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6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FC서울, 17일 홈경기에 박주영-기성용 '스페셜 티켓' 발행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17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 홈경기에 박주영과 기성용의 얼굴이 담긴 '스페셜 티켓'을 발행한다. 서울 구단은 15일 "FC서울에서 통산 300경기 출전을 달성한 박주영과 100경기 출전을 기록한 기성용의 사진을 활용해 17일 광주와 홈경기 스페셜 티켓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올해 첫 야간경기로 치러지는 광주와 홈 경기에서는 박주영의 FC서울 통산 300경기 시상식도 진행된다. ...

    한국경제 | 2021.03.15 14:43 | YONHAP

  • thumbnail
    '佛 2년차' 황의조, 지난 시즌 득점 경신...박주영 기록도 '눈앞'

    ... 황의조는 최전방 공격수로 중용받기 시작하면서 점차 득점력을 끌어 올렸고 지난 겨울 이적시장에서 경쟁자였던 조시 마자가 프리미어리그 풀럼으로 임대를 떠나면서 확실한 주전 자리를 꿰차게 됐다. 또한 황의조의 8호골은 과거 AS모나코에서 뛰던 박주영의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인 12골 기록에 4골만 남겨두게 됐다. 박주영은 지난 2010/11시즌 AS모나코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며 33경기 12골 1도움을 기록했다. 이 때 활약을 바탕으로 박주영은 2011/12시즌 여름 이적시장 ...

    한국경제 | 2021.03.15 13: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울산, 포항과 동해안더비 1-1 비겨…'기성용 극장골' 서울 2승째(종합)

    ... 인천은 2연패에 빠지면서 9위에 랭크됐다. 전반을 득점 없이 서울은 후반 30분께 인천의 송시후가 수비수 황현수를 팔꿈치로 가격한 뒤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퇴장 명령을 받으면서 수적 우위에 올라섰다. 서울은 후반 39분 박주영이 득점에 성공했지만 기성용이 골키퍼의 시야를 방해했다는 판정으로 골이 취소됐다. 막판 공세를 펼친 서울은 후반 44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오스마르가 내준 볼을 기성용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결승골을 ...

    한국경제 | 2021.03.13 21:07 | YONHAP

  • thumbnail
    포근한 날씨에 전국 관광지·유명산·해안가 상춘객 북적

    ... 지자체도 방역에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다. 매화 절정기를 맞아 상춘객 발길이 이어진 전남 광양 매화마을 입구에서는 공무원들이 마스크 착용과 5인 이상 집합 금지 준수 여부를 확인하며 통제에 나섰다. 광양시 관계자는 "방문객이 많이 와 긴장하며 현장 지도를 하고 있다"며 "간혹 마스크를 내리고 기념사진을 찍는 분들에게는 즉시 마스크를 쓰라고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아름, 박주영, 김근주, 홍인철, 배연호, 박지호, 최수호 기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3 14:41 | YONHAP

  • 금주(3월5일~3월11일)의 신설법인

    ...ot;무인 항공기 및 무인 비행장치 제조업) ▷반도엠텍(조대희·100·기계 제작업) ◇농수축산 ▷일호농장(박재흥·100·농산물의 생산.유통.가공.판매) ▷티아이티에프(박주영·50·농업의 경영) ◇무역 ▷엘위즈(곽재환·300·무역업 및 수출입대행업) ◇서비스/기타 ▷고산알앤엠(이영진·1·부동산 매매업) ▷골든트리마케...

    한국경제 | 2021.03.12 12:31 | 민경진

  • thumbnail
    수상한 땅 거래 전국 동시다발 조사…지자체·경찰 총동원

    ... 전방위 조사에 공직사회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공직자 신분으로 노골적인 투기를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보면서도 혹시라도 일탈자가 나올까 하는 우려 속에 조사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 지방공무원은 "사회의 모범이 되어야 할 공직자로서 일탈행위는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하지만, 단 한 명의 일탈이 조직 전체를 향한 비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어서 마음이 매우 무겁다"고 말했다. (권숙희 박주영 손상원 전창해 차근호 최은지 기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1 11:32 | YONHAP

  • thumbnail
    K리그1 광주·성남 '첫승 합창'…5년 만의 '수원 더비'는 무승부(종합)

    ... 불운을 한 차례씩 경험한 가운데 서울은 후반 31분 절호의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기성용이 후방에서 오른쪽 측면의 나상호를 겨냥한 대각선 크로스가 배달됐고, 나상호가 잡아 문전으로 투입한 볼을 골대로 쇄도하던 박주영이 오른발로 방향을 바꿨지만 제대로 임팩트가 되지 못해 무위로 끝났다. 성남은 후반 40분께 서보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스로인을 시도했고, 서울은 기성용이 페널티지역에서 볼을 걷어냈다. 하지만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기성용이 ...

    한국경제 | 2021.03.10 21:44 | YONHAP

  • thumbnail
    성남, 서울 꺾고 시즌 첫 승…기성용 '골대 불운·PK 헌납 악몽'

    ... 골대 불운을 한 차례씩 경험한 가운데 서울은 후반 31분 절호의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기성용이 후방에서 오른쪽 측면의 나상호를 겨냥한 대각선 크로스가 배달됐고, 나상호가 잡아 문전으로 투입한 볼을 골대로 쇄도하던 박주영이 오른발로 방향을 바꿨지만 제대로 임팩트가 되지 못해 무위로 끝났다. 성남은 후반 40분께 서보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스로인을 시도했고, 서울은 기성용이 페널티지역에서 볼을 걷어냈다. 하지만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기성용이 ...

    한국경제 | 2021.03.10 21:00 | YONHAP

  • thumbnail
    이영재에게 파울 이끌어내는 박주영[포토]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윤다희 기자] 7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 수원FC의 경기, FC서울이 나상호의 멀티골에 힘입어 3:0으로 개막 후 첫승을 신고했다. 경기 종료 후 FC서울 박주영이 수원FC 이영재에게 파울당하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3.07 18:53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K리그1 수원, 10명 뛴 성남에 1-0 승리…8년 만에 개막 2연승(종합)

    ... 현대와의 개막전 패배(0-2) 뒤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첫 경기 대구 FC와 1-1로 비겼던 수원 FC는 2경기 무승(1무 1패)에 그쳤다. 전반 27분 수원FC의 자책골로 결승점이 나왔다. 오른쪽 측면 윤종규의 스로인을 박주영이 헤딩으로 연결했고, 팔로세비치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중앙의 나상호에게 보내려던 공이 수원 수비수 정동호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서울은 전반 42분 골 지역 오른쪽 조영욱의 오른발 슛이 골 그물을 흔들었으나 슈팅 전 상대 ...

    한국경제 | 2021.03.07 18: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