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50,9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문 대통령 "대화" 꺼냈는데…美 정보수장 "김정은, 핵보유 인정 원해"

    ...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의 스콧 베리어 국장도 이날 상원 군사위 청문회 제출 자료에서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상대로 외교적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정보당국 수장들의 발언에 비춰볼 때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핵문제에서 외교의 문을 열어두면서도 지금보다 대북 제재와 압박을 더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와는 다른 새로운 대북정책을 짜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1.04.30 17:46 | 주용석

  • thumbnail
    3남매 삼성생명 지분 10 : 7 : 3…가족 화합·지배력 강화 '황금배분'

    ... 사장에게 6.92%의 지분이 돌아갔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7%에 가까운 삼성생명 지분을 거머쥐면서 개인 2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삼성을 이끄는 것은 분명하지만 다른 가족 구성원의 발언권도 무시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해석했다. 삼성전자(이 회장 지분율 4.18%)와 삼성물산(2.88%), 삼성SDS(0.01%) 지분도 주인이 정해졌다. 세 회사의 지분은 법정 상속비율대로 분배됐다. 홍 전 관장이 9분의 ...

    한국경제 | 2021.04.30 17:42 | 박신영/송형석

  • thumbnail
    이재용, 삼성생명 10% 상속…경영권 승계 공식화

    ... 사장에게 6.92%의 지분이 돌아갔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7%에 가까운 삼성생명 지분을 거머쥐면서 개인 2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삼성을 이끄는 것은 분명하지만 다른 가족 구성원의 발언권도 무시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해석했다. 삼성전자(이 회장 지분율 4.18%)와 삼성물산(2.88%), 삼성SDS(0.01%) 지분도 주인이 정해졌다. 세 회사의 지분은 법정 상속비율대로 분배됐다. 홍 전 관장이 9분의 ...

    한국경제 | 2021.04.30 17:41 | 송형석

  • thumbnail
    "성과급 1000% 주겠다"…분위기 쇄신 나선 SK하이닉스

    ... 영업이익에 연동하는 방식으로 성과급 기준을 투명하게 바꿨다. ‘1등주의’ 심으려는 박 부회장 조직 문화 개선도 이날 간담회의 주요 주제였다. 이 사장은 엔지니어 출신답게 기술직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엔지니어의 성장 욕구를 충족할 수 있는 육성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라며 “활발하게 직원들과 소통해 ‘자존심’을 세워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착 ...

    한국경제 | 2021.04.30 17:38 | 황정수

  • [사설] 한·미 정상회담서 '동맹의 약한 고리' 인식 불식시켜야

    ...며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력 및 단호한 억지 전략을 통해 대처할 것”이라고 뚜렷한 메시지를 전했다. 최근 문 대통령의 “오랜 숙고를 끝내고 다시 (북한과)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란 발언과는 온도 차이가 크다. 북핵은 물론 북한 인권문제를 둘러싼 견해차를 이번에 좁히지 못한다면 향후 양국관계는 험로를 걷게 될 수밖에 없다. 중국 문제도 중요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중) 충돌 예방을 위해 ...

    한국경제 | 2021.04.30 17:26

  • [사설] 이 판국에도 표계산 하는 여야, 차라리 '코인대책' 손떼라

    ... 입장은 뭘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종잡을 수 없을 정도다. “성격 규정이 우선인 만큼 스터디가 선행돼야 한다”는 신중론을 펴더니, 다음 날엔 “암호화폐 거래는 합법적 경제활동”이라는 파격 발언을 내놓는 식이다. 이런 갈팡질팡 행보는 ‘암호화폐 시장 정상화’보다는 ‘청년층 지지 회복’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앞세운 데 따른 결과다. 집값 폭등에 분노하다 암호화폐를 대안투자처로 삼은 ...

    한국경제 | 2021.04.30 17:26

  • thumbnail
    美 "긱 근로자도 직원"…궁지 몰린 우버·리프트

    ...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긱 근로자들의 노조 성격인 ‘긱 워커스 라이징’은 별도 성명을 내고 “규제당국이 근로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 개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월시 장관의 발언 내용이 알려지자 이날 뉴욕증시에서 긱 기업들의 주가는 급락했다. 우버는 5.99%, 리프트는 9.94%, 도어대시는 7.60% 떨어졌다. 하루 동안 사라진 시가총액만 150억달러에 달했다. 우버 “근로자도 유연근무 선호” ...

    한국경제 | 2021.04.30 17:12 | 조재길

  • thumbnail
    '이건희 특별관'에 엇갈린 與心…"구역질" vs "우리 지역으로"

    ... 중심지로 이 전 회장이 생전 강조했던 공존(共存)의 정신(민주·인권·평화의 정신)을 펼치기에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토할 것 같다"던 부대변인과 달리 호의적 반응? 문 대통령의 발언이 있기 전까지 삼성에 대해 원색적 비난만 나왔던 여당 내부에서 다소 다른 입장이 나온 상황. 박진영 민주당 부대변인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성어천가' 때문에 토할 것 같은 하루"라며 "법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4.30 16:17 | 조준혁

  • thumbnail
    허은아 "文·조국·김어준, 3대 존엄" vs 신동근 "색깔론" [종합]

    ... 존엄' 모독자들에게는 '고'소장, 조'사'장, 엄'포'장이라는 또 다른 '고사포'가 난사되고 있다"며 "참 무서운 정권"이라고 했다. 이 같은 허 의원 발언이 나오자 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허 의원, 앞으로 기대하겠다"며 "국민의힘 안에서 색깔론의 명맥을 이을 기린아가 될 자격이 충분해 보인다"고 비꼬았다 허 의원은 신 의원의 지적이 ...

    한국경제 | 2021.04.30 16:12 | 조준혁

  • thumbnail
    "슈퍼사이클 진입 가능성" 발언에 조선주 동반랠리

    조선업이 ‘슈퍼사이클’에 진입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조선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업황 회복을 계기로 조선주의 밸류에이션이 재평가돼야 한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30일 현대미포조선은 9.3% 오른 8만5800원에 마감했다. 대우조선해양도 5.76% 올랐고, 해양용 선박엔진을 만드는 HSD엔진은 8.74% 상승했다. STX중공업은 업황 회복 소식에 신재생에너지 부문 물적분할 호재까지 더해지면서 상한가(29.94%)를 기...

    한국경제 | 2021.04.30 15:58 | 박의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