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한솔, KLPGA 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 첫날 2타 차 선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1라운드에서 2타 차 선두에 나섰다. 지한솔은 7일 경기도 안산의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공동 2위 선수들에 2타 앞선 지한솔은 2017년 11월 ADT캡스 챔피언십 이후 3년 6개월 만에 투어 2승째를 바라보게 됐다. 지한솔은 "날씨 예보가 좋지 않아 골프장 올라오기 ...

    한국경제 | 2021.05.07 19:37 | YONHAP

  • thumbnail
    KPGA 매경오픈 공동선두 함정우 "뒷심 부족 꼬리표 떼고 싶다"(종합)

    ... GS칼텍스 매경오픈 2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쳐 김민규(20), 허인회(34), 그리고 아마추어 장유빈(한체대1년) 등과 함께 공동선두(5언더파 137타)에 올랐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18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낼 만큼 시동이 늦었지만, 1번(파4), 3번 홀(파3) 버디로 상승세를 탔다. 4번 홀(파5), 5번 홀(파4) 연속 보기로 주춤했지만 8번(파4), 9번 홀(파5) 줄버디로 기분 좋게 경기를 마쳤다. 3, 4라운드에 하루는 ...

    한국경제 | 2021.05.07 19:15 | YONHAP

  • thumbnail
    '환갑' 앞두고 KPGA 컷 통과 김종덕 "최고령 기록도 탐 난다"

    ... 남짓이다. 젊은 선수들과 비거리에서는 상대가 안 되지만 그래도 파 4홀에서 아이언으로 그린을 노릴 정도는 된다. 김종덕은 "맞바람이 부는 195야드짜리 파 4홀에서 4번 아이언으로 그린에 볼을 올렸다"고 자랑했다. 2라운드에서 버디 2개를 뽑아내고 보기 5개를 적어낸 김종덕은 "사실은 빠른 그린에서 경기한 게 오랜만이라 그린 스피드 적응에 애를 먹었다"고 털어놨다. 올해 KPGA 선수권대회와 신한동해오픈 등 2차례 더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해 컷 통과에 도전할 ...

    한국경제 | 2021.05.07 18:52 | YONHAP

  • thumbnail
    태국서 힘낸 LPGA의 두 '희영'…양희영·박희영 2R 공동 7위(종합)

    ... 달러) 둘째 날 '희영'이라는 이름의 두 베테랑이 나란히 힘을 내며 상위권에서 반환점을 돌았다. 양희영(32)은 7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천57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로 7언더파 65타를 쳤다. 전날 3언더파 69타로 공동 20위였던 양희영은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 공동 7위로 뛰어올랐다. 단독 선두 패티 타와타나낏(태국·16언더파 128타)과는 6타 차다. 양희영은 ...

    한국경제 | 2021.05.07 18:25 | YONHAP

  • thumbnail
    태국서 힘낸 LPGA의 두 '희영'…양희영·박희영 2R 공동 7위

    ... 둘째 날 '희영'이라는 이름을 지닌 두 베테랑이 나란히 힘을 내며 상위권에서 반환점을 돌았다. 양희영(32)은 7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천57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로 7언더파 65타를 쳤다. 전날 3언더파 69타로 공동 20위였던 양희영은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 공동 7위로 뛰어올랐다. 단독 선두 패티 타와타나낏(태국·16언더파 128타)과는 6타 차다. 양희영은 ...

    한국경제 | 2021.05.07 17:53 | YONHAP

  • thumbnail
    태국만 오면 펄펄…양희영, 대회 4승 노린다

    ... 파타야올드코스(파72·657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혼다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약 18억원) 2라운드에서 양희영은 다시 한번 태국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3언더파에 그쳤던 1라운드 성적을 설욕하듯 단숨에 버디 7개를 잡아냈다. 박희영(34)과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리며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버디 7개로 기세 올린 챔피언 양희영은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경기가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2년 전에는 최종 4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5.07 17:47 | 조수영

  • thumbnail
    박현경의 질주…2주연속 우승 정조준

    ... 강풍을 뚫고 2주 연속 우승을 향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박현경은 7일 경기 안산 아일랜드CC(파72·665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6언더파를 쳐 선두에 오른 지한솔(25)에게 4타 뒤진 공동 9위다. 투어 3년차인 박현경의 경기력은 시즌 초반부터 필드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올 시즌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예선을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후배 "나이 많다" 도발에…7언더 몰아친 '지천명' 미컬슨

    ...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1라운드를 마친 뒤였다. 3언더파를 친 데이먼도 잘했으나 이날 미컬슨은 필드 전체를 압도했다. 버디 8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으며 7언더파 64타 단독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데이먼은 한 조로 묶인 미컬슨과 경기를 앞두고 대선배를 자극했다. 트위터에 ‘미컬슨과 라운드를 하려고 6개월간 시도했는데 그가 나를 무서워해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GS칼텍스 매경오픈 선두 함정우 "뒷심 부족 꼬리표 떼고 싶다"

    ...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 2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쳐 오후 5시 현재 리더보드 맨 윗줄에 자리를 잡았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18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낼 만큼 시동이 늦었지만, 1번(파4), 3번 홀(파3) 버디로 상승세를 탔다. 4번 홀(파5), 5번 홀(파4) 연속 보기로 주춤했지만 8번(파4), 9번 홀(파5) 줄버디로 기분 좋게 경기를 마쳤다. 3, 4라운드에 하루는 ...

    한국경제 | 2021.05.07 17:10 | YONHAP

  • thumbnail
    KPGA 작년 전 경기 컷 탈락 '소년급제' 서형석, 부활 기지개

    ... 조금씩 없어졌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그린 플레이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작년에는 짧은 거리 퍼트를 툭하면 놓쳤던 그는 까다롭기로 악명 높은 남서울 CC 그린에서 넣어야 할 퍼트는 거의 다 넣었다. 1라운드에서는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았고, 이날 2라운드에서는 버디 3개를 뽑아냈다. 9번 홀(파5)에서 2m가 채 되지 않은 파퍼트를 놓친 게 아쉽다는 서형석은 "전날보다 바람이 많이 불어 타수를 지키자는 목표를 달성했다"고 자평했다. "아직은 좋았던 ...

    한국경제 | 2021.05.07 15: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