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위대 없으니 신생아 인질로"…미얀마 군부의 가족 인질극

    미얀마 군부가 생후 20일 신생아까지 인질로 데려가는 반인도적 행위까지 보여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8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지난 5일 밤 미얀마 군경이 남부 몬주 무돈 지역에서 반군부 거리시위를 주도한 딴 윈 등 시위 지도부 검거 작전을 펼치던 중, 딴 윈을 찾지 못하자 그의 부인과 생후 20일 된 신생아를 인질로 데려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군경은 아들에게는 딴 윈에 전화해 "자신들이 엄마와 동생을 데려갔다고 말하라"고 ...

    한국경제 | 2021.05.08 11:28 | 신현보

  • thumbnail
    "무장 시민들, 미얀마군 16명 사살"…시민방위군 위력 과시?

    ... 위해 '시민방위군'(PDF)을 창설했다고 발표한 상황이어서 관심을 끈다. NUG는 시민방위군 구성과 관련해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북서부 사가잉 및 중부 마궤 지역, 그리고 북부 친주를 중심으로 구성된 시민저항군과, 반군 캠프에서 군사 훈련을 받는 미얀마 청년들이 주축이 될 것이라는게 대체적 관측이다. 이와 관련, 군정 최고기구인 국가행정평의회(SAC) 대변인인 카웅 텟 소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의 무장 투쟁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

    한국경제 | 2021.05.08 11:17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부, 시위대 잡으려 생후 20일 신생아까지 인질로

    ... 진력 중인 미얀마 군부가 생후 20일밖에 안 된 신생아까지 인질로 데려가는 반인도적 행위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8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 5일 밤 남부 몬주 무돈 지역에서는 군경이 대규모 수색 작업을 펼쳤다. 반군부 거리시위를 주도해 온 딴 윈을 포함, 시위 지도부를 검거하기 위한 것이었다. 군경은 딴 윈을 찾지 못하자 집에서 그의 부인과 생후 20일 된 신생아를 데려갔다. 한 주민은 매체에 "딴 윈은 은신 중이라 당시 집에 없었고 부인과 ...

    한국경제 | 2021.05.08 10:23 | YONHAP

  • thumbnail
    '무장 반군에 지고 탈영병은 늘고'…궁지에 몰리는 미얀마군

    군부 쿠데타 이후 공군 장교·사병 80명 탈영…"저항세력에 동참" 샨주에서 미얀마군 20명 숨져…반군 공격에 사상자 계속 늘어 미얀마군이 소수민족 무장세력의 공격으로 사상자가 계속 늘어나는 가운데 탈영까지 잇따르는 등 궁지에 몰리고 있다. 7일 현지매체인 이라와디에 따르면 군부가 지난 2월1일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지금까지 공군에서 80여명이 부대에서 이탈했다. 사관학교 출신으로 시민불복종운동(CDM)에 참여한 린 텟 아웅 대위는 "탈영한 ...

    한국경제 | 2021.05.07 10:17 | YONHAP

  • thumbnail
    미얀마내 中 송유·가스관 시설 경비인력 사망…중국 향한 경고?

    ... 흉기에 난도질당해 숨졌다고 보도했다. 해당 시설 경비 인력에 대한 공격은 군부를 상대로 최근 증가하고 있는 무장 투쟁의 일환이라고 매체는 언급했다. 다만 기름과 가스 수송관은 아직은 안전하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그러나 반군부 및 반중 정서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송유·가스관 안전에 대한 중국 정부 우려가 커질 것이라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미얀마에 대한 십 여권의 저서를 쓴 언론인 버틸 린트너는 매체에 예컨대 중국으로 가는 송유관과 가스관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1.05.07 10:06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종합)

    ... 그는 "우크라이나는 두 가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는 러시아로부터 오는 외부의 공격과 부패, 과두정치 등으로부터 오는 내부의 공격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

    한국경제 | 2021.05.07 02:1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

    ... 바란다"고 요구했다. 블링컨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와의 안보 협력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안보 지원을 더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

    한국경제 | 2021.05.06 23:18 | YONHAP

  • thumbnail
    카렌 반군 "한달간 미얀마군 200명 사살…통합정부 지지 증명"

    "대령 등 미얀마군 194명 숨지고 220명 부상…카렌군은 19명 사상 그쳐" 미얀마 소수 카렌족 반군이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군과 한 달여 동안 400여 차례 충돌해 약 200명을 사살했다고 주장했다. 양 측은 카렌민족연합(KNU)의 군사조직인 카렌민족해방군(KNLA) 5여단이 3월 말 미얀마군이 차지하고 있던 띠무타 지역 한 전초기지를 점령한 뒤로부터 카렌주는 물론 바고 지역에서도 충돌을 거듭해왔다. 5여단은 4월 말에는 태국 매홍손주와 ...

    한국경제 | 2021.05.06 18:29 | YONHAP

  • thumbnail
    러-서방 갈등 와중 블링컨 미 국무 우크라 방문…대러 공조 협의

    ... 이번 회담에서 최근 러시아와의 대결로 긴장이 고조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상황을 포함한 대러 공조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우크라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G7 외교장관들은 전날 런던 회의 뒤 채택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러시아가 (우크라 ...

    한국경제 | 2021.05.06 16:54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민주진영 '비폭력→무장투쟁' 전환…무력충돌 본격화하나

    약 800명 사망에 연방군 전 단계 시민방위군 창설…폭탄 테러·군경 대상 공격 늘듯 마궤 등 주민방위대와 반군훈련 거친 청년들 가담 관측…"2주 훈련받고 현지 대기 중" 미얀마 군부와 대척점에 서 있는 민주진영의 국민통합정부(NUG)가 미얀마군에 맞서기 위해 '시민방위군'(People's Defence Force·PDF) 창설을 공식화함에 따라 양측간 무력 충돌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시민불복종 운동(CDM)으로 대표되는 비폭력 평화시위를 견지해 ...

    한국경제 | 2021.05.06 12: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