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50,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남매 삼성생명 지분 10 : 7 : 3…가족 화합·지배력 강화 '황금배분'

    ... 사장에게 6.92%의 지분이 돌아갔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7%에 가까운 삼성생명 지분을 거머쥐면서 개인 2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삼성을 이끄는 것은 분명하지만 다른 가족 구성원의 발언권도 무시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해석했다. 삼성전자(이 회장 지분율 4.18%)와 삼성물산(2.88%), 삼성SDS(0.01%) 지분도 주인이 정해졌다. 세 회사의 지분은 법정 상속비율대로 분배됐다. 홍 전 관장이 9분의 ...

    한국경제 | 2021.04.30 17:42 | 박신영/송형석

  • thumbnail
    이재용, 삼성생명 10% 상속…경영권 승계 공식화

    ... 사장에게 6.92%의 지분이 돌아갔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7%에 가까운 삼성생명 지분을 거머쥐면서 개인 2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삼성을 이끄는 것은 분명하지만 다른 가족 구성원의 발언권도 무시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해석했다. 삼성전자(이 회장 지분율 4.18%)와 삼성물산(2.88%), 삼성SDS(0.01%) 지분도 주인이 정해졌다. 세 회사의 지분은 법정 상속비율대로 분배됐다. 홍 전 관장이 9분의 ...

    한국경제 | 2021.04.30 17:41 | 송형석

  • thumbnail
    "성과급 1000% 주겠다"…분위기 쇄신 나선 SK하이닉스

    ... 영업이익에 연동하는 방식으로 성과급 기준을 투명하게 바꿨다. ‘1등주의’ 심으려는 박 부회장 조직 문화 개선도 이날 간담회의 주요 주제였다. 이 사장은 엔지니어 출신답게 기술직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엔지니어의 성장 욕구를 충족할 수 있는 육성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라며 “활발하게 직원들과 소통해 ‘자존심’을 세워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착 ...

    한국경제 | 2021.04.30 17:38 | 황정수

  • [사설] 한·미 정상회담서 '동맹의 약한 고리' 인식 불식시켜야

    ...며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력 및 단호한 억지 전략을 통해 대처할 것”이라고 뚜렷한 메시지를 전했다. 최근 문 대통령의 “오랜 숙고를 끝내고 다시 (북한과)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란 발언과는 온도 차이가 크다. 북핵은 물론 북한 인권문제를 둘러싼 견해차를 이번에 좁히지 못한다면 향후 양국관계는 험로를 걷게 될 수밖에 없다. 중국 문제도 중요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중) 충돌 예방을 위해 ...

    한국경제 | 2021.04.30 17:26

  • [사설] 이 판국에도 표계산 하는 여야, 차라리 '코인대책' 손떼라

    ... 입장은 뭘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종잡을 수 없을 정도다. “성격 규정이 우선인 만큼 스터디가 선행돼야 한다”는 신중론을 펴더니, 다음 날엔 “암호화폐 거래는 합법적 경제활동”이라는 파격 발언을 내놓는 식이다. 이런 갈팡질팡 행보는 ‘암호화폐 시장 정상화’보다는 ‘청년층 지지 회복’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앞세운 데 따른 결과다. 집값 폭등에 분노하다 암호화폐를 대안투자처로 삼은 ...

    한국경제 | 2021.04.30 17:26

  • thumbnail
    美 "긱 근로자도 직원"…궁지 몰린 우버·리프트

    ...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긱 근로자들의 노조 성격인 ‘긱 워커스 라이징’은 별도 성명을 내고 “규제당국이 근로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 개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월시 장관의 발언 내용이 알려지자 이날 뉴욕증시에서 긱 기업들의 주가는 급락했다. 우버는 5.99%, 리프트는 9.94%, 도어대시는 7.60% 떨어졌다. 하루 동안 사라진 시가총액만 150억달러에 달했다. 우버 “근로자도 유연근무 선호” ...

    한국경제 | 2021.04.30 17:12 | 조재길

  • thumbnail
    '이건희 특별관'에 엇갈린 與心…"구역질" vs "우리 지역으로"

    ... 중심지로 이 전 회장이 생전 강조했던 공존(共存)의 정신(민주·인권·평화의 정신)을 펼치기에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토할 것 같다"던 부대변인과 달리 호의적 반응? 문 대통령의 발언이 있기 전까지 삼성에 대해 원색적 비난만 나왔던 여당 내부에서 다소 다른 입장이 나온 상황. 박진영 민주당 부대변인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성어천가' 때문에 토할 것 같은 하루"라며 "법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4.30 16:17 | 조준혁

  • thumbnail
    허은아 "文·조국·김어준, 3대 존엄" vs 신동근 "색깔론" [종합]

    ... 존엄' 모독자들에게는 '고'소장, 조'사'장, 엄'포'장이라는 또 다른 '고사포'가 난사되고 있다"며 "참 무서운 정권"이라고 했다. 이 같은 허 의원 발언이 나오자 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허 의원, 앞으로 기대하겠다"며 "국민의힘 안에서 색깔론의 명맥을 이을 기린아가 될 자격이 충분해 보인다"고 비꼬았다 허 의원은 신 의원의 지적이 ...

    한국경제 | 2021.04.30 16:12 | 조준혁

  • thumbnail
    "슈퍼사이클 진입 가능성" 발언에 조선주 동반랠리

    조선업이 ‘슈퍼사이클’에 진입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조선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업황 회복을 계기로 조선주의 밸류에이션이 재평가돼야 한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30일 현대미포조선은 9.3% 오른 8만5800원에 마감했다. 대우조선해양도 5.76% 올랐고, 해양용 선박엔진을 만드는 HSD엔진은 8.74% 상승했다. STX중공업은 업황 회복 소식에 신재생에너지 부문 물적분할 호재까지 더해지면서 상한가(29.94%)를 기...

    한국경제 | 2021.04.30 15:58 | 박의명

  • thumbnail
    유시민 재판 넘겨진다…'檢 노무현재단 사찰' 의혹 제기 피소

    ... '알릴레오' 방송과 다수의 언론 인터뷰에서 "(대검) 반부패강력부에서 노무현재단 주거래은행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은 한 검사장이다. 이에 한 시민단체는 유 이사장의 발언이 한 검사장과 검찰 관계자들의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유 이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월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

    한국경제 | 2021.04.30 14:50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