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91-3700 / 3,8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그분' 박기웅, MBC 새 일일극 '황금물고기'로 컴백!

    '추노의 민초영웅' 박기웅이 '철없는 남동생'으로 연기변신을 꾀한다. 박기웅은 MBC 새 일일드라마 '황금물고기'에서 유학생 한강민 역을 맡아 잠시 동안의 휴식기를 마치고 안방극장에 복귀할 예정이다. 아버지의 병원을 물려받아야 한다는 집안의 강권으로 뉴욕 유학길에 올랐으나, 어려워진 집안 사정은 '나 몰라라' 등록금으로 세계일주를 감행하는 철부지 막내. 우즈베키스탄 미녀 유학생 레베카(구잘)와 사랑에 빠진 뒤 아이까지 만들어 귀국하는 바람에 집안을 ...

    한국경제 | 2010.04.01 00:00 | sin

  • thumbnail
    박기웅 “<추노>의 '그 분'은 절대 혼자 만든게 아니다”

    유망주에게 가능한 길은 보통 세 가지다. 스타가 되거나 잊히거나 평범해지거나. 박기웅이라는 배우가 독특한 건, 2006년 영화 이후 아직까지도 언제 터질지 모를 포텐셜을 품은 유망주로 남아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최근 종영한 KBS 에서 노비들을 친히 형님이라 부르며 더 나은 세상에 대한 희망을 말하다가 결국 그들을 배신하는 '그 분' 연기는 다시 한 번 여전히 평범하지 않은 유망주로서의 박기웅을 증명하는 기회였다. “어이, 어이, 냄새나, 가까이 ...

    텐아시아 | 2010.03.31 06:41 | 편집국

  • 2010년 행정고시 1차 합격자 명단(행정직)

    ... 15600067 박유미 15600071 권태성 15600074 조성미 15600075 김근우 15600081 윤신영 15600103 이현섭 15600124 공서광 15600126 기만철 15600144 이지원 15600146 박기웅 15600149 정헌석 15600154 오희욱 계 : 20명 ▣ 직 렬 : 검찰사무(검찰사무) ▣ 지 역 : 전국 16200018 김지희 16200031 권용덕 16200032 김현호 16200042 김건수 16200054 ...

    조세일보 | 2010.03.31 00:00

  • thumbnail
    '추노 그분' 박기웅 "원 없이 악랄해지려고 노력했다”

    인기리에 막을 내린 KBS 특별기획 드라마 '추노'의 소름끼치는 반전의 주인공 '그분' 박기웅이 아쉬운 종영소감을 전했다. '추노'를 통해 데뷔 이래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박기웅은 “첫 사극이라 어렵기도 했지만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남자 배우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액션에 대한 로망을 원 없이 풀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역도 거의 쓰지 않았고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동료, 선배 배우들께서 내가 돋보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고,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sin

  • thumbnail
    [포토] "한 자리에 모인 '추노'의 여인들"

    연기자 이다해, 김하은, 하시은, 송지은, 윤주희, 민지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lita

  • thumbnail
    2010년 3월 25일

    마지막 회 KBS2 밤 9시 55분 왜 배신하는 거냐는 끝봉이(조희봉)의 물음에 '그 분'(박기웅)은 답했다. 너희처럼 멍청한 녀석들이 다루기 쉬워서라고. 그리고 꿈은 깨졌다. 만약 에게서 업복이(공형진)와 함께 경계 너머를 꿈꾸던 시청자라면 어제 23회는 가장 잔인한 에피소드였을지도 모르겠다. 권력은 때론 철웅(이종혁)의 칼처럼 가시적인 폭력으로 등장하기도 하지만 그보다 무서운 건 이처럼 없는 이들을 희망으로 조정하는 일일 것이다. 경제를 살리겠다는 ...

    텐아시아 | 2010.03.25 00:16 | 편집국

  • thumbnail
    [포토] '추노 그 분' 박기웅, '악랄한 모습은 어디에?'

    연기자 박기웅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슬라이드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장혁, '종방일까지 멋진 미소 발산'

    연기자 장혁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장혁-이다해-김지석-오지호 "'추노' 종방연 왔어요"

    연기자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오지호 "'추노2'에도 출연…이번에는 내가 쫓는 역할 해야죠"

    ... 그때도 '송태하' 역으로 출연하고 싶다"면서 "이번에는 내가 '대길'(장혁)이 처럼 쫓는 역할을 하면 안되겠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단 한 회만을 남겨둔 '추노'는 극중 노비당의 대표 '그분'(박기웅)의 정체가 양반으로 드러나는 반전과 '업복이'(공형진)와 '초복이'(민지아)의 눈물 어린 이별 키스신 등 반전과 반전으로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