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4,0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서울'로 돌아온 매경오픈…이태희, 3연패 도전

    ... 컨트리클럽으로 바꿨다. 오는 6일부터 나흘 동안 열리는 올해 GS칼텍스 매경오픈은 다시 남서울 CC로 돌아왔다. 남서울CC는 전형적인 한국 산악형 골프 코스다. 전장(7천57야드)은 긴 편은 아니지만, 정교한 공략이 아니면 버디를 잡아내기 어렵다. 특히 작고 경사가 심한 그린은 대회 때면 콘크리트처럼 단단하게 다지고 스팀프미터 측정값 4m를 넘나드는 살인적인 빠르기로 악명이 높다. 대회 마지막 날 그린 앞쪽에 핀을 꽂는 18번 홀(파4)은 정상급 선수들도 ...

    한국경제 | 2021.05.04 10:11 | YONHAP

  • '무명' 번스, 4년 만에 PGA 투어 첫 우승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달러)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번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번스는 키건 브래들리(35·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2017년 10월 PGA투어에 데뷔한 번스의 첫 우승이다. ...

    한국경제 | 2021.05.03 17:23 | 조수영

  • thumbnail
    번스, 발스파 챔피언십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종합)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 달러)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번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천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번스는 우승 경쟁을 벌였던 키건 브래들리(미국·14언더파 270타)를 3타 차 2위로 따돌리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17년 10월 PGA ...

    한국경제 | 2021.05.03 09:14 | YONHAP

  • thumbnail
    번스, 발스파 챔피언십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 달러)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번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천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번스는 우승 경쟁을 벌였던 키건 브래들리(미국·14언더파 270타)를 3타 차 2위로 따돌리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24만2천달러. ...

    한국경제 | 2021.05.03 07:13 | YONHAP

  • thumbnail
    타이틀방어 성공 박현경, 39년만에 KLPGA 챔피언십 2연패 달성!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 김한준 기자] 39년만에 대기록이 나왔다. 2일 전남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6,532야드)에서 열린 '크리스 F&C 제43회 KL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경기, 박현경이 버디 4개, 보기 2개를 기록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마지막날 챔피언조로 출발한 박현경은 1번홀부터 버디로 산뜻한 출발을 알렸지만, 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잠시 주춤했다. 하지만 9번홀 약 18m ...

    한국경제 | 2021.05.03 07:01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김효주, 5년 만에 LPGA 우승

    ...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김효주(26)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 상금 16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김효주는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의 센토사GC(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를 기록하며 8언더파 64타를 남겼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를 친 김효주는 16언더파 272타를 친 한나 그린(호주)을 1타 차로 제치고 역전 우승을 이뤄냈다. 지난 2014년 에비앙 챔피언십부터 2015년 파운더스컵에 ...

    한국경제 | 2021.05.03 05:33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박현경, 메이저대회 KLPGA 챔피언십 2연패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메이저대회 크리스 F&C KLPGA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박현경은 2일 전남 영암군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를 기록하며 2타를 줄였고 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쳐 우승했다. 우승 상금 1억8000만 원을 받은 박현경은 상금 랭킹 1위(2억669만 원)에 올랐다. 대상 포인트에서도 70점을 보태며 104점을 만들어 ...

    한국경제 | 2021.05.03 05:1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부활한 김효주, 도쿄올림픽 정조준…"팬들이 원해요"

    ... 몇 번 국제대회에 나갔다"며 "이번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은 나의 골프 인생뿐 아니라 내 인생 자체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이번 대회 경험으로 김효주는 자신감을 듬뿍 충전했다. 김효주는 전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6개로 이븐파에 그쳤지만, 이날 4라운드에서는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잡아냈다. 김효주는 "어제 보기는 모두 짧은 퍼트 실수였다. 평소 퍼트에 자신이 있기 때문에 오늘은 짧은 퍼트할 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02 18:30 | YONHAP

  • thumbnail
    '캐디 아빠' 덕에 우승한 박현경 "올해는 대상 받고 싶다"

    ... 딸의 경기 운영을 지휘하는 '필드의 사령관' 역할을 한다. KLPGA 챔피언십 우승 후 박현경은 "오늘 우승은 90%가 아버지 몫"이라고 말했다. 박 씨는 초속 6m 안팎의 강풍이 부는 가운데 치러진 최종 라운드에서 박현경이 버디 4개를 뽑아내며 역전 우승을 거두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풍속과 풍향을 계산해 클럽 선택뿐 아니라 샷의 방향까지 세밀하게 조율했다. 2타차 선두로 나서게 만든 13번 홀(파4) 탭인 버디는 "아버지의 조언이 결정적이었다"고 박현경은 ...

    한국경제 | 2021.05.02 18:25 | YONHAP

  • thumbnail
    김리안-박채윤-한진선 '시상식 기다리며 브이~"[포토]

    [엑스포츠뉴스 영암, 김한준 기자] 2일 전남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6,532야드)에서 열린 '크리스 F&C 제43회 KL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경기, 박현경이 버디 4개, 보기 2개를 기록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김리안 박채윤 한진선이 시상식을 기다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5.02 18:06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