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6,6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2보)

    ... 오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은 줄을 이었다.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포함한 프로연맹 관계자들과 K리그1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 지난해 은퇴한 '라이언킹' 이동국,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빈소를 찾았다. FC서울의 박주영, 인천의 정산, 김도혁 등 현역 선수들도 조문을 마쳤다. 김상식 감독은 "한국 축구계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고, 이동국도 "부고를 듣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고 슬픔을 나눴다. 이동국은 "좋은 곳으로 가시도록 인사를 드리러 ...

    한국경제 | 2021.06.08 18:58 | YONHAP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

    ... 오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은 줄을 이었다.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포함한 프로연맹 관계자들과 K리그1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지난해 은퇴한 '러이언킹' 이동국,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빈소를 찾았다. FC서울의 박주영, 인천의 정산, 김도혁 등 현역 선수들도 조문을 마쳤다. 김상식 감독은 "한국 축구계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고, 이동국도 "부고를 듣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고 슬픔을 나눴다. 이동국은 "좋은 곳으로 가시도록 인사를 드리러 ...

    한국경제 | 2021.06.08 16:36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셀트리온 대회 11일 개막…박민지·장하나 등 출전(종합)

    ... 달 만에 롯데 오픈 3위로 상위권 성적을 낸 최혜진(22)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롯데 오픈 연장에서 준우승한 유해란(20),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준우승과 롯데 오픈 4위 등 최근 흐름이 좋은 박주영(31) 등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지난해 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됐고, 2019년에는 조정민(27)이 우승했다. 17번 홀 최초 홀인원 선수에게는 더클래스 효성이 준비한 6천500만원 ...

    한국경제 | 2021.06.08 16:09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셀트리온 대회 11일 개막…박민지·장하나 등 출전

    ... 5월 초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7위 이후 한 달 만에 롯데 오픈 3위로 상위권 성적을 낸 최혜진(22)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롯데 오픈 연장에서 준우승한 유해란(20),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준우승과 롯데 오픈 4위 등 최근 흐름이 좋은 박주영(31) 등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지난해 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됐고, 2019년에는 조정민(27)이 우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8 09:26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장하나, 2번 준우승 딛고 연장 접전 끝 시…)

    ... 18번 홀과 연장전에서 두 번 모두 두 번째 샷을 벙커에 집어넣은 뒤 보기를 적어내며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유해란은 4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2언더파 70타를 친 최혜진(22)은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3위는 올해 들어 최혜진의 최고 성적이다. 챔피언 조에서 장하나, 유해란과 우승 경쟁을 벌여 한때 3타차 선두로 나섰던 박주영(31)은 1타를 잃고 공동 4위(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6 18:30 | YONHAP

  • thumbnail
    KLPGA투어 통산 14승 장하나 "은퇴할 때까진 매년 우승 목표"

    ... 이해하고 느껴야 한다. 그리고 끊임없는 연습뿐"이라고 설명했다.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순위 등은 잘 보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그린 적중률과 함께 벙커 세이브율 순위를 더 자주 본다"며 웃었다. 이날 유해란(20), 박주영(31)과 피 말리는 각축전을 벌인 장하나는 단독 선두로 올라선 16번 홀(파4) 12m 버디는 실수와 행운이 합쳐진 결과였다고 소개했다. "드라이버를 정말 잘 쳤다. 48도 웨지를 쳤는데 생각보다 스핀이 많이 걸리는 실수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6.06 18:27 | YONHAP

  • thumbnail
    장하나, 2번 준우승 딛고 연장 접전 끝 시즌 첫 우승(종합)

    ... 18번 홀과 연장전에서 두 번 모두 두 번째 샷을 벙커에 집어넣은 뒤 보기를 적어내며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유해란은 4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2언더파 70타를 친 최혜진(22)은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3위는 올해 들어 최혜진의 최고 성적이다. 챔피언 조에서 장하나, 유해란과 우승 경쟁을 벌여 한때 3타차 선두로 나섰던 박주영(31)은 1타를 잃고 공동 4위(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6 17:39 | YONHAP

  • thumbnail
    '벙커神' 장하나, 투어 10년 연속 우승

    ...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KLPGA투어 통산 14승과 투어 10년 연속 우승, 정규 투어 상금 통산 50억원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운 순간이다. 노련한 위기관리 능력 빛나 이날 최종 라운드는 선두를 놓고 장하나와 유해란, 박주영(31)의 팽팽한 싸움이 이어졌다. 유해란이 단독선두로 시작했지만 경기 초반에는 박주영(31)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1번홀(파4)부터 버디를 시작해 초반에만 버디 3개를 잡아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유해란은 초반 보기를 내리 기록하다가 ...

    한국경제 | 2021.06.06 17:32 | 조수영

  • thumbnail
    장하나, 2번 준우승 딛고 연장 접전 끝 시즌 첫 우승

    ... 라운드에 나섰던 유해란은 4라운드 18번 홀과 연장전에서 두 번 모두 보기를 적어내며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유해란은 4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2언더파 70타를 친 최혜진(22)은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3위는 올해 들어 최혜진의 최고 성적이다. 챔피언 조에서 장하나, 유해란과 우승 경쟁을 벌여 한때 3타차 선두로 나섰던 박주영(31)은 1타를 잃고 공동 4위(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6 16:51 | YONHAP

  • thumbnail
    가상화폐 시세조종 처벌법 마련될까…국회-금융당국 온도차

    ... 하면 투자자들이 가상화폐를 제도권 금융상품으로 받아들일 소지가 크다는 점이 금융당국의 반대 논리다. 금융당국은 또 가상화폐가 전 세계적으로 동시에 발행·거래되고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시세조종 처벌의 어려움을 부각하고 있다. 박주영 금융위 금융혁신과장은 지난 3일 열린 가상자산업권법 토론회에서 "시세조종은 (가상화폐가) 우리나라에서만 거래되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 거래소에서 거래되기 때문에 쉽지 않은 영역"이라며 "우리나라 증권시장에서 시세조종을 감시하는 ...

    한국경제 | 2021.06.06 06: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