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6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난코스에서 버디 9개…이가영, 한국여자오픈 1R 선두

    ... 자리 잡은 박민지는 1, 2번 홀 연속 보기로 출발이 불안했지만 이후 버디 6개를 뽑아내는 뚝심으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했다. 장하나는 7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핀 2m 옆에 떨궈 이글을 잡아냈고 버디 4개에 보기 2개를 곁들였다. 박현경(21), 박주영(31), 안나린(25)이 3언더파 68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2017년 한국여자오픈 우승자 김지현(30)은 어깨 부상으로 15개 홀을 치르고 기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19:20 | YONHAP

  • thumbnail
    '대세' 박민지 '난코스'서 KLPGA 첫 메이저 우승 도전

    ... 출전해 우승 한번과 준우승 한번을 포함해 7번이나 톱10에 이름을 올리는 초강세다. 지한솔(25), 이소미(21), 곽보미(29) 등 이번 시즌 챔피언은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우승은 없지만,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내는 박주영(31), 안나린(25), 김지영(24), 임희정(21), 유해란(20) 등도 눈여겨볼 선수들이다.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를 건너뛰고 체력을 보충한 최혜진(22)의 경기력 회복 여부도 관심사다. 35회째를 맞은 한국여자오픈은 올해부터 ...

    한국경제 | 2021.06.15 09:30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셀트리온 첫날 이승연 선두…장하나 1타 차 추격

    ...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은 이틀 날씨가 좋을 것 같은데 우승 부담을 갖기보다는 5위 안에 진입을 목표로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신인 정지유(25)가 5언더파 67타, 단독 3위를 달리고 있으며 최근 상승세가 돋보이는 박주영(31)과 16번 홀(파4) 샷 이글을 달성한 김수지(25) 등이 4언더파로 공동 4위에 올라 있다. 장하나와 한 조로 경기한 상금 1위 박민지(23)는 14개 홀을 마쳤을 때까지 이븐파로 숨을 고르다가 마지막 4개 홀에서 버디 ...

    한국경제 | 2021.06.11 15:46 | YONHAP

  • thumbnail
    [포토] 박주영, '밝은 미소로 손인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한 후 이동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30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박주영, '시원한 스윙~'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29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박주영, '신중하게 코스 살피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29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박주영, '끝까지 공 바라보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28 | 변성현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2보)

    ... 오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은 줄을 이었다.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포함한 프로연맹 관계자들과 K리그1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 지난해 은퇴한 '라이언킹' 이동국,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빈소를 찾았다. FC서울의 박주영, 인천의 정산, 김도혁 등 현역 선수들도 조문을 마쳤다. 김상식 감독은 "한국 축구계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고, 이동국도 "부고를 듣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고 슬픔을 나눴다. 이동국은 "좋은 곳으로 가시도록 인사를 드리러 ...

    한국경제 | 2021.06.08 18:58 | YONHAP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

    ... 오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은 줄을 이었다.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포함한 프로연맹 관계자들과 K리그1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지난해 은퇴한 '러이언킹' 이동국,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빈소를 찾았다. FC서울의 박주영, 인천의 정산, 김도혁 등 현역 선수들도 조문을 마쳤다. 김상식 감독은 "한국 축구계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고, 이동국도 "부고를 듣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고 슬픔을 나눴다. 이동국은 "좋은 곳으로 가시도록 인사를 드리러 ...

    한국경제 | 2021.06.08 16:36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셀트리온 대회 11일 개막…박민지·장하나 등 출전(종합)

    ... 달 만에 롯데 오픈 3위로 상위권 성적을 낸 최혜진(22)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롯데 오픈 연장에서 준우승한 유해란(20),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준우승과 롯데 오픈 4위 등 최근 흐름이 좋은 박주영(31) 등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지난해 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됐고, 2019년에는 조정민(27)이 우승했다. 17번 홀 최초 홀인원 선수에게는 더클래스 효성이 준비한 6천500만원 ...

    한국경제 | 2021.06.08 16: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