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3,5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세훈 이어 이준석도…野신주류 부상한 바른정당 동지들

    ... 서울시장. 10년여의 정치 공백기를 뛰어넘은 화려한 부활이었다. 여기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이어 하태경 의원 등 잠룡들까지. 최근 당내에서 급부상 중인 이들 모두는 한 가지 공통분모로 연결된다.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창당했던 '옛 동지'들이라는 점이다. 김무성·유승민 당시 의원 등이 주축이 돼 출범했던 바른정당에는 20대 국회 현역 40여명이 동참했다. 다수가 이른바 '비박(비박근혜)계'로 ...

    한국경제 | 2021.06.11 18:09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관성 깨고 세상 바꾸자"…'586 낡은 정치'와 결별 선언

    ... 민주화의 공을 세우고 정치권 주류로 올라선 ‘586 정치인’들에게 보내는 민심의 경고장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준석 대표는 누구? 이 신임 대표는 20대 중반인 2011년 당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발탁돼 정치권에 입문했다. 서울과학고와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한 뒤 국내로 돌아와 저소득층 학생을 위한 과외활동을 하다가 박 전 대통령의 눈에 띄게 됐다. 이 대표는 이후 10년간 새누리당, 바른정당, 바른미래당, 미래통합당 ...

    한국경제 | 2021.06.11 17:31 | 좌동욱

  • thumbnail
    최고위원 1위 조수진에 배현진·정미경…'여풍' 거셌다

    ... 당원들의 주목을 받았다. 당원들 역시 조 의원의 저격수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는 관측이다. 30대이자 여성 초선인 ‘친홍(친홍준표)계’ 배 의원도 득표율 2위를 차지하며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친박(친박근혜)계 전략통’이었던 김 전 의원과 “당이 ‘강철부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던 정 전 의원도 최고위원 대열에 합류했다. 다만 보수적 성향이 강한 이들이 중도 개혁 성향의 이준석 신임 대표와 ...

    한국경제 | 2021.06.11 17:29 | 성상훈

  • thumbnail
    "몰락했던 보수의 재건축"…전문가들이 보는 이준석

    ... 것이 공통된 의견이었다. 일부 전문가는 국민의힘이 대선을 앞두고 이 대표를 선출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이 대표가 향후 포용력 있게 당을 운영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 강원택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그 개인의 잘못이나 실정에 대한 문책의 의미도 있었지만, 보수 정치 전반에 대한 변화 요구였다. 그러나 보수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에도 과거와 결별하지 못하고 근본적으로 달라진 게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

    한국경제 | 2021.06.11 17:02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선출에 외신 "놀라운 승리·정치 환멸"

    ... 이력을 간략히 소개한 뒤 "그의 놀라운 승리는 정치인들에 대한 환멸이 커지는 상황에서 나왔다"고 진단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한국의 주요 야당이 국회의원으로 일해본 적 없는 36세 지도자를 뽑았다"고 타전했다. 또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보수 정당에 합류했지만, 나중에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비판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한국의 현행 헌법이 대통령 출마 자격을 만 40세 이상으로 규정하기 때문에 이 대표가 내년 대선에 출마하기에는 나이가 ...

    한국경제 | 2021.06.11 16:55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만난 최원일 "천안함, 정쟁대상 삼지 말아달라"

    ... 일"이라고 비판했다. 최 전 함장은 "천안함을 올바로 이해할 수 있게 의원들의 도움을 바란다"면서도 "천안함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전준영 전우회장은 "천안함 폭침사건이 이명박 정권에서 일어났고, 그다음 박근혜 정권에서도 도와줄 시간이 충분히 있었다"며 "보수정권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보수정권 때 미리 음모론에 대처했다면 최 전 함장이 아스팔트에서 피켓을 들고 있진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회장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

    한국경제 | 2021.06.11 16:06 | YONHAP

  • thumbnail
    반세기 전 '40대 기수론'과 데자뷔…시대교체 기폭제 되나

    ... 됐다. 결국 결선투표 끝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지만, YS가 첫 깃발을 든 40대 기수론은 세대교체를 상징하는 키워드로 남았다.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여러모로 반세기 전 신민당 상황과 비슷하다. '박근혜 탄핵사태'로 난파선이 됐던 야당은 '책사'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탈이념 전략에 힘입어 4·7재보선에서 압승을 거둔 데 이어 30대 정치인을 통해 정권교체의 희망을 키워냈다. 이준석 돌풍을 두고 "장유유서" 등의 견제성 발언이 나온 ...

    한국경제 | 2021.06.11 12:21 | YONHAP

  • 18선 제압한 0선…정권·세대교체 열망에 전략투표 뚜렷

    ... 이변을 일으켰다. 차기 대선을 9개월 남겨둔 이 대표 앞에는 보수진영의 화합을 이끌고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하는 무거운 과제가 놓여있다. ◇ 이준석표 새 정치 이 대표는 "정치하면서 1등은 처음"이라고 했다. 10년 전 '박근혜 키즈'로 처음 여의도 땅을 밟은 그가 선배들의 정치 문법에 균열을 일으키고서 얻은 값진 성과다. 이 대표가 지난달 초 "당 대표에 진지한 관심을 두고 도전할 것"이라며 출사표를 던졌을 때만 해도 그의 당선을 진지하게 예상한 이는 ...

    한국경제 | 2021.06.11 11:25 | YONHAP

  • thumbnail
    2030 남성들 폭발적 지지…이준석, 헌정사 새로 썼다 [종합]

    ... 당원 투표(70%)와 일반여론조사(30%)를 합산해 당선자를 가렸다. 최종 투표율은 45.3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직전에 치러진 2019년 전당대회 투표율은 24.58%다. 이준석 대표는 20대 중반이던 2011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영입돼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2016년 이후 총선·보궐선거 등에 3번 출마했지만 모두 낙선한 바 있다. 선거에 여러 차례 출마했으나 한 번도 당선되지 못했던 30대 청년 이준석 대표가 ...

    한국경제 | 2021.06.11 11:18 | 김명일

  • thumbnail
    '유쾌한 반란' 성공한 이준석…0선·30대 제1야당 대표 탄생

    ... 당원 투표(70%)와 일반여론조사(30%)를 합산해 당선자를 가렸다. 최종 투표율은 45.3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직전에 치러진 2019년 전당대회 투표율은 24.58%다. 이준석 대표는 20대 중반이던 2011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영입돼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2016년 이후 총선·보궐선거 등에 3번 출마했지만 모두 낙선한 바 있다. 선거에 여러 차례 출마했으나 한 번도 당선되지 못했던 30대 청년 이준석 대표가 ...

    한국경제 | 2021.06.11 11:00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