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201-19210 / 19,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치열한 주전경쟁 시작됐다

    ... 않다. 홍명보가 자신의 원래 포지션을 찾아 쓰리백의 중앙수비수로 나서게 된다면 유상철(가시와) 또는 송종국(부산)과 경쟁하게 된다. 만일 홍명보가 중앙수비수 자리를 차지한다고 가정하면 유상철은 김남일(전남), 이영표(안양), 박지성(교토) 등과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자리에서, 송종국은 과거 자신의 주포지션이던 오른쪽 미드필더 위치에서 최성용(수원)과 각각 경쟁할 공산이커 주전다툼은 복잡한 양상으로 전개될 수 있다. 또 패스워크와 경기를 보는 시야가 뛰어난 홍명보를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월드컵] 홍명보.윤정환 히딩크호 재승선..안정환 제외

    ... 최진철(전북) 이민성 송종국(이상 부산) 김태영(전남) 심재원(프랑크푸르트) 조병국(수원) 이임생(부천) ▲MF = 윤정환(세레소 오사카) 김남일(전남) 최태욱 이영표(이상 안양) 이을용(부천) 최성용(수원) 현영민(건국대) 박지성(교토 퍼플상가) 유상철(가시와 레이솔) ▲FW = 이동국(포항) 황선홍(가시와 레이솔) 이천수(울산), 차두리(고려대) 최용수(이치하라) 설기현(안더레흐트) (파주=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월드컵] 한국대표팀 내달초 재소집

    ... 본선멤버 23명도 사실상 결정짓게 된다. 한편 이때 히딩크 감독은 심재원(프랑크푸르트), 설기현(안더레흐트), 안정환(페루자) 등 유럽파들을 세차례 경기에 때 맞춰 불러 들이는 한편 황선홍, 유상철(이상 가시와), 최용수(이치하라), 박지성(교토) 등 J리거들도 핀란드, 터키와의 경기에 때맞춰 약 10일간 차출할 예정이다. 유럽전지훈련을 마친 선수들은 소속팀으로 일단 복귀해 K-리그 컵대회와 각국 리그일정을 소화한 뒤 4월12일께 파주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히딩크호, 송종국의 변신에 기대

    ... 몬테비데오에서 벌어진 우루과이대표팀과의 친선경기에서 그동안 중앙 수비수로 활약하던 송종국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해 띄운 승부수가 어느 정도 들어맞았다. 사실 송종국의 플레이메이커 기용은 지난달 북중미골드컵대회에서 이천수, 최태욱, 박지성 등을 번갈아 쓰면서도 효과를 보지 못했고 결국 팬들로부터 '언제까지 테스트만 하느냐'는 비난이 빗발쳤기에 송종국의 또 다른 변신은 많은 의구심을 자아냈다. 그러나 히딩크호에서 20경기 연속 출장을 기록하는 등 거스 히딩크 감독으로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송종국, 우루과이 격파 '해결사' .. 플레이메이커 기용

    ... 가동,한국으로서는 송종국(부산)을 플레이메이커로 하는 새로운 공격진을 점검하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중앙 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오른쪽 사이드어태커의 보직을 훌륭하게 소화했던 송종국은 이천수와 최태욱,박지성이 모두 불합격 판정을 받은 이 자리에서 또한번 진가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세계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도 두려워하는 우루과이 수비진을 뛰어넘어야 하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이동국(포항)과 김도훈(전북)이 맡을 ...

    한국경제 | 2002.02.13 16:30

  • 한국축구, 최강수비 우루과이 상대로 공격력 테스트

    ... 송종국(부산)을 플레이메이커로 하는 공격진을 점검하는 절호의 기회가 됐다. 그동안 중앙 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 오른쪽 사이드어태커의 보직을 소화했고 지난해 이집트 4개국대회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던 송종국은 이천수와 최태욱, 박지성이 모두 불합격 판정을 받은 이 자리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세계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도 두려워하는 우루과이의 수비진을 뛰어 넘어야 하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이동국(포항)과 김도훈(전북)이맡을 ...

    연합뉴스 | 2002.02.13 00:00

  • [골드컵] '캐나다와 경기 만큼은 들어가다오'

    ... 한국축구대표팀은 경기를 하루 앞둔 2일 포모나의 캘폴리대학에서 로스앤젤레스에서의 마지막 훈련을 슈팅연습으로 채우며 골가뭄 해갈을 위해 안간힘을 다했다. 현재 유상철,황선홍, 최용수, 이민성, 이천수가 소속팀에 복귀한데다 김태영과 박지성마저 각각 발목과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출전이 불가능해지면서 캐나다전에 뛸수 있는 필드플레이어는 고작 14명. 경기 전날 통상적으로 실시하는 11대11 시뮬레이션 게임을 실시할 인원수도 맞출 수 없는 최악의 상황속에 선수들은 골결정력 ...

    연합뉴스 | 2002.02.02 00:00

  • <골드컵> 한국 캐나다 넘고 유종의 미 거둔다

    ... 3시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로즈보울구장에서 FIFA랭킹 공동 92위인 캐나다와 3-4위전을 갖고 새 출발을 위한 호흡을 가다듬는다. 현재 대표팀은 J리거 3인방과 이천수(고려대), 이민성(부산)이 귀국한데다 미드필드의 핵인 박지성(교토)과 스토퍼 김태영(전남)이 각각 아킬레스건과 발목부상으로 결장하게돼 필드 플레이어 14명으로 싸워야하는 최악의 상황. 게다가 캐나다는 비록 FIFA랭킹은 낮지만 2년전 골드컵에서 우승할 당시 한국과 조별리그에서 0-0으로 비겼던데다 ...

    연합뉴스 | 2002.02.02 00:00

  • [골드컵] "제발 골 좀 터져라..." .. 3일 캐나다와 3~4위전

    ...미골드컵축구대회에 출전중인 한국축구대표팀이 3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로즈볼구장에서 FIFA랭킹 공동 92위인 캐나다와 3·4위전을 갖고 대회 마무리에 들어간다. 현재 대표팀은 미드필드의 핵인 박지성(교토)과 김남일(전남)이 각각 아킬레스건과 발목을 다쳐 정상 컨디션이 아닌데다 스토퍼 김태영(전남)마저 코스타리카전에서 발목을 접질려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캐나다는 비록 FIFA랭킹은 낮지만 2년전 골드컵에서 우승할 당시 한국과 ...

    한국경제 | 2002.02.01 17:25

  • [골드컵] 한국, 캐나다 넘어 유종의 미 거둔다

    ... 각오다. 31일(이하 한국시간) 코스타리카에 일격을 당해 결승진출에 실패한 대표팀은 오는 3일 오전 3시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로즈보울구장에서 FIFA랭킹 공동 92위인캐나다와 3.4위전을 갖는다. 현재 대표팀은 미드필드의 핵인 박지성(교토)과 김남일(전남)이 각각 아킬레스건과 발목 등을 다쳐 정상 컨디션이 아닌데다 스토퍼 김태영(전남)마저 코스타리카전에서 발목을 접질려 출전이 불투명한 등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게다가 캐나다는 비록 FIFA랭킹은 낮지만 2년전 골드컵에서 ...

    연합뉴스 | 2002.0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