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얀마의 비극…'생후 6일' 아기, 난민촌서 추위에 떨다 숨져

    ... 군은 지난 11일 페콘에서 쌀 80포대와 식용유 150 갤런 등 난민용 보급품을 비롯해 의약품과 앰뷸런스 등 차량 2대를 불태우는 등 반인륜적 행위로 비난을 사고 있다. 최근 카야주와 샨주에서는 10만명이 넘는 주민들이 무장반군과 미얀마군의 충돌을 피해 난민 생활을 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셸 바첼렛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 11일 성명을 내고 카야주와 샨주에서 유혈사태 및 이로 인한 주민들의 고통이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1.06.15 09:47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시민들 '로힝야 구애' 연대 시위…"이런 모습 처음"

    ... 국가고문은 앞서 이슬람계 로힝야족에 대한 차별과 박해, 미얀마군에 의한 '인종청소'를 묵인 또는 방치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수치 고문의 측근 등으로 구성된 민주진영 국민통합정부(NUG)는 군부를 몰아내기 위해 소수민족 반군과 속속 손잡으면서 로힝야족에게도 구애를 보냈다. 국민통합정부는 이달 3일 "로힝야족이 우리와 손잡고 군사독재에 저항한 '봄의 혁명'에 동참하도록 초청한다"며 "로힝야족을 차별하는 1982년 제정 시민권법을 폐지하고, 미얀마에서 ...

    한국경제 | 2021.06.14 12:10 | YONHAP

  • thumbnail
    피란민 위한 쌀·의약품도 불태운 미얀마 군부…"반인도적 범죄"

    ... 제한하는 것은 미얀마 군부가 자행한 또 다른 범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범죄로 인해 기아와 질병으로 인한 대규모 사망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 SNS에서는 서부 친주에서 동부 카야주까지 곳곳에서 군부-반군부 진영간 충돌을 피해 산악 지대나 밀림으로 숨은 피란민들이 식량과 의약품 부족으로 고초를 겪고 있다는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이 중에는 "카야주에서는 감기에 걸려 죽은 피란민이 50명이나 되며 이들 가운데에는 생후 6일 된 ...

    한국경제 | 2021.06.14 10:58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부 '불복종' 의료진 탄압 계속…의사 3명 체포

    백신 보급 총괄 책임자 등 3명에 선동 등 혐의 적용…24명 검거 나서 국제 의사 인권단체 "코로나 대응·백신보급 차질 우려" 미얀마 군사정부가 반군부 진영의 임시정부격인 국민통합정부(NUG)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의사 3명을 체포하는 등 저항운동에 참여한 의료진에 대한 탄압을 계속하고 있다. 14일 이라와디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군부는 지난 10일 양곤에서 국가 예방접종확대계획(EPI) 책임자인 타 타 린 박사와 남편 및 7살된 아들을 체포해 ...

    한국경제 | 2021.06.14 10:47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 '무지개 연정', 네타냐후의 대외정책 이어갈 듯

    ...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암살 등이 이른바 '그림자 전쟁'으로 불리는 이스라엘의 공격이었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반대로 이란은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레바논의 무장 정파 헤즈볼라, 시리아의 알아사드 정권, 예멘의 후티 반군 등 이른바 '대리인'(proxy)들을 지원해 이스라엘을 위협하는 상황이다. 이런 안보 환경을 고려하면 새 연정도 대이란 강경책을 바꿀 가능성이 작고, 미국의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 계획) 복원 움직임에 대해서도 ...

    한국경제 | 2021.06.14 03:38 | YONHAP

  • thumbnail
    G7 "이란 핵합의 복원 논의 환영…탄도미사일 활동 중단해야"

    ... 지원하고 미사일 기술을 확산하는 이란을 비판했다. 정상들은 이란이 유엔 안보리 결의 2231호에 벗어나는 모든 탄도미사일 활동을 중단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란은 예멘 후티 반군과 레바논의 헤즈볼라, 하마스 등 팔레스타인의 반이스라엘 무장 정파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5일 G7 외교·개발장관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이란 핵합의 복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란은 지난 4월 초부터 ...

    한국경제 | 2021.06.14 01:35 | YONHAP

  • thumbnail
    "군부요인 겨냥 공격 정말 무서워" 미얀마 군정장관 부인 토로

    고위관료 부인들과 통화 유출 "제복 경호원 대동 마라…차에 폭탄 설치한다" "자녀들 밤에 식당서 식사 위험…반군부 인사 페북 계정 신고하라" 촉구도 쿠데타 발생 4개월이 넘은 미얀마에서 군부 및 관련 인사들에 대한 보복 공격이 잇따르자 한 군정 장관의 부인이 이에 대한 두려움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경찰을 휘하에 둔 내무장관 소 툿 중장의 부인인 닐라 세인은 최근 다른 내무부 고위 관리 부인들과의 ...

    한국경제 | 2021.06.13 14:07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반군 지역 병원 포격당해…의사 등 최소 18명 사망"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지역의 한 병원이 12일(현지시간) 포격 당해 병원 직원들과 반군 지휘관 등 최소 18명이 숨졌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내전 감시 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이날 시리아 북서부 아프린주의 아시파 병원에서 포격으로 터키의 지원을 받는 반군의 지휘관 한 명과 의사 등 병원 직원 네 명, 어린이 두 명 등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포격이 이 지역 여러 곳을 겨냥했고 병원을 덮쳤다"면서 "대부분 사망자가 공격받은 ...

    한국경제 | 2021.06.13 06:38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부, '실명 위기' 장애인 병원 대신 감옥으로 보내

    ... 12일 현지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중부의 마궤 공대 재학생인 리앙 표 아웅(22)은 오른쪽 눈의 시력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병원에서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구치소로 이송됐다. 아웅은 지난 3월 27일 마궤에서 벌어진 반군부 시위에 참가했다가 군경의 진압 과정에서 크게 다쳐 현재 오른쪽 눈에서 고름이 나오고 오른쪽 손은 절단됐다. 또 여러 발의 고무탄을 다리에 맞아 거동 조차 어려운 상태다. 군경은 시위 현장에서 그를 붙잡아 군 병원으로 옮긴 뒤 ...

    한국경제 | 2021.06.12 13:47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반중감정' 확산 속 중국계 의류 공장서 폭탄 터져

    ... 방화 공격을 받아 3천700만달러(411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사건 직후 미얀마 군사정부에 관련자를 처벌하고 현지에 있는 자국민들의 재산과 인명을 보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미얀마 군정은 방화는 반군부 저항세력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28명을 잡아들여 군사재판을 통해 각각 20년 강제노역형을 선고했다. 반면 저항세력은 군부가 민주진영에 대한 탄압을 정당화하려는 음모의 일환으로 방화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은 미얀마 사태와 ...

    한국경제 | 2021.06.12 10: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