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리그2 부산, 새 주장에 '24세·118경기' 김진규

    프로축구 K리그2 부산 아이파크가 7년 차 미드필더 김진규(24)에게 '캡틴 완장'을 맡겼다. 부산 구단은 13일 "올해 공동 주장을 맡았던 강민수(35)와 박종우(32)가 시즌 초반부터 부상을 당하는 예상치 못한 어려운 상황에서 24살의 미드필더 김진규가 새롭게 주장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K리그 구단에 주장은 보통 고참급 선수가 맡는 게 일반적인 상황에서 24살의 어린 선수가 맡는 것은 눈에 띈다. 김진규는 비록 나이는 어리지만 부산...

    한국경제 | 2021.05.13 14:38 | YONHAP

  • thumbnail
    IOC "도쿄올림픽서 인종차별 항의 '무릎꿇기'하면 징계"(종합)

    ... 낀 주먹을 들어 올렸다가 중징계를 받았다. 이는 당시 미국에서 불붙은 흑인 저항운동인 '블랙파워'를 지지한 이른바 '블랙파워 설루트'(Black Power Salute)였고, IOC는 이를 올림픽에서 금지되는 정치적 행위로 간주했다. 최근에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이던 박종우가 일본과의 2012년 런던 하계 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이 끝난 뒤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달렸다가 IOC로부터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 ,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2 09:36 | YONHAP

  • thumbnail
    민감한 성과급 이슈도 털어놓는 소통왕 "기술 리더십·조직 혁신…게임체인저 되겠다"

    ... 전수하는 신·구 세대 화합의 장이 됐다. 경 사장이 “선배들과도 소통해보자”며 아이디어를 냈다. 지난해 11월 삼성전기 역대 최장수 CEO인 이형도 전 부회장을 시작으로 이윤태 전 사장, 박종우 전 사장 등이 썰톡 무대에 올랐다. 20년 만에 회사를 방문한 이 전 부회장은 “삼성에서 33년, 삼성전기에서 100개월은 훌륭한 환경에서 끊임없이 도전하고 성과를 낼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확신을 ...

    한국경제 | 2021.03.16 17:13 | 황정수

  • thumbnail
    '박정인·발렌티노스 골맛' K리그2 부산, 대전 꺾고 시즌 첫 승(종합)

    ... 1라운드에서 2-1로 승리했던 대전은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두 팀은 초반부터 맞불을 놓았다. 전반 12분 대전 이규로가 부산 골 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오른발슛은 골키퍼 안준수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16분에는 부산 박종우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찬 프리킥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부산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1분 뒤 '이적생 트리오'가 부산의 올 시즌 첫 골을 합작했다. 최준이 상대 미드필드 진영 오른쪽에서 크로스한 공을 안병준이 ...

    한국경제 | 2021.03.07 17:53 | YONHAP

  • thumbnail
    '박정인·발렌티노스 골맛' K리그2 부산, 대전 꺾고 시즌 첫 승

    ... 1라운드에서 2-1로 승리했던 대전은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두 팀은 초반부터 맞불을 놓았다. 전반 12분 대전 이규로가 부산 골 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오른발슛은 골키퍼 안준수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16분에는 부산 박종우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찬 프리킥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부산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1분 뒤 '이적생 트리오'가 부산의 올 시즌 첫 골을 합작했다. 최준이 상대 미드필드 진영 오른쪽에서 크로스한 공을 안병준이 ...

    한국경제 | 2021.03.07 15:28 | YONHAP

  • thumbnail
    '쌍용'부터 김진혁까지…K리그1 캡틴 12명 중 10명은 새 얼굴

    ... 지난 시즌 약 11년 만에 K리그로 복귀한 기성용이 가장 적은 86경기에 나섰다. K리그2에서는 10개 팀 중 6개 팀 주장이 새로 뽑혔다. 10개 팀이지만 주장은 총 11명이다. 부산 아이파크가 K리그 최초로 강민수와 박종우를 '공동 주장'으로 선임했기 때문인데, 부산 구단은 각기 다른 장점을 가진 두 베테랑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리그2 주장 11명의 평균 나이는 30.9세이며 리그 평균 출장 경기 수는 175경기다. 강민수가 414경기로 ...

    한국경제 | 2021.03.03 14:43 | YONHAP

  • thumbnail
    K리그2 부산, 2021시즌 강민수·박종우 '공동 주장'으로 선임

    프로축구 K리그2 부산 아이파크는 K리그 최초로 강민수(35)와 박종우(32)를 2021시즌 공동 주장으로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 2005년 전남 드래곤즈에서 K리그에 데뷔한 강민수는 전북 현대, 제주 유나이티드, 수원 삼성, 울산 현대 등을 거쳐 지난 시즌 부산 유니폼을 입었다. 16시즌 동안 K리그에서 414경기(15골 3득점)에 나선 베테랑 수비수로 현역 선수 중 성남FC 골키퍼 김영광(518경기) 다음으로 많은 경기에 출전했다. 2010년 ...

    한국경제 | 2021.02.24 08:55 | YONHAP

  • thumbnail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교육 부문, 레저/여행 부문 수상자 인터뷰

    교육부문 수상자 인터뷰 <재능교육 - 스스로학습시스템 (박종우 대표)> 저는 재능교육의 박종우 대표라고 합니다 재능교육은 1977년에 창립된 회사입니다. 누구든지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학습 환경만 주어지면 '누구든지 창의적인 인재로 자랄 수 있다' 라는 그런 모토를 가지고 현재까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이 상을 수상하게 돼서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올해 저희 목표가 '고객의 변화에 집중하는 프로가...

    한국경제 | 2021.02.04 17:37

  • thumbnail
    [포토] 스스로학습시스템, '2021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학습지 부문 수상

    ...소비자브랜드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경제신문, 한국소비자포럼이 주관하는 '2021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시상식'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렸다. 학습지 부문을 수상한 재능교육(브랜드명 스스로학습시스템) 박종우 대표(오른쪽)와 이장우 한국소비자포럼 기업위원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소비자가 직접 뽑는 '2021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시상식'은 2021년을 이끌어갈, 기대되는 브랜드를 선정하고 시상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브랜드 ...

    한국경제 | 2021.01.28 22:35 | 변성현

  • thumbnail
    [서울변회장 후보자 인터뷰] 윤성철 "회원들과 진정 소통하는 협회 만들 것"

    대한변호사협회 산하 지방변호사회 중 최대 규모인 서울지방변호사회가 오는 25일 새 수장을 뽑는 선거를 치룬다. 제 96대 서울변호사회장 선거에는 기호 순으로 박종우(사법연수원 33기), 김정욱(변호사시험 2회), 윤성철(사법연수원 30기) 변호사가 입후보했다. 후보자 선거운동은 24일까지며, 22일 서울 내 9곳에선 조기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각축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경제신문이 각 후보자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인터뷰 순서는 후보자 기호를 ...

    한국경제 | 2021.01.21 09:41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