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자매 무너뜨린 '태풍'…쭈타누깐 우승, 티티쿨 준우승

    ... 악몽의 코스에서 역전승을 거두고 3년간 이어진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쭈타누깐은 9일 태국 촌부리 시암CC 파타야 올드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몰아쳐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2언더파 266타를 친 그는 막판까지 추격해온 태국의 후배 아타야 티티쿨(18)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이로써 쭈타누깐은 2018년 7월 여자 스코티시오픈 이후 ...

    한국경제 | 2021.05.10 02:46 | 조희찬

  • thumbnail
    이번엔 홈 코스에서 우승 자축한 쭈타누깐 자매 "늘 자랑스럽다"

    ... 티티쿨(태국)의 경기가 끝날 때까지 마음을 졸이며 기다려야 했다. 특히 티티쿨이 마지막 18번 홀(파5) 티샷을 해놓은 뒤 악천후로 경기가 1시간 이상 중단되는 바람에 기다림의 시간은 더 길어졌다. 티티쿨은 18번 홀 약 2m 정도 버디 퍼트를 넣었더라면 연장에 들어갈 수 있었지만, 오른쪽으로 빗나가며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쭈타누깐은 "경기가 중단되는 바람에 최종 결과를 기다리기 힘들었다"며 "마지막 상황을 보고 싶었지만, 캐디가 그러지 말자고 해서 티티쿨의 마지막 ...

    한국경제 | 2021.05.09 19:40 | YONHAP

  • thumbnail
    쭈타누깐, 8년 전 대역전패 악몽 떨치고 LPGA 타일랜드 우승(종합)

    ... 투어 대회에서 2년 10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쭈타누깐은 9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천57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총상금 16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몰아치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의 성적을 낸 쭈타누깐은 21언더파 267타의 아타야 티티쿨(태국)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24만 달러(약 2억6천만원)다. ...

    한국경제 | 2021.05.09 18:38 | YONHAP

  • thumbnail
    쭈타누깐, 8년 전 대역전패 악몽 떨치고 LPGA 타일랜드 우승

    ... 3위 에리야 쭈타누깐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2년 10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쭈타누깐은 9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천57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몰아치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의 성적을 낸 쭈타누깐은 21언더파 267타의 아타야 티티쿨(태국)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24만 달러(약 2억6천만원)다. ...

    한국경제 | 2021.05.09 18:29 | YONHAP

  • thumbnail
    곽보미 '85전 86기' 드라마

    ... 통과에 실패했다. 골프를 포기하고 싶었지만 ‘올해까지만 해보자’며 자신을 다독였다. 이번 대회는 시작부터 느낌이 좋았다. 곽보미는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로 공동 2위에 오른 데 이어 2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이틀 합계 6언더파 138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생애 첫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상황. 곽보미는 단단한 멘탈로 최종 라운드를 이어갔다. 파를 유지해 타수를 잃지 ...

    한국경제 | 2021.05.09 18:06 | 조수영

  • thumbnail
    허인회, 6년 만에 '캐디 아내'에게 트로피 안겼다

    ... 6타 차 선두로 시작했다. 평소라면 넉넉한 리드였지만 최대 초속 10m로 부는 강풍에 고전한 그는 2번홀(파4) 더블 보기, 3번홀(파3) 보기로 한때 2위 그룹에 3타 차로 쫓기기도 했다. 하지만 허인회는 5번홀(파4)에서 버디로 침체됐던 분위기를 전환했다. 약 3m 거리에서 친 공이 우측으로 흐르는 듯싶더니 홀 측면을 타고 들어갔다. 파 행진을 이어가다 승부에 쐐기를 박은 건 13번홀(파4). 2온에 성공한 뒤 첫 버디가 나온 위치와 비슷한 거리에서 ...

    한국경제 | 2021.05.09 18:04 | 조희찬

  • thumbnail
    타와타나낏에 티티쿨까지 K자매 위협하는 '태풍'

    ... 10대’ 아타야 티티쿨(18·사진)은 9일 태국 촌부리 시암CC 파타야 올드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16번홀(파3)까지 버디 5개를 몰아쳐 22언더파 공동 선두(이하 오후 4시30분 기준)에 올랐다. 먼저 경기를 마친 공동 선두도 마찬가지로 태국 선수였다. LPGA투어 통산 11승에 도전하는 에리야 쭈타누깐(26)이 22언더파로 선두 자리를 나눠 가졌다. ...

    한국경제 | 2021.05.09 18:03 | 조희찬

  • thumbnail
    아내 내조받은 '야생마' 허인회, 6년 만에 우승(종합)

    ... 적어냈고, 3번 홀(파3)에서는 티샷이 그린 뒤쪽으로 넘어가 1타를 더 잃었다. 초반부터 2위 그룹과 4타차로 좁혀지자 허인회는 싱글거리던 표정이 굳어졌고 눈에 띄게 플레이가 조심스러워졌다. 5번 홀(파4)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내며 분위기를 바꾼 허인회는 '내리막 퍼트를 남기지 말라'는 남서울CC의 공략 정석을 충실히 따랐다. 그린에 올리지 못해도 비교적 수월하게 파를 지킬 수 있는 오르막 지점으로 볼을 보냈다. 허인회는 "3번 홀 이후 공격적 ...

    한국경제 | 2021.05.09 17:57 | YONHAP

  • thumbnail
    6년 만에 우승 허인회 "아내가 캐디로 성공한 게 1번으로 기뻐"

    ... 우승이지만 허인회는 연신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고개를 저었다. 그는 "6타차 선두로 3라운드를 마치고 너무 설레서 한잠도 못 잤다"면서 "최종 라운드 스코어가 너무 나빠서 우승의 감동을 망쳤다"며 웃었다. 그는 이날 버디 2개에 더블보기 2개, 보기 2개를 묶어 4오버파를 쳤고 17번 홀(파3) 보기에 18번 홀(파4)에서는 더블보기를 했다. "5번 홀에서 버디를 하고선 '승부는 끝났다'고 생각하고 '오버파 우승은 하지 말자'고 다짐했다"는 허인회는 ...

    한국경제 | 2021.05.09 17:50 | YONHAP

  • thumbnail
    곽보미, 프로 데뷔 11년 만에 KLPGA 정규 투어 첫 우승

    ...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곽보미는 9일 경기도 안산의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의 성적을 낸 곽보미는 8언더파 208타로 준우승한 지한솔(25)을 1타 차로 따돌리고 KLPGA 정규 투어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1억800만원이다. 2010년 ...

    한국경제 | 2021.05.09 16: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