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9,5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쇠사슬에 묶였던 6세 난민 소녀,끝내 숨져…내전 참상 담은 사진

    ... '아랍의 봄' 민중봉기가 중동 전역에 번진 2011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전국적인 반정부 시위로 촉발됐다. 알아사드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으며 시위는 내전으로 변했고,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와 러시아가 개입하면서 시리아는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 내전은 10년째 지속하면서 러시아와 이란은 알아사드 정부를 지원하고 터키는 반군을 돕는 등 지역 영향력 확보를 위한 외세의 대리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31 16:44 | YONHAP

  • thumbnail
    폭행·고문…미얀마 인세인 교도소=미친(insane·인세인) 교도소

    ... 고문에…미얀마 인세인 교도소는 미쳤다(insane·인세인) 쿠데타 이후 정치범 4천여명 대거 구금…총상 입은 채 바로 끌려오기도 풀려난 日언론인 "정치범들 '참상 알려달라' 부탁"…"미얀마 교도소는 지옥" 미얀마 쿠데타 이후 반군부 인사들이 속속 끌려가 고초를 당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양곤의 인세인 교도소가 다시 한번 그 악명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출국 직전 공항에서 체포된 독립 언론 '프런티어 미얀마'의 편집주간인 미국인 대니 펜스터가 이 교도소로 ...

    한국경제 | 2021.05.31 11:41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무장반군 샨민족군 이인자 암살당해…배후는 군부?

    "시민방위군 부정적면 부각하려고 과거 사건 끄집어내" 미얀마 카친주에서 활동해온 무장반군 샨민족군(SNA) 이인자가 암살당해 미얀마 군부가 배후로 지목받고 있다. 31일 미얀마나우와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 26일 샨민족군의 딴 차웅(56·Than Chaung) 부사령관이 사가잉 지역 부대에서 암살자의 총에 맞아 다음날 사망했다. 딴 차웅 부사령관은 근거리에서 세 발의 총을 맞았다. 샨민족군 대변인은 "암살자는 최근에 우리 군에 합류한 사람이다. ...

    한국경제 | 2021.05.31 10:28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로힝야족 학살 관련해 ICJ와 협력"

    ... 곳곳에서 성폭행, 학살, 방화를 자행했고 로힝야족 수천 명을 살해했다. 또 70만명이 넘는 난민이 방글라데시로 피신했다. 이와 관련,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은 2019년 말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출석해 집단 학살 의도는 없었고 반군의 공격에 대응한 것이라면서 책임을 부인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샀다. 군부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최근 홍콩 봉황TV와 인터뷰에서 로힝야족의 라카인주 귀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민통합정부는 이와 ...

    한국경제 | 2021.05.31 10:12 | YONHAP

  • thumbnail
    "미군 철수하면 살해될라"…美에 협력 아프간인 보호대책 비상

    ... 전쟁이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9월 11일까지 미군 철수 완료를 선언했다. 미 역사상 최장기인 20년간 이어진 전쟁이다 보니 아프간 내에 통역요원을 비롯해 미국에 협력한 아프간 현지인들도 상당하다. 특히 미군 철수 후 아프간 반군인 탈레반이 득세하면 미국에 협력한 사람들의 신변이 위험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의회를 비롯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른다. 실제 지난 1월에는 통역을 담당하던 한 아프간인이 10살짜리 아들이 보는 앞에서 탈레반에 살해되는 ...

    한국경제 | 2021.05.30 08:59 | YONHAP

  • thumbnail
    4선 성공한 독재자 알아사드…"모든 적 물리칠 것"

    ... 5개국 외무장관도 불공정 선거가 될 것이 확실하다면서 이번 대선의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아버지 하페즈 알아사드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권좌에 오른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은 철권통치에 나섰으며, 2011년 그의 독재에 반발한 반군이 봉기하면서 시리아는 내전에 휩싸였다. 내전 초기 반군에 밀려 실각 직전까지 내몰린 알아사드 대통령은 2015년 러시아가 시리아 내전에 개입하면서 전세를 역전하는 데 성공했으며, 현재 반군을 북서부 이들립 일대에 몰아넣고 승기를 ...

    한국경제 | 2021.05.29 18:05 | YONHAP

  • thumbnail
    '아들 대신 감옥살이' 미얀마 저항운동가 모친에 징역 3년형

    ... 뒤 군사재판서 선동 혐의 유죄 판결 군부, 형법 개정한 뒤 선동 혐의로 1천881명 기소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맞서 저항 운동에 참여중인 자식들을 대신해 어머니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현지매체 이라와디는 28일(현지시간) 반군부 저항 운동에서 나선 형제의 모친인 미 응에(64)가 이날 열린 군사재판에서 선동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달초 양곤 오칼라파에 있는 집에서 갑자기 들이닥친 군경에 의해 끌려가 구금됐다. 군경은 저항운동 ...

    한국경제 | 2021.05.29 10:13 | YONHAP

  • thumbnail
    반크, 미얀마 군부와 싸우는 미스 미얀마 활동 알린다

    ... 활동을 소개하는 포스터 3종을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해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서 29일부터 알린다고 밝혔다. 포스터에는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에 참가했던 타 텟 텟(32) 씨가 나온다. 그는 최근 미얀마 국경 지역 소수민족 반군 캠프를 찾아 미얀마 군부와 목숨 걸고 싸우겠다는 의지를 담은 사진을 올려 지지를 받고 있다. 총을 들고 찍은 사진을 배경으로 한 포스터에는 "반격해야 할 때가 왔다. 무기나 펜, 키보드를 잡든, 민주주의 운동에 돈을 기부하든 모든 ...

    한국경제 | 2021.05.29 08:01 | YONHAP

  • thumbnail
    안갯속 페루 대선…결선 일주일 앞두고 두 후보 격차 1% 미만

    ... 지난 23일 페루 중부 시골에서 발생한 주민 살해 사건이 영향을 어느 정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코카인 원료 코카 재배지인 브라엠이라는 지역에서 괴한들이 어린이 2명을 포함해 16명을 살해했는데, 페루 정부는 이것이 좌익 반군 '빛나는 길'(Sendero Luminoso)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빛나는 길'은 1980년대 반정부 무장투쟁을 벌인 최대 반군으로 1990년대 초반 지도자들이 잇따라 검거되며 세력이 약해졌다. 당국은 그러나 일부 잔당이 마약 ...

    한국경제 | 2021.05.29 04:31 | YONHAP

  • thumbnail
    콜롬비아 반정부 시위 한 달…잦아들지 않는 성난 민심

    ... 지역에선 시위대가 도로를 봉쇄해 물자 수송 등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다. 시위를 끝내기 위해 정부와 시위 주도 단체가 대화를 시작했으나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는 못하고 있다. 시위대는 정부의 무력 진압을 문제 삼고 있고, 정부는 반군 잔당 등이 시위대에 침투해 폭력 사태를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한다. 출구가 보이지 않는 시위 사태 속에 우파 두케 대통령의 지지율은 뚝뚝 떨어지고 있어 내년 대선에서의 정권 교체 가능성도 제기된다. 콜롬비아 여론조사기관 INVAMER의 ...

    한국경제 | 2021.05.29 00: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