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4,0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태국서 힘낸 LPGA의 두 '희영'…양희영·박희영 2R 공동 7위

    ... 둘째 날 '희영'이라는 이름을 지닌 두 베테랑이 나란히 힘을 내며 상위권에서 반환점을 돌았다. 양희영(32)은 7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천57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로 7언더파 65타를 쳤다. 전날 3언더파 69타로 공동 20위였던 양희영은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 공동 7위로 뛰어올랐다. 단독 선두 패티 타와타나낏(태국·16언더파 128타)과는 6타 차다. 양희영은 ...

    한국경제 | 2021.05.07 17:53 | YONHAP

  • thumbnail
    태국만 오면 펄펄…양희영, 대회 4승 노린다

    ... 파타야올드코스(파72·657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혼다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약 18억원) 2라운드에서 양희영은 다시 한번 태국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3언더파에 그쳤던 1라운드 성적을 설욕하듯 단숨에 버디 7개를 잡아냈다. 박희영(34)과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리며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버디 7개로 기세 올린 챔피언 양희영은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경기가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2년 전에는 최종 4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5.07 17:47 | 조수영

  • thumbnail
    박현경의 질주…2주연속 우승 정조준

    ... 강풍을 뚫고 2주 연속 우승을 향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박현경은 7일 경기 안산 아일랜드CC(파72·665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6언더파를 쳐 선두에 오른 지한솔(25)에게 4타 뒤진 공동 9위다. 투어 3년차인 박현경의 경기력은 시즌 초반부터 필드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올 시즌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예선을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나이 많다" 후배의 도발에…7언더 몰아친 51세 미컬슨

    ...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1라운드를 마친 뒤였다. 3언더파를 친 데이먼도 잘했으나 이날 미컬슨은 필드 전체를 압도했다. 버디 8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으며 7언더파 64타 단독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데이먼은 한 조로 묶인 미컬슨과의 경기를 앞두고 대선배를 자극했다. 트위터에 ‘미컬슨과 라운드를 하려고 6개월간 시도했는데 그가 나를 무서워해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GS칼텍스 매경오픈 선두 함정우 "뒷심 부족 꼬리표 떼고 싶다"

    ...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 2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쳐 오후 5시 현재 리더보드 맨 윗줄에 자리를 잡았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18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낼 만큼 시동이 늦었지만, 1번(파4), 3번 홀(파3) 버디로 상승세를 탔다. 4번 홀(파5), 5번 홀(파4) 연속 보기로 주춤했지만 8번(파4), 9번 홀(파5) 줄버디로 기분 좋게 경기를 마쳤다. 3, 4라운드에 하루는 ...

    한국경제 | 2021.05.07 17:10 | YONHAP

  • thumbnail
    KPGA 작년 전 경기 컷 탈락 '소년급제' 서형석, 부활 기지개

    ... 조금씩 없어졌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그린 플레이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작년에는 짧은 거리 퍼트를 툭하면 놓쳤던 그는 까다롭기로 악명 높은 남서울 CC 그린에서 넣어야 할 퍼트는 거의 다 넣었다. 1라운드에서는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았고, 이날 2라운드에서는 버디 3개를 뽑아냈다. 9번 홀(파5)에서 2m가 채 되지 않은 파퍼트를 놓친 게 아쉽다는 서형석은 "전날보다 바람이 많이 불어 타수를 지키자는 목표를 달성했다"고 자평했다. "아직은 좋았던 ...

    한국경제 | 2021.05.07 15:35 | YONHAP

  • thumbnail
    KPGA오픈, 야마하와 손잡다

    ... 지난 3일 본격 운영을 시작한 KPGA의 카운슬러형 후원 그룹 '더 클럽 아너스K'도 공동 주최사로 합류한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와 같은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알바트로스는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받는다. 파는 0점으로 별도 점수가 없고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모두 -3점으로 처리된다. 기존 방식보다 스코어에 따른 포인트 차가 크기 때문에 보다 공격적인 경기를 유도한다. 구자철 KPGA 회장은 "작년에 ...

    한국경제 | 2021.05.07 15:20 | 조수영

  • thumbnail
    KPGA, 7월 태안서 코리안투어 '야마하·오너스K 오픈' 개최

    ... 야마하골프의 국내 공식 에이전시인 오리엔트골프와 KPGA의 멤버십 커뮤니티인 '더 클럽 오너스K'가 올해 타이틀 스폰서를 맡았다. 경기는 각 홀 성적에 따라 점수를 부여해 순위를 가리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린다. 버디 2점, 이글 5점, 앨버트로스 8점을 주고 파는 0점,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상은 -3점을 부여해 합계 점수가 많으면 높은 순위에 오른다. 타수에 따른 점수 차가 커서 선수들의 공격적인 플레이를 유도하는 방식이다. /연...

    한국경제 | 2021.05.07 15:09 | YONHAP

  • thumbnail
    고등학교 2학년 방신실, KLPGA 투어 대회 첫날 2언더파 상위권

    ... 대회에서 쟁쟁한 프로 언니들과 겨뤄 첫날 상위권에 자리했다. 방신실은 7일 경기도 안산의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오후 2시 50분 현재 방신실은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5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 국가대표에 발탁된 방신실은 이번이 6번째 프로 대회 출전이다. KLPGA 투어 최고 성적은 ...

    한국경제 | 2021.05.07 14:48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첫날 4언더파 선두권 김민선 "시즌 2승이 목표"

    ... 김민선(26)이 '시즌 2승'에 대한 각오를 내비쳤다. 김민선은 7일 경기도 안산의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오후 2시 20분 현재 박보겸(23)과 함께 공동 선두를 달리는 김민선은 "오늘 바람이 많이 불었는데 샷이 잘 돼서 큰 위기 없이 버디 기회를 많이 잡을 수 있었다"며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해 ...

    한국경제 | 2021.05.07 14: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