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281-19290 / 19,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용수, 또 2골...J리그 득점 선두 올라

    ... 2-1로 전세를 뒤집은 30분에는 쐐기골까지 뽑아내 팀의 3-1 역전승에 일등공신이 됐다. 한편 가시와 레이솔의 유상철은 도쿄에서 열린 FC도쿄와의 경기에서 1-2로 뒤진후반 44분 자신의 시즌 4호골인 동점골을 뽑아내며 2-2 무승부를 이끌어 냈다. 또 2부리그인 J2에서 뛰고 있는 박지성(교토 퍼플상가)은 미토 홀리호크 전에서전반 35분 팀의 1-0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을 넣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08.12 10:13

  • 박지성.안효연, 조총련계 축구팀 지도

    일본프로축구 2부리그(J2) 교토(京都) 퍼플상가에서 뛰고 있는한국대표팀 미드필더 박지성(22)과 안효연(23)이 18일 조총련계 학교인 교토조선중고급학교를 방문, 남북 분단의 벽을 넘어 축구부원 25명을 지도했다. 박지성과 안효연은 이날 오후 3시 학교에 도착, 중학교 선수들을 대상으로 패스와 센터링 시범을 보이는 등 성심성의껏 지도했으며 연습 후엔 기념촬영을 하며 우의를 다졌다. 이 학교 합창부 학생들은 두 선수가 운동장으로 들어올 때 한국의 ...

    연합뉴스 | 2001.07.19 09:14

  • [컨페더레이션스컵] 황선홍 붙박이 원톱..히딩크호 최종멤버 윤곽

    ... 대형이 될 전망이다. 허리는 상대팀 전략에 따라 전술에 변화를 주는 히딩크 감독의 스타일 때문에 변수가 많은 곳. 고종수가 왼쪽 날개,유상철이 공.수를 오가는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듯하다. 이영표와 박지성의 경우 체력은 좋지만 세기가 부족해 잔류여부가 유동적인 상황. 히딩크 축구의 요체이자 월드컵 16강의 키워드인 수비는 홍명보가 스리백,혹은 포백라인의 중심축인 현 구도에 흔들림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골키퍼는 이운재가 김용대를 ...

    한국경제 | 2001.06.04 09:38

  • [컨페더레이션스컵] 한국축구 '빛바랜 2승'..프랑스.호주 4강行

    ... 한국은 상대팀이 중앙선을 넘어오지 못할 정도로 전반 내내 모질게 밀어붙었다. 미드필드에서 호주팀의 주장 오콘을 최성용이 철저히 마크하고 수비진들은 장신 골게터 제인의 발을 묶었다. 전반 25분 황금의 선취골이 터졌다. 박지성이 상대방 수비수 머리 위로 띄어준 공을 "황새" 황선홍이 달려들며 절묘하게 로빙슛한 것이 호주의 슈워처 골키퍼의 키를 살짝 넘어 네트를 흔들었다. 첫골이 터지자 수원월드컵 구장을 메운 4만4천여 관중들은 일제히 황선홍과 코리아를 ...

    한국경제 | 2001.06.04 09:35

  • [컨페드컵] '히딩크호' 월드컵 진용 윤곽

    ... 허리는 상대팀 전략에 따라 전술에 변화를 주는 히딩크 감독의 스타일 때문에변수가 많은 곳. 하지만 고종수가 왼쪽 날개, 유상철이 공,수를 오가는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되는 것으로 일단 가닥이 잡힌 듯한 인상이다. 다만 이영표와 박지성의 경우 똑같이 마라토너처럼 체력은 좋지만 1:1 수비와파워 등 세기가 부족해 잔류 여부가 유동적인 상황. 반면 히딩크 축구의 요체이자 월드컵 16강의 키워드인 수비는 홍명보가 스리백,혹은 포백라인의 중심축인 현 구도에 흔들림이 ...

    연합뉴스 | 2001.06.03 22:51

  • 한국,호주에 1-0 승...4강은 좌절

    ... 가슴 철렁한 순간을넘긴 한국은 이후 미드필드를 장악하면서 상대를 압박했다. 김도훈과 설기현, 황선홍이 순간적으로 `3톱'을 형성하는 공격적인 전형으로 맞서던 한국은 전반 25분 기분좋은 선제골을 뽑았다. 상대 미드필드 왼쪽에서 박지성이 전방으로 찔러준 볼이 수비의 머리에 맞고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크게 바운드되는 것을 황선홍이 수비수 숀 머피를 곁에두고 오른발 바깥쪽으로 논스톱 로빙슛을 날렸고 이 볼은 달려나오는 골키퍼의 키를 넘어 골대안으로 빨려들어갔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1.06.03 22:44

  • [컨페더레이션스컵] 통쾌한 헤딩...4强불씨 살렸다

    ... 한국은 선취골을 뽑았다. 멕시코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35분. 교체 투입된 루이즈가 패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그대로 한국의 골문안으로 차 넣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붉은 악마 한국은 여기서 주저앉지 않았다. 다시 반격에 나선 한국은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4분,박지성의 왼쪽 코너킥을 유상철이 머리로 그림같이 받아넣어 피말리던 접전을 승리로 마감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01 23:19

  • 컨페드컵-한국, 4강 불씨 살렸다

    ... 감아찬 프리킥을 이운재가 뛰어오르며 손을 뻗었지만 손을 스치면서 골문안으로 빨려들어갔다. 그러나 첫 승을 향한 태극 전사들의 투지는 남달랐다. 재차 맹반격에 나선 한국은 경기 종료를 3분여 남긴 44분께 왼쪽 코너킥을 얻었고 박지성이 찬 볼을 골지역선상에서 대기하던 유상철이 상대 수비수 데니스리스의 저지망을 뚫고 머리로 받아넣어 피말리던 접전을 승리로 마감했다. ◆대구(호주 1-0 프랑스) 1차전 선발 출전자 가운데 무려 8명을 교체하는 무리수를 둔 프랑스의 ...

    연합뉴스 | 2001.06.01 22:35

  • [컨페드컵] 한국.멕시코전 선발 출전자 명단

    ◆한국= 이운재, 강철, 최성용, 송종국, 유상철, 김태영, 김도훈, 황선홍, 홍명보, 박지성, 고종수 ◆멕시코= 오스왈드 산체스, 클라우디오 수아레스, 딜리오 다비노, 다비드 랑헬, 파블로 로드리게스, 하레드 보르헤티, 다니엘 오소르노, 파벨 파드로, 안토니오 데니그리스, 옥타비오 발데스, 세사레오 빅토리노 (울산=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6.01 18:59

  • [컨페더레이션스컵] 힘에 밀린 一字수비 허점 노출

    ... 라인은 땜질에 급급하다는 인상을 남길 만큼 대인 및 지역방어에 무기력함을 노출했다. 미드필드에서 거칠게 맞서는 한국 특유의 투지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이러한 허술한 수비는 공격 부진을 낳았다. 전반 원톱으로 나선 설기현은 2선에서의 볼배급이 여의치 못한 상황에서 드사이라는 세계적 수비수에게 막혀 공격의 활로를 뚫지 못했다. 유상철,이영표,박지성 등 허리진에서의 부정확한 패스와 쓸 데 없는 볼 끌기,상황판단 미숙도 게임의 흐름을 끊었다.

    한국경제 | 2001.05.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