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81-3790 / 3,8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노 그분' 박기웅 "원 없이 악랄해지려고 노력했다”

    인기리에 막을 내린 KBS 특별기획 드라마 '추노'의 소름끼치는 반전의 주인공 '그분' 박기웅이 아쉬운 종영소감을 전했다. '추노'를 통해 데뷔 이래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박기웅은 “첫 사극이라 어렵기도 했지만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남자 배우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액션에 대한 로망을 원 없이 풀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역도 거의 쓰지 않았고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동료, 선배 배우들께서 내가 돋보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고,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sin

  • thumbnail
    [포토] "한 자리에 모인 '추노'의 여인들"

    연기자 이다해, 김하은, 하시은, 송지은, 윤주희, 민지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한국경제 | 2010.03.26 00:00 | lita

  • thumbnail
    2010년 3월 25일

    마지막 회 KBS2 밤 9시 55분 왜 배신하는 거냐는 끝봉이(조희봉)의 물음에 '그 분'(박기웅)은 답했다. 너희처럼 멍청한 녀석들이 다루기 쉬워서라고. 그리고 꿈은 깨졌다. 만약 에게서 업복이(공형진)와 함께 경계 너머를 꿈꾸던 시청자라면 어제 23회는 가장 잔인한 에피소드였을지도 모르겠다. 권력은 때론 철웅(이종혁)의 칼처럼 가시적인 폭력으로 등장하기도 하지만 그보다 무서운 건 이처럼 없는 이들을 희망으로 조정하는 일일 것이다. 경제를 살리겠다는 ...

    텐아시아 | 2010.03.25 00:16 | 편집국

  • thumbnail
    [포토] '추노 그 분' 박기웅, '악랄한 모습은 어디에?'

    연기자 박기웅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슬라이드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장혁-이다해-김지석-오지호 "'추노' 종방연 왔어요"

    연기자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민지아, '블랙&화이트로 깔끔하게'

    연기자 민지아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오지호 "'추노2'에도 출연…이번에는 내가 쫓는 역할 해야죠"

    ... 그때도 '송태하' 역으로 출연하고 싶다"면서 "이번에는 내가 '대길'(장혁)이 처럼 쫓는 역할을 하면 안되겠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단 한 회만을 남겨둔 '추노'는 극중 노비당의 대표 '그분'(박기웅)의 정체가 양반으로 드러나는 반전과 '업복이'(공형진)와 '초복이'(민지아)의 눈물 어린 이별 키스신 등 반전과 반전으로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이다해, '마지막까지 공손히 인사'

    연기자 이다해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장혁-이다해, '대길&언년 커플에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

    연기자 이다해, 장혁이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

  • thumbnail
    [포토] 윤주희,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쉬워'

    연기자 윤주희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li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