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241-19250 / 19,2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효연.박지성 내달 3일 축구대표팀 합류

    일본 프로축구 J2리그 교토 퍼플상가에서 활약하고 있는 안효연과 박지성이 내달 9일 미국과의 평가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로부터 두 선수의 차출요청을 받은 교토구단은 29일 협회에 공문을보내 내달 3일 박지성과 안효연을 보내주겠다고 통보했다. 한편 8기 히딩크호에 탑승한 나머지 해외파 선수 중 심재원(독일 프랑크푸르트)과 최용수(일본 이치하라)는 구단의 차출불가 통보에 따라 합류가 어렵게 됐고 유상철과 황선홍(이상 일본 가시와)은 ...

    연합뉴스 | 2001.11.29 16:00

  • 김병지 '히딩크호' 승선 .. 내달9일 미국과 평가전

    ... 시드니올림픽팀에 선발돼 뉴질랜드와의 친선경기에서 1골을 기록했지만 올림픽 최종 엔트리에는 제외됐다. 1백81㎝,68㎏의 미드필더인 김승현은 전남 드래곤즈로 진로를 결정한 상태다. 최용수(제프 이치하라),황선홍 유상철(이상 가시와 레이솔),박지성 안효연(교토 퍼플상가) 등 일본파와 독일 분데스리가 2부팀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에서 뛰고 있는 심재원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소속팀 일정 때문에 합류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밖에 차두리(고려대) 조성환(수원 삼성) 현영민(건국대) ...

    한국경제 | 2001.11.26 17:25

  • 김병지, 8기 축구대표팀에 합류

    ... 시드니올림픽팀에 선발돼 뉴질랜드와의 친선경기에서 1골을 기록했지만 올림픽 최종 엔트리에는 제외됐다. 181㎝, 68㎏의 미드필더인 김승현은 전남 드래곤즈로 진로를 결정했다. 최용수(제프 이치하라), 황선홍, 유상철(이상 가시와 레이솔), 박지성, 안효연(교토 퍼플상가) 등 일본파와 독일분데스리가 2부팀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에서 뛰고 있는 심재원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소속팀 일정 때문에 합류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 밖에 차두리(고려대), 조성환(수원 삼성), 현영민(건국대) ...

    연합뉴스 | 2001.11.26 14:39

  • '독수리' 최용수, 성공적인 일본무대

    ... 국내복귀를 앞두고 있다. 세레소 오사카의 플레이메이커 윤정환도 전혀 예측할수 없는 날카로운 패스로팀 공격의 물꼬를 잘 텄으나 팀이 2부로 추락하는 운명이 됐고 노정윤(후쿠오카 아비스파)도 노력만큼 팀성적이 비례하지 않아 1부리그에서 탈락했다. 윤정환은 국내복귀를 타진하고 있고 노정윤은 내년에도 일본에 남는다. 한편 박지성이 속한 교토 퍼플상가는 2부리그 1위에 올라 내년 1부로 승격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1.11.25 11:39

  • 히딩크 사단 베스트11, 윤곽 잡혀

    ... 유럽선수들과 몸으로 부딪쳐 온 것이 최대 강점이다. 다만 내년에 서른 다섯살이 되는 황선홍은 젊은 선수들에 비해 부상에 많이 노출돼 있고 설기현도 최근들어 자주 출전하지 못하는 것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최성용(수원 삼성), 박지성(일본 교토), 안정환(이탈리아 페루자), 이영표, 최태욱(이상 안양 LG) 등은 공수를 조율하는 미드필드에 투입될 것이 확실시된다. 부상으로 인해 히딩크 7기에 발탁되고도 승선하지 못한 최성용은 오른쪽, 빠른스피드와 뛰어난 체력을 ...

    연합뉴스 | 2001.11.14 09:20

  • [한.크로아축구] 새내기 축구대표, 기대에 못 미쳐

    ... 후한(?) 점수를받았다. 히딩크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는 앞으로 현영민을 후보선수로는 활용할 기회가 있을 것 같다는 데 암묵적으로 동의하고 있다. 그러나 현영민도 기량이 더 향상될 때에야 붙박이로 태극마크를 달 수 있을 전망이며 최성용, 박지성 등이 팀에 합류하게 되면 설 자리는 이번보다 훨씬 좁아질전망이다. 수비수인 조성환, 이정운은 훈련에서 히딩크감독의 저울에 올랐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할 전망이다. (광주=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1.11.13 21:49

  • 축구대표팀, 최용수등 일본파 수혈 필승 전략..13일 크로아티아와 2차전

    "일본파를 앞세워 연승사냥에 나서라" 지난 10일 강호 크로아티아를 꺾고 유럽 징크스를 털어낸 한국축구대표팀에 최용수(제프 이치하라),유상철(가시와 레이솔),박지성(교토 퍼플상가) 등 일본파가 가세,2차전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이들 일본파는 지난 11일 입국한 뒤 곧바로 대표팀 훈련에 합류,13일 광주월드컵경기장 개장 기념으로 열리는 크로아티아와의 2차전을 대비했다. 이들중 가장 기대를 모으는 선수는 올시즌 일본프로축구에서 21골을 터뜨리며 ...

    한국경제 | 2001.11.12 17:30

  • 한-크로아 축구 최용수, "2차전은 내게 맡겨라"

    ... 교체 투입 여부. 히딩크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풀타임으로 2-3경기를 뛸 수 없다"며 젊은 선수들을 기용해 경기 경험을 쌓게 할 뜻을 밝혔다. ◇예상 베스트 11 ────────┬─────┬────────── │김용대(GK)│ └─────┘ 최진철 송종국 심재원 유상철 이영표 이을용 이천수(박지성) 최태욱(안정환) 설기현 최용수 ─────────────────────────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1.11.12 11:51

  • "2차전은 일본파가 나선다" .. 한-크로아티아 축구

    "이번에는 일본파가 해낸다." 10일 강호 크로아티아를 꺾고 유럽 징크스를 털어낸 한국축구대표팀이 최용수(제프 이치하라), 유상철(가시와 레이솔), 박지성(교토 퍼플상가) 등 일본파 날개까지 달았다. 이들 일본파는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곧바로 파주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리는 대표팀 훈련에 합류해 13일 광주월드컵경기장 개장 기념 크로아티아와의2차전에 대비한다. 가장 큰 관심을 끄는 선수는 올시즌 일본프로축구에서 21골을 터뜨리며 득점랭킹 ...

    연합뉴스 | 2001.11.11 13:39

  • 제7기 히딩크호 2일 소집

    ... 국내파에 신진들까지 가세한 이번 대표팀평가전은 각 포지션별 주전과 후보를 가늠하는 막바지 테스트가 될 전망이다. 단지 차출이 순조로운 유럽파들과 달리 J-리그의 막바지 순위다툼속에 소속팀으로부터 대표팀합류에 동의를 얻기 힘든 최용수, 박지성, 유상철 등 일본파 선수들이 동참할 수 있을지 여부는 변수로 남아있다. 한편 이와 함께 차두리, 현영민, 신동근 등 신예선수들 중 대표팀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 넣을 '깜짝 스타'가 출현할 수 있을지 여부도 평가전에서 또 하나의 ...

    연합뉴스 | 2001.10.31 1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