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41-2250 / 2,2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쾌… 발랄… '축구 뮤지컬'

    ... 또다시 사회적 이슈를 정면으로 다룬 것으로 더욱 화제를 모았다. 그의 작품 중 스토리 완성도가 가장 높은 작품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주인공 존 역은 2003년 '토요일밤의 열기' 이후 뮤지컬 무대를 떠나 영화와 드라마에 전념해온 박건형이 맡았다. 토마스 역에는 '천사의 발톱'의 김도현이 캐스팅됐다. 또 난아·조진아(메리),김기현(오도넬 신부),김동호(프랭크) 김소향(크리스틴) 등이 출연한다. 이 뮤지컬의 제목인 '뷰티풀 게임'은 축구 선수 펠레의 자서전에서 따온 것으로 ...

    한국경제 | 2007.08.27 00:00 | 서욱진

  • thumbnail
    [포토]박건형, '블루와 화이트의 깔끔한 마무리!'

    2일 서울 광장동 W호텔에서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Gucci 07-08 FW Collection' 패션쇼가 열렸다. 스페셜 게스트로 참석한 배우 박건형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8.03 00:00 | sin

  • 봄처녀의 가슴 풋풋한 첫사랑, 뮤지컬 '댄서의 순정'

    ... 순정'이다. 영화 종영 후 많은 뮤지컬 제작사로부터 제안을 받았을 만큼 뮤지컬적인 코드를 갖추고 있는 작품이다. 관객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나가는 러브스토리, 뮤지컬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아름답고 화려한 댄스 스포츠 안무, 그리고 문근영과 박건형이 구축해 놓은 매력적인 채린과 영새의 캐릭터가 이 공연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요소들이다. 그렇다면 영화와 뮤지컬의 차이점은 뭘까. 뮤지컬 '댄서의 순정'은 영화보다 더 감각적인 표현, 스피디하고 경쾌한 스토리 진행, 빠르고 색다른 ...

    한국경제 | 2007.04.24 19:53

  • thumbnail
    서효림 "눈물 연기는 자신 있어요"

    ... 아픔에는 눈물이 많이 나요. 극장에서 많이 우니까 사람들이 이상하게 쳐다봐서 창피했지요." '꽃피는 봄이 오면' 촬영장에서는 자신이 등장하는 분량도 아닌데 눈물을 쏟기도 했다. 법정에서 아버지(김갑수)의 변호를 맡은 정도(박건형)가 슬픈 가정사를 밝히는 장면을 지켜보다 눈물을 흘린 것. 스태프들은 연기하는 것으로 오해해 "지금은 촬영분이 아니니 울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고 한다. 평소에는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 웨이크보드 등 '보드'를 즐기고, 재즈댄스,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thumbnail
    박시연, 섹시한 여형사 변신 '화제 만발'

    박시연이 KBS 2TV 월화드라마 '꽃피는 봄이오면'(극본 권민수/연출 진형욱)에서 색다른 연기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박건형의 털털하고 능청스러운 이정도 역할, 그리고 이하나의 매력적인 노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문채리 역할과 함께 박시연은 평소의 얌전한 이미지를 벗어 던진 터프한 여 형사 오영주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고 있다. SBS'연개소문', '마이걸' 등 드라마와 영화 그리고 CF에서 여성스러운 모습을 보여왔던 박시연은'꽃피는 ...

    연합뉴스 | 2007.01.22 00:00

  • "'주몽'에 도전하는 심정 아세요?"

    ... 연출 진형욱)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사기 전과범인 집안에서 태어난 주인공이 검사를 거쳐 변호사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16부작 코믹한 드라마다. '뚝방전설' '생날선생' '댄서의 순정'으로 최근까지 스크린에서 활약하던 박건형이 만년 고시생 출신의 좌충우돌 정의파 검사 이정도 역을 맡았다. 주인공 이정도는 법보다 사람을 중요시하는 마음으로 동네 사건사고들을 도맡아 해결하는 정 많은 캐릭터. 이순재와 김갑수가 각각 박건형의 할아버지, 아버지로 출연하며 ...

    연합뉴스 | 2007.01.10 00:00

  • thumbnail
    KBS 새 드라마 '꽃피는 봄이 오면'의 주인공들

    8일 오후 홍은동 그랜드힐튼서울호텔에서 열린 KBS 월화드라마 '꽃피는 봄이 오면'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주연탤런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건형, 이하나, 박시연, 이한. '꽃피는 봄이 오면'은 오는 15일 첫 방송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7.01.08 00:00

  • thumbnail
    박건형 "사람 냄새 전해드릴게요"

    KBS '꽃피는 봄이 오면' 이정도 역 "손을 뻗으면 닿을 것 같은 느낌, TV에서 사람 냄새가 났으면 좋겠어요." 박건형이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로 돌아와 브라운관에 훈훈한 기운을 불어넣는다. 다음달 1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꽃피는 봄이 오면'(극본 권민수, 연출 진형욱)이 그 무대. 박시연ㆍ이하나ㆍ이한 등과 호흡을 맞추는 이 작품에서 그는 만년고시생 출신 좌충우돌 정의파 검사 이정도 역을 맡았다. 사기꾼 집안에서 난 ...

    연합뉴스 | 2006.12.27 00:00

  • 김승우ㆍ장진영의 '연애참' 흥행 정상

    ... 48만3천명(191개 스크린). 지난 주 '괴물'의 덜미를 잡으며 1위를 차지했던 '일본 침몰'은 서울 45개 스크린에서 4만3천438명을 모으는 데 그쳐 3위로 내려왔다. 개봉 2주차 전국 누계는 79만6천857명(219개 스크린). 박건형ㆍ이천희ㆍMC몽 주연의 '뚝방전설'이 그 뒤를 이었다. 주말 서울 45개 스크린에서 3만7천707명이 관람했고, 개봉 첫주 전국 누계는 24만8천839명(245개 스크린)을 기록했다. '괴물'은 5위를 차지했다. 9~10일 ...

    연합뉴스 | 2006.09.11 00:00

  • thumbnail
    [새영화] 스릴넘친 액션 '뚝방 전설'

    화려한 발차기로 동네 뚝방의 불량배들을 제압해 '18 대 1'의 전설을 낳은 박정권(박건형). 욕설과 허풍으로 무장한 '구강 액션'의 달인 유경로(MC몽). 싸움을 싫어하지만 한순간 선빵(선제 공격)을 날리는 기성현(이천희). 이들 셋이 학군과 뚝방을 접수하고 '노터치파'를 결성한다. 하지만 정권이는 더 큰 조직을 찾아 떠나고 다시 뚝방은 뚝방파에게 넘어가는데…. 조범구 감독의 '뚝방 전설'은 액션 코미디다. 여느 액션 못지않게 멋진 장면이 ...

    한국경제 | 2006.08.31 00:00 | 유재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