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91-2300 / 2,4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버닝썬 유착 고리' 전직 경찰관 구속영장 신청

    경찰 옷 벗고 화장품업체 임원 변신…'미성년자 출입' 무마 의혹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의 경찰 유착 의혹을 살펴보는 경찰이 클럽에 영업 편의를 알선해주는 대가로 공무원들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전직 경찰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전직 경찰관 강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22일 신청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번 사건과 관련, ...

    한국경제 | 2019.02.22 19:42 | YONHAP

  • thumbnail
    버닝썬 개장 1년만에 112신고 120건…마약·성추행·약취유인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이 개장한 이후 약 1년간 이 클럽과 관련해 접수된 112 신고가 120여건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클럽 버닝썬 ... 경찰 관계자는 "역삼지구대의 월평균 신고 건수는 2천500건에 달해 신고내역을 추출하기 위해 '버닝', '르메르디앙', '봉은사로 120(역삼동 602)'등으로 검색해 출동내역을 ...

    한국경제 | 2019.02.22 19:39 | YONHAP

  • thumbnail
    박한별 남편, 승리 파트너 `유리홀딩스` 대표?…버닝썬 논란 계속

    배우 박한별(35)의 남편이 빅뱅 승리(29)의 사업파트너로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승리가 사내이사를 지냈던 강남 클럽 `버닝썬`이 폭행·마약 등 범죄의혹에 중심에 서있는터라 박한별 남편의 이름 또한 주목받고 있는 것. 22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금융인으로 알려졌던 박한별 남편은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라는 업체를 운영했다. 박한별 남편의 성씨 `유`와 승리의 `리`의 이름을 따 지은 것으로 알려진 유리홀딩스는 승리는 라멘 프랜차이즈 ...

    한국경제TV | 2019.02.22 18:43

  • '경찰-버닝썬 유착고리' 전직 경찰에 영장신청

    경찰이 성폭행 개입, 마약 판매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클럽 버닝썬과 유착 의혹이 불거진 전직 경찰관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직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 강모씨(44)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화장품 회사 임원으로 재직 중인 강씨는 작년 7월 이 클럽에서 일어난 ‘미성년자 출입 사건’이 무혐의로 종결된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강씨는 이문호 버닝썬 대표에게 수백만원을 ...

    한국경제 | 2019.02.22 17:36 | 조아란

  • thumbnail
    '승리 사업파트너' 박한별 남편, '버닝썬' 의혹 알았나 [공식입장]

    ... '유리홀딩스'라는 업체의 대표는 박한별의 남편이라고 보도했다. 유리홀딩스의 업체명도 승리의 리, 유 씨의 유를 따서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렸다가 자리에서 물러났다. 일각에서는 유리홀딩스가 버닝썬의 지주 격 회사라는 의혹을 보내기도 했다. 승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던 강남 클럽 버닝썬은 마약 유통과 투약, 성폭행 등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이 클럽의 이사직을 맡았던 빅뱅의 승리도 ...

    연예 | 2019.02.22 17:09 | 김예랑

  • thumbnail
    승리 사업파트너 유씨, 박한별 남편으로 밝혀져…소속사 "동업자는 맞지만 사생활"

    ... 입대를 앞둔 승리가 유리홀딩스의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유 모씨가 단독 대표를 맡고 있다. 22일 박한별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승리와 유 모씨가 사업 파트너인 것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유리홀딩스가 최근 논란이 된 클럽 버닝썬 사건과 연관돼 있는지 등은 배우의 사생활과 관련된 것이어서 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일각에서는 유리홀딩스가 버닝썬을 비롯해 승리가 운영한 사업체의 지주 격인 회사라는 주장이 나왔다. 2017년 12월 유리홀딩스가 ...

    텐아시아 | 2019.02.22 16:53 | 김하진

  • thumbnail
    버닝썬, 미성년자도 1800만원 내면 '하이패스'

    버닝썬에선 돈만 있으면 미성년자도 '하이패스'였다. 지난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사건을 경찰이 무혐의로 처리한 사건이 있어 전반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수사 관계자 측은 해당 사건을 경찰과 버닝썬의 유착 사례로 보고 관련자들을 조사 중이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해 8월 버닝썬 내 미성년자 출입 사건과 관련해 증거 부족으로 수사를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

    한국경제 | 2019.02.22 10:54 | 김소연

  • thumbnail
    '버닝썬, 뇌물 살포' 확인…경찰, 자금흐름 집중 추적

    광역수사대 '미성년자 출입' 관련 전직 경찰관 등 뇌물수수·공여 입건 '마약류 투약' 버닝썬 직원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의 경찰 유착 의혹을 살펴보는 경찰이 영업편의 등을 대가로 이 클럽이 공무원들에게 돈을 건넨 사실을 일부 확인해 자금 흐름을 집중적으로 캐고 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이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

    한국경제 | 2019.02.22 09:52 | YONHAP

  • thumbnail
    경찰, '버닝썬 미성년 출입사건' 관계자 조사…일부 입건

    당시 무혐의 처리…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수사 선상에 마약 유통 의혹이 불거진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경찰관 등을 조사해 일부 입건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로 처리한 경찰관들과 당시 클럽 관계자, 미성년자의 어머니 등을 상대로 당시 수사 과정과 사건 처리 경위 등 전반적인 ...

    한국경제 | 2019.02.22 06:36 | YONHAP

  • thumbnail
    경찰, '버닝썬 미성년 출입사건' 관계자 조사…일부 입건

    당시 무혐의 처리…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수사 선상에 마약 유통 의혹이 불거진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경찰관 등을 조사해 일부 입건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로 처리한 경찰관들과 당시 클럽 관계자, 미성년자의 어머니 등을 상대로 당시 수사 과정과 사건 처리 경위 등 전반적인 ...

    한국경제 | 2019.02.21 19: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