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9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보닥' 앱 개발사 아이지넷, 우리은행서 전략적 투자 유치해…기술력 확보 등 기대

    ... 기여하고 있다. 아이지넷 김지태 부사장은 “보닥은 이번 전략적투자를 통해 사업성과 기술력을 보수적인 전통 금융기관로부터 인정받았다” 면서 “고도화된 보험관리 솔루션을 통해 우리은행과 마이데이터, 방카슈랑스 관련 협력을 이어가고 보험시장에서 정보의 비대칭으로 인해 잘못된 보험에 가입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은 고객경험 개선을 위한 기술력 확보와 솔루션 고도화, 다양한 사업 확장을 위한 ...

    한국경제 | 2021.06.02 10:05 | 배경민

  • thumbnail
    "요즘 보험료 누가 다 내요?…MZ세대는 후불입니다"

    ...ot;개인 맞춤형 시장 확대" 생명보험도 개인 맞춤형 시대에 맞춰 변화 중이다. 개인이 원하는 보장만 선택해 낮은 보험료로 가입이 가능한 ‘DIY 보험’은 하나의 업계 트렌드로 올라섰다. 모바일 방카슈랑스 최초 DIY형 암보험인 하나생명의 ‘손안에 골라 담는 암보험’은 지난해 출시 6개월 만에 2만건 이상의 판매 기록을 세웠다. 올해에도 상품에 대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판매량은 3만2000건을 돌파했다. 이 상품은 ...

    한국경제 | 2021.05.29 06:43 | 김수현

  • thumbnail
    성대규 "신한라이프, 그룹 헬스케어 선봉 될 것"

    ... 플랫폼과 연계하는 등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성 사장은 지난 2월 베트남에서 신규 생명보험사를 설립한 데 대해서는 30년 앞을 내다본 투자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베트남 보험 시장은 방카슈랑스(은행+보험) 위주의 영업이 일반적인데 현지화에 성공한 신한베트남은행과 협력할 경우 승산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며 “신한카드가 2019년 푸르덴셜베트남파이낸스를 인수해 운영 중인 신한베트남파이낸스의 영업조직도 활용할...

    한국경제 | 2021.05.27 17:16 | 이호기

  • thumbnail
    신한라이프, '업계 4위' 도약 예고…신사업 '속도' [이슈+]

    ... 오렌지라이프는 30대 남성 보험설계사 중심의 대면 채널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지만 비대면 채널은 가지고 있지 않다. 반면 신한생명은 40대 여성 설계사 중심의 대면·비대면 채널 모두를 운영 중이나, 텔레마케팅(TM)과 방카슈랑스 등 비대면 채널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서로의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특성을 갖춘 셈이다. 영업망에도 차이가 있다. 오렌지라이프는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서울에 집중돼있으나, 신한생명은 경기 지역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뻗쳐 있다. ...

    한국경제 | 2021.05.14 05:42 | 김수현

  • thumbnail
    [Special] SC제일은행, 리스크에 강한 자산관리 비밀은

    ... 증가는 ‘땅 짚고 헤엄치기’식 외형 확대라는 부정적 여론에 부딪쳤다. 외국계 은행, 신규 고객·수수료 수익 상승세 ‘눈길’ 이 같은 이자수익 증가세와 달리 펀드, 신탁, 방카슈랑스 등으로 이뤄진 수수료 수익, 즉 비이자 부문에서는 금융사별로 표정이 엇갈렸다. 국내 4대 은행의 지난해 수수료 수익은 3조6000억 원으로 직전년에 비해 12% 넘게 쪼그라든 것. 이는 지난 2019년 불거진 파생결합증권(DLS), ...

    한국경제 | 2021.04.23 11:22 | 공인호

  • thumbnail
    '사모펀드 사태' 뜻밖의 승자…'은행 생명보험' 판매 '껑충'(종합)

    생보 방카슈랑스 초회보험료 1년만에 43%↑…삼성생명 132%↑ "은행, 불신 커진 펀드 대신 판매"…손보사는 되레 후퇴 지난해 은행의 생명보험 판매 실적이 큰 폭으로 늘었다. 옵티머스와 라임 등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원인으로 꼽힌다. 12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 일반계정(변액보험, 퇴직연금 제외) 초회보험료 수입 가운데 은행을 통한 판매, 즉 방카슈랑스 채널의 실적은 6조1천947억원으로 1년 만에 42.6% 급증했다. ...

    한국경제 | 2021.04.12 14:53 | YONHAP

  • thumbnail
    '사모펀드 사태' 뜻밖의 승자…'은행 생명보험' 판매 '껑충'

    생보 방카슈랑스 초회보험료 1년만에 43%↑…삼성생명 132%↑ "은행, 불신 커진 사모펀드 대신 판매"…손보사는 되레 후퇴 지난해 은행의 생명보험 판매 실적이 큰 폭으로 늘었다. 옵티머스와 라임 등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원인으로 꼽힌다. 12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 일반계정(변액보험, 퇴직연금 제외) 초회보험료 수입 가운데 은행을 통한 판매, 즉 방카슈랑스 채널의 ...

    한국경제 | 2021.04.12 07:09 | YONHAP

  • thumbnail
    안전자산 金통장도 못 만드네…투자자 울리는 금소법

    ... 분류해야 형평성에 맞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금융권에선 금소법이 금융 소비자의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과 함께 까다로운 금융상품 판매 규제 전체를 손봐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기존 판매 규제에다 금소법까지 더해져 이중, 삼중으로 규제가 중첩된 방카슈랑스 등 일부 부문에 대해서는 합리적인 방향으로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8 17:31 | 김대훈

  • thumbnail
    씨티은행·국민카드·KDB생명·MG손보·대신증권, 민원 최다

    ...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 사모펀드, 파생상품 민원 증가로 금융투자업(7천690건)과 은행업(1만2천237건) 금융 민원이 각각 74.5%, 20.6% 증가했다. 특히 은행 민원은 여신(37.7%)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예·적금(11.7%), 방카슈랑스·펀드(7.8%), 인터넷·폰뱅킹(6.9%) 순이었다. 보험업(생보 2만1천170건·손보 3만2천124건)과 비은행업(1만7천113건)의 민원은 1년 전보다 각각 4.1%, 3.9% 늘었다. 비은행의 경우 부당 채권추심 관련 ...

    한국경제 | 2021.04.07 12:00 | YONHAP

  • thumbnail
    은행장 "대출후 한달 펀드가입 제한 완화를"…당국 "개선검토"(종합)

    ...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으로 빚어지는 혼란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은행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온 일부 의견에 대해 '검토 후 개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표적으로 '가계대출을 받은 은행에서 대출 전후 한 달간 펀드나 방카슈랑스 등 다른 상품에 가입할 수 없게 된 점이 자발적으로 가입을 원하는 고객의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지적에 대해 고객이 필요해서 가입하는 경우를 구분해 허용할 수 있도록 검토하기로 했다. 또, 설명 의무 강화로 은행원들이 상품 관련 ...

    한국경제 | 2021.04.04 11: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