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50,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귀를 의심케 한 육군총장 발언 "여러분 애인은 다른 사람 만나"

    ... 훈시를 하던 중 "(장교들 중)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라며 "그런데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거다"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당시 신임 장교들은 초급간부 지휘참모과정의 일환으로 상무대 예하 포병학교에서 교육을 받던 중이었으며, 약 200여명이 집합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방역조치로 두 달 가까이 외출과 외박이 통제된 상황에서 "3월부터 ...

    한국경제 | 2021.05.04 12:16 | 이미나

  • thumbnail
    10년 전과 달라진 오세훈…"유치원 무상급식, '빠르게'"

    ... 그것도 '빠르게'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치원 무상급식, 그것도 '빠르게' 추진 강조 오 시장은 4일 국무회의에 참석한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자신의 국무회의 발언을 전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을 위해 시의회와 논의하에 정확한 급식단가의 산출, 지원 재정부담 산정 연구용역을 진행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유치원 무상급식을 빠르게 추진할 ...

    한국경제 | 2021.05.04 12:04 | 조준혁

  • thumbnail
    文에 반기들고 박정희 칭찬까지…송영길 행보에 친문 반발

    ... "송영길 정계퇴출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 같은 상황은 이미 예견됐던 일이다. 비문으로 분류되는 송영길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 등을 놓고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에 친문으로 분류되는 홍영표, 우원식 후보가 힘을 합쳐 송영길 대표를 공격하는 모양새가 여러 차례 연출되기도 했다. 홍영표 후보는 "송 후보의 문재인 정부 지우기가 걱정이다. 당원들 사이에서 '차별화 ...

    한국경제 | 2021.05.04 11:19 | 김명일

  • thumbnail
    박준영 "사려 깊지 못한 처신 사과…적극 검토해 조치할 것"

    ... 도자기 장식품 불법 판매 의혹에 대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무위원후보자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제기된 카페 운영과 관련된 지적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게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봉사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5대 당면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자 ...

    한국경제 | 2021.05.04 10:08 | 김소현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The Costs Are Up, Up, Up"…버핏도 가세한 인플레 논쟁 '

    ... 등을 꼽았습니다. UBS는 에스티로더와 비자,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옥시덴털페트롤리엄, 엑손 등과 같은 에너지회사와 마이크론 AMD 등 반도체 회사를 추천합니다. 이날 미 중앙은행(Fed)의 제롬 파월 의장을 포함해 많은 관계자가 발언에 나섰습니다. 토마스 바킨 리치몬드연방은행 총재는 CNBC에 출연해 인플레 관련 질문에 대해“올해는 가격 압박이 있을 것 같다. 당신은 매우 강력한 수요를 보고 있고 공급에 제약이 있다. 이런 일이 발생하면 분명히 물가 ...

    한국경제 | 2021.05.04 08:10 | 김현석

  • thumbnail
    '90세' 워런 버핏, 후계자에 그렉 아벨 부회장 낙점

    ... 자산운용을 총괄하고 있다. 아지트 자인은 버크셔 해서웨이의 보험 담당 부회장이다. 앞서 찰리 멍거 부회장이 지난 1일 열린 주주총회 질의응답에서 후계 구도에 대해 "그레그가 문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한 발언이 버핏 회장에 의해 사실로 확인된 셈이다. 아벨과 자인 두 사람은 이번 주주총회 질의 응답에도 함께했다. 통상 버핏과 멍거 두 사람만 참석했던 행사이지만 후계 구도에 있는 이들이 참석하면서 이번에는 버핏의 후계자가 누구인지 알게 ...

    한국경제 | 2021.05.04 07:08 | 노정동

  • thumbnail
    [코인 시세] 이더리움 400만원 돌파…비트코인은 '주춤'

    ... 알트코인 상승세에 비해 비트코인은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같은시간 비트코인은 업비트에서 6924만원, 바이낸스에서 5만6900달러에 거래중이다. 이더리움이 연초 대비 4배 이상 상승하고, 도지코인(DOGE)도 일론머스크 발언에 힘입어 연초대비 약 8000% 상승하면서 비트코인 도미넌스(총 가상자산 시총 대비 비트코인 점유율)도 50% 이하로 떨어졌다. 코인마켓캡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비트코인 도미넌스는 46.6%를 기록하고 있다. 리플(XRP)은 업비트에서 ...

    한국경제 | 2021.05.04 07:05 | 이영민

  • [사설] "미국이 중국보다 중요" 78%…이게 국민의 동맹觀이다

    ... 보여준다. 이번 조사 결과가 우리 국민의 동맹관(觀)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그런데도 정부는 코로나 백신 문제를 놓고 문재인 대통령부터 “지원 활동을 펴는 중국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는 등 중국을 편드는 듯한 발언으로 국민을 혼란케 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정상 간 통화도, 외교부 장관의 취임후 첫 해외 방문도 동맹인 미국보다 중국이 먼저였다. 국가의 사활이 걸렸다 해도 과언이 아닌 백신 확보와 반도체 문제에 대해 미국 협조가 절실한데 ...

    한국경제 | 2021.05.03 17:59

  • thumbnail
    문재인 정부 '마지막 총장' 김오수…"정치 중립보다 檢개혁 역할에 무게"

    ...;조국·추미애 전 장관 시절 내리 보좌해왔다. 문재인 정부의 법무 행정을 처음부터 체화해온 셈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앞서 “차기 검찰총장 인선은 대통령의 국정 철학과 상관성이 크다”고 발언해 현 정권과 발을 맞춰온 김 후보자가 사실상 내정된 게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다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긴급 출국금지 의혹’ 사건으로 검찰의 서면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은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5.03 17:43 | 안효주/남정민

  • thumbnail
    조국·추미애 보좌한 김오수, 문재인 정부 마지막 검찰총장 낙점

    ... 지내며 박상기·조국·추미애 장관을 내리 보좌해왔다. 문재인 정부의 법무 행정을 처음부터 체화해온 셈이다. 박 장관은 앞서 “차기 검찰총장 인선은 대통령의 국정 철학과 상관성이 크다”고 발언해 현 정부와 발을 맞춰온 김 후보자가 사실상 내정된 게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다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긴급 출국금지 의혹’ 사건으로 검찰의 서면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은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5.03 17:42 | 안효주/남정민/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