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6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황의조, 가장 폼 좋은 공격수” 리그1 공홈 조명

    ... 공개했는데, 황의조는 9위에 올랐다. 새해 들어 146분당 1골을 넣고 있다. 1위는 스테반 요베티치(AS 모나코)인데 82분당 1골을 넣었다. 2위는 105분당 1골씩 넣은 네이마르(PSG)다. 한편 시즌 9골을 몰아친 황의조는 박주영의 기록에 도전한다. 리그 8경기가 남은 현재, 3골을 추가하면, 박주영이 2010/11시즌 세운 한국 선수 프랑스 리그 최다 골(33경기/12골)과 타이를 이룬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프랑스 리그1 ...

    한국경제 | 2021.04.18 01:4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에드가 결승포' K리그1 대구, 4경기 만에 승리…서울은 4연패

    ... 승점 12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서울은 14일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서 K리그2 팀 서울 이랜드와의 첫 '서울 더비'를 내준 것을 포함하면 공식전 5연패를 당해 위기를 맞았다. 주중 FA컵 경기를 치른데다 기성용, 박주영, 고요한 등 주축 선수들의 부상 악재가 연이어 터진 서울은 최전방에 정한민, 양 측면에 김진야와 신재원을 앞세웠으나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주중 경기를 치르지 않아 체력의 이점을 안은 대구는 에드가-김진혁의 투톱에 햄스트링 ...

    한국경제 | 2021.04.17 18:27 | YONHAP

  • thumbnail
    대구 '에이스' 세징야, 햄스트링 부상 딛고 11일 만에 복귀

    ... 이 감독은 "초반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는데, 요즘은 살아난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주중 FA컵을 치른 서울보다 체력적으로도 나은 만큼 단합된 모습으로 대구 축구의 색깔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기성용, 고요한, 박주영 등 팀을 대표하는 고참 선수들이 부상에서 이탈한 서울의 선발 명단엔 1999년생 미드필더 김진성, 1998년생 측면 자원 신재원, 2001년생 공격수 정한민 등 젊은 피가 포진했다. 특히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의 아들인 신재원은 ...

    한국경제 | 2021.04.17 16:17 | YONHAP

  • 서울시 "학교에 자가 진단키트"…교사·학부모는 불안

    ...트는 정확도·민감도가 낮고 위음성이 나올 확률이 높아 음성이라고 나와도 코로나19 감염자가 아니라고 단언하기 어렵다”며 “학교 현장에 적용하는 것은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주영 전국보건교사노동조합 위원장은 “격리된 장소를 마련하기 어려운 학교 현장에서 매일 대규모 검사를 하는 것은 현실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감염 전파 가능성도 높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학부모들이 모인 온라인 인터넷 ...

    한국경제 | 2021.04.15 17:48 | 김남영

  • thumbnail
    '서울 더비 패배' 박진섭 감독 "큰 아픔…모든 책임 내게 있다"

    ... 열린 '서울 더비'로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이 날 경기는 끝내 패배로 마무리됐고, 서울은 FA컵 4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특히 이랜드가 한 수 아래의 리그에 속한 팀이라는 점에서 패배는 더 씁쓸하다. 서울은 기성용과 고요한, 박주영 등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상황에서 이날 예상치 못한 조영욱과 신재원의 부상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박 감독은 "조영욱이 이른 시간에 어깨를 다쳤는데, 자세한 건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며 "FA컵은 교체 카드가 3장인데, ...

    한국경제 | 2021.04.14 22:39 | YONHAP

  • thumbnail
    '송민규·임상협 골' 포항, 7경기 만에 승전가…서울은 3연패(종합)

    ... 4패의 부진에 빠졌던 포항은 7경기 만에 시즌 3승째를 추가하며 승점을 11로 늘리고 반등의 발판을 놓았다. 반면 서울은 4월 들어 치른 세 경기에서 모두 패해 4승 5패(승점 12)가 됐다. 서울은 이날 주장 기성용을 비롯해 박주영, 고요한 등 베테랑들이 부상 등으로 엔트리에서 빠지고 강성진, 김진성 등 신예들을 선발로 내세워 연패 탈출을 노렸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전반 초반 수비진이 제대로 볼 처리를 못 하면서 양 팀이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한 차례씩 얻었다. ...

    한국경제 | 2021.04.10 20:58 | YONHAP

  • thumbnail
    기성용, 시즌 첫 결장…박진섭 "언제 복귀할지 몰라"

    ... 처음이다. 박진섭 서울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기성용이) 근육에 조금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전북 현대와 개막전 때 안 좋았다가 좋아졌는데 계속된 경기로 다시 안 좋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베테랑 공격수 박주영도 근육 문제로 이날까지 2경기 연속 결장했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이 있어서 불가피하게 명단이 꾸려졌다"면서 "젊은 선수들이 들어가게 됐는데, 그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실력을 마음껏 펼쳐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

    한국경제TV | 2021.04.10 20:15

  • thumbnail
    '허벅지 근육통' 기성용, 시즌 첫 결장…포항전 엔트리 제외(종합)

    ... 박진섭 서울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기성용이 엔트리에서 빠진 데 대해 "근육에 조금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전북 현대와 개막전 때 안 좋았다가 좋아졌는데 계속된 경기로 다시 안 좋아진 것 같다"고 밝혔다. 베테랑 공격수 박주영도 이날까지 2경기 연속 결장했다. 박 감독은 역시 근육 문제라고 설명했다. 서울은 미드필더 고요한마저 지난 7일 울산 현대전에서 왼쪽 무릎 인대를 다쳐 4개월여의 치료 및 재활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크고 ...

    한국경제 | 2021.04.10 19:29 | YONHAP

  • thumbnail
    '송민규·임상협 골' 포항, 7경기 만에 승전가…서울은 3연패

    ... 4패의 부진에 빠졌던 포항은 7경기 만에 시즌 3승째를 추가하며 승점을 11로 늘리고 반등의 발판을 놓았다. 반면 서울은 4월 들어 치른 세 경기에서 모두 패해 4승 5패(승점 12)가 됐다. 서울은 이날 주장 기성용을 비롯해 박주영, 고요한 등 베테랑들이 부상 등으로 엔트리에서 빠지고 강성진, 김진성 등 신예들을 선발로 내세워 연패 탈출을 노렸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전반 초반 수비진이 제대로 볼 처리를 못 하면서 양 팀이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한 차례씩 얻었다. ...

    한국경제 | 2021.04.10 18:23 | YONHAP

  • thumbnail
    '허벅지 근육통' 기성용, 시즌 첫 결장…포항전 엔트리 제외

    ... 박진섭 서울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기성용이 엔트리에서 빠진 데 대해 "근육에 조금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전북 현대와 개막전 때 안 좋았다가 좋아졌는데 계속된 경기로 다시 안 좋아진 것 같다"고 밝혔다. 베테랑 공격수 박주영도 2경기 연속 결장하는데 박 감독은 역시 근육 문제라고 설명했다. 서울은 미드필더 고요한마저 지난 7일 울산 현대전에서 왼쪽 무릎 인대를 다쳐 4개월여의 치료 및 재활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이 있어서 ...

    한국경제 | 2021.04.10 16: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