 미국이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폭살한 사건으로 인해 중동 역내 정세 긴장이 높아진 영향으로 WTI가 배럴당 60달러선에 거래됐다. WTI는 지난해 3월 이후 한동안 배럴당 30~40달러 선을 횡보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제 원유 수요가 크게 줄어든 탓이다. ...

    한국경제 | 2021.02.15 17:08 | 선한결

  • thumbnail
    바이든 행정부, 어산지 송환 불허 영국 법원에 이의제기 계획

    ... 폭로했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국 외교 전문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우디아라비아 왕실 인사 등 주요국 지도자에 대한 미국 정부의 비판과 평가 등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어산지는 또 지난 2007년 미군이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아파치 헬기로 로이터 통신 기자 2명을 포함한 십수 명의 민간인을 살해한 영상을 2010년에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어산지는 영국 주재 에콰도르대사관에서 7년간 도피 생활을 하다가 2019년 4월 영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

    한국경제 | 2021.02.10 08: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