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251-19260 / 19,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한-미평가전] 이천수-도노반 공격진 샛별대결

    ... 무어(30.에버튼), 어니 스튜어트(32.NAC브레다) 등 주득점원이 노장인 미국팀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는 재목이다. 한편 한국의 스타팅멤버로는 이천수-황선홍-최태욱이 공격의 삼각편대를 이룬가운데 미드필드에서는 이을용(26.부천)과 박지성(20.교토)이 좌우 터치라인 장악을맡고 유상철(30.가시와)이 중앙공격형 미드필더, 김남일(24.전남)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각각 출전할 전망이다. 또 송종국(22.부산)이 중앙을 책임질 수비진은 주전급인 김태영(31.전남)과 ...

    연합뉴스 | 2001.12.07 16:46

  • [한-미평가전] 한국-미국, 9일 월드컵 전초전

    ... 유럽파가 빠졌고 미국도 어니 스튜어트(네덜란드 브레다), 조 맥스 무어(잉글랜드 에버튼)가 합류하지 않아 완전한 전력으로 볼 수는 없는 상태. 하지만 한국은 황선홍, 유상철(이상 일본 가시와)에다 오랜만에 출전 기회를 잡은 박지성, 안효연(이상 일본 교토)이 합류한데다 `젊은 피' 이천수(고려대)와 최태욱(안양 LG)의 기량이 날로 향상되고 있어 월드컵에 앞서 미국의 기선을 제압할 기회로 삼고 있다. 또한 차두리(고려대)와 현영민(건국대) 등 최근에 대표팀에 ...

    연합뉴스 | 2001.12.07 08:20

  • [한-미평가전] 이천수-도노반 공격진 샛별대결

    ... 무어(30.에버튼), 어니 스튜어트(32.NAC브레다) 등 주득점원이 노장인 미국팀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는 재목이다. 한편 한국의 스타팅멤버로는 이천수-황선홍-최태욱이 공격의 삼각편대를 이룬 가운데 미드필드에서는 이을용(26.부천)과 박지성(20.교토)이 좌우 터치라인 장악을 맡고 유상철(30.가시와)과 이영표(24.안양)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 공수를 연결하게 될 전망이다. 또 송종국(22.부산)이 중앙을 책임질 수비진은 주전급인 김태영(31.전남)과 이민성(28.부산)이 ...

    연합뉴스 | 2001.12.07 08:19

  • [2002 월드컵] 황선홍.유상철 합류 '美격파 선봉'

    ... 미드필더를 맡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그러나 유상철은 이번 경기에서는 이민성(부산) 김태영(전남)의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중앙수비수에 기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미드필더에는 김남일(전남) 이영표(안양) 김상식(성남)이외에도 박지성(교토) 최성용(수원)까지 부상에서 돌아와 기용할 수 있는 선수층이 두텁기 때문이다. 이번 경기는 스타탄생을 노리는 신예들의 활약도 관심거리다. 대표팀에 '깜짝 발탁'된 미드필더 김승현(호남대)과 수비수 조병국(연세대),지난달 평가전을 ...

    한국경제 | 2001.12.06 17:29

  • [월드컵] 이천수, 단연 체력왕

    이천수가 한국축구대표팀 선수 중 단연 돋보이는 체력을 과시했다. 이천수는 6일 오전 서귀포 강창학구장에서 20여분 동안 실시된 체력테스트에서 박지성과 끝까지 경합을 벌이다가 최후의 승자가 돼 지난 8월 네덜란드 전지훈련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네덜란드축구협회가 개발한 이 체력테스트는 15m의 거리를 5초안에 통과하는 달리기를 20분 동안 168회를 반복하며 지구력과 회복력을 체크하는 것으로 대부분의 선수들이 10분을 넘기지 못하고 탈락한다. ...

    연합뉴스 | 2001.12.06 14:05

  • <월드컵> 박지성, 플레이메이커 시험무대

    박지성(교토 퍼플상가)이 미드필더 조직력 다지기에 들어간 히딩크호의 공격 조타수로 나선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에서 강인한 체력과 든든한 수비로 수비형미드필더로서의 능력을 검증받은 박지성은 거스 히딩크 감독체제 이후에도 국가대표로 발탁되며 주전자리를 확고히 해왔다. 지난 6월 끝난 컨페더레이션스컵대회 이후 부상과 소속팀의 차출 거부로 인해한동안 대표팀 경기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박지성은 9일 미국대표팀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새로운 ...

    연합뉴스 | 2001.12.06 09:41

  • [월드컵] 박지성, 대표팀 미드필드에 복귀

    박지성(20.교토 퍼플상가)이 축구국가대표팀의 중원으로 돌아왔다. 거스 히딩크 대표팀 감독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도 팀 일정과 부상때문에 5월 컨페더레이션스컵 이후 대표팀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박지성은 3일 밤 팀동료 안효연(23)과 함께 미국전(9일)을 대비한 서귀포 캠프에 합류했다. 박지성의 이번 복귀는 자신은 물론 대표팀에 큰 의미를 갖는다. 마라토너를 연상케 하는 체력과 안정된 볼 배급 능력을 자랑하는 박지성은 히딩크사단에 줄곧 이름을 ...

    연합뉴스 | 2001.12.04 11:36

  • [월드컵소식] 대표팀 4일 오전 웨이트훈련

    0...한국축구대표팀은 파주NFC에서 예정된 코칭클리닉 강의차 서울로 떠난 거스 히딩크 감독의 지시에 따라 4일 오전 전술훈련 대신 숙소인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약 2시간 동안 웨이트트레이닝을 실시했다. 한편 전날 밤 박지성과 안효연(이상 교토)이 합류, 훈련참가선수가 24명으로 늘어난 대표팀은 오후 전술훈련을 실시한다. (서귀포=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12.04 11:23

  • 축구대표팀, 미국전 대비 첫 훈련 실시

    ... 열린 첫 훈련에는 일본파 4명을 제외한 22명의 선수들이 참가, 경쾌한 몸놀림으로 굳어진 근육을 풀며 본격적인 전술훈련에 대비했다. 훈련을 마친 뒤 히딩크 감독은 기자들과 만나 "첫 연습인데도 선수들의 마음자세와 몸놀림이 좋아 만족한다"며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한편 일본파중 박지성, 안효연(이상 교토)은 이날 저녁 9시께 합류하며 황선홍, 유상철(이상 가시와)은 6일 귀국할 계획이다. (제주=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12.03 19:48

  • [2002 월드컵] 태극전사들 "美콧대 미리 꺾는다"

    ... 감독은 이날 훈련을 마치고 "조추첨을 마치고 훈련을 하니 새로운 기분이 든다"며 "9일 미국 대표팀과 경기는 서로의 전력을 탐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히딩크호는 미국과의 경기에서 공격수 안효연과 미드필더 박지성(이상 교토퍼플상가)에 대해 새로운 공격과 수비 전술을 시험하고 미드필더 이천수(고려대)와 최태욱에 대해선 보다 정확한 세트플레이를 점검한다. 또 추가 발탁된 조병국(연세대 2학년)과 지난 1월 홍콩 칼스버그컵 이후 오랜만에 대표팀에 ...

    한국경제 | 2001.12.03 1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