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8621-148630 / 169,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투자·휴양 매력···안락한 노후 신천지

    ... 5000명에 육박한다. 남아공 이민 전문여행사인 아이니드아프리카의 박영희 원장은 “남아공은 청정한 자연 환경을 자랑하는 데다 영연방 국가로 유럽 문화권이라는 장점 때문에 최근 신흥 은퇴 이민지로서 급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범죄 발생률이 세계 수위권에 오를 만큼 치안이 불안한 것이 단점으로 꼽힌다. 하지만 박 원장은 “범죄는 흑인 거주지에서 발생하고 있어 한국인이 주로 거주하는 백인 거주지에서는 크게 위험하지 않다”고 말했다. 3500여 명의 현지 교민 ...

    한국경제 | 2007.04.19 11:47

  • 마이 세컨드 홈타운…낙원이 따로 없네

    ... 9위에 올라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10위권에 포함됐다(한국 42위). 아시아 국가 가운데 가장 쾌적한 자연환경을 갖고 있으며 가장 성공적인 환경 정책을 펼치는 국가로 말레이시아가 선정된 것이다. 치안 부문 점수도 높다. 유엔 마약 및 범죄사무소(UNODC)는 인구 1000명당 3.5명의 경찰을 배치한 말레이시아를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안전한 나라로 꼽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남한의 3배 남짓 되는 큰 땅을 갖고 있으며 인구는 3000만 명이다. 북쪽에 베트남과 태국, ...

    한국경제 | 2007.04.19 11:43

  • 거리 가깝고 영어권…은퇴이민 인기'짱'

    ... 이민자들이 몰려들면서 최근 집값이 큰 폭으로 뛰고 있다. 또 필리핀 경제 중심지인 마카티에서 차로 1시간 떨어져 있고 마카티와 퀘존을 오가는 길은 하루 종일 교통 체증이 심하다. 퀘존 주변에는 필리핀 저소득층이 많이 살고 있어 범죄 발생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다소 높다. 필리핀으로 은퇴 이민을 떠나기 위해서는 특별영주은퇴비자(SRRV)를 받는 게 유리하다. 이 비자는 35세 이상이어야 받을 수 있다. 은퇴 이민의 경우 보증금이 필요한데 △35~49세 7만5000달러(미국 ...

    한국경제 | 2007.04.19 11:40

  • 전문가 "우편물 전달은 범행 합리화의도"

    ... 사건팀 = 전문가들은 미국 버지니아공대 총격 참사의 범인 조승희(23)씨가 미국 NBC TV에 범행 목적을 밝힌 우편물을 보낸 것에 대해 자신의 범행을 대의를 위한 `테러'로 합리화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고 19일 분석했다. 범죄심리학 전문가들은 우편물을 보낸 것으로 볼 때 계획된 범행일 가능성이 매우 크며 스스로를 기독교와 부자 등에 대한 사회적 징벌을 내리는 영웅으로 여기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곽대경 교수는 "동영상을 ...

    연합뉴스 | 2007.04.19 00:00

  • [美 최악 캠퍼스 총기 참사] "걱정은 많지만" … 교민들 평온 찾아

    버지니아공대 총기 난사 사건 사흘째를 맞는 18일 미국 내에서는 아직까지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해코지나 증오 범죄(인종이나 집단을 미워해 벌이는 무분별한 폭력이나 테러)는 일어나지 않는 등 미국 내 반응은 차분한 편이다. 현지 한인들은 "미국인들 대부분이 이번 사태를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한 개인의 범행으로 여기고 있다"며 "학교에서도 한국 학생들이 별 탈 없이 지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버지니아주립대에 재학 중인 한 유학생도 "미국 ...

    한국경제 | 2007.04.19 00:00 | 안정락

  • [국가 기밀이 샌다] (5) 기술 유출로 돈 번다고? 영화 속에서나 화려한 삶

    ... 등으로 사실상 국경이 없어진 상황에서 핵심기술은 언제든 해외 산업스파이의 표적이 된다. 기업들은 이제 보안 투자와 교육에 눈을 돌려야 한다. 그들이 개발한 기술은 기업 뿐 아니라 국가발전의 토대이기 때문이다. 누군가 "한국은 첨단기술을 가질 자격을 잃었다"라고 한탄한 적이 있다. 기술을 지키기 위해서는 연구 성과에 걸맞은 대우와 기술유출 방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강조한 것이 아닐까? 이제영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 부장검사

    한국경제 | 2007.04.19 00:00 | 주용석

  • thumbnail
    [美 최악 캠퍼스 총기 참사] 조씨 동영상… 무슨말 하고 싶었나

    ... 됐다.거사는 오늘이다. 당신은 오늘과 같은 참사를 피할 수 있는 천억 번의 기회가 있었다 …." 조씨가 동영상을 통해 전달하고자 한 선언문은 이 같은 자기 합리화로 시작한다. 총기 살인의 원인을 남의 탓으로 돌림으로써 반인륜적인 범죄에 대한 정서적 불안감이나 괴로움을 털어내려고 한 흔적으로 보인다. 선언문은 곧 이어 세상에 대한 끝없는 분노와 피해의식으로 채워졌다. "누가 얼굴에 침을 뱉는 것이 어떤 기분인지 알아? 목구멍으로 쓰레기를 넘기는 기분,자기 ...

    한국경제 | 2007.04.19 00:00 | 안재석

  • `위기' 회사 팔려고 부실주식 매입해 줘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는 19일 유동성 위기에 처한 회사의 경영권을 넘기기 위해 인수자가 보유하던 `부실 주식'을 사 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로 코스닥 등록업체인 S사 대표이사 권한대행 박모(50)씨와 경영컨설턴트인 또 다른 박모(38)씨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경영권 인수 대가로 자신의 주식을 매수해 달라고 제의한 김모(45)씨를 공범으로 함께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 등은 2003년 12월 S사의 ...

    연합뉴스 | 2007.04.19 00:00

  • "세상에 대한 울분 · 증오 가득" … 美NBC, 조승희씨가 보낸 동영상 공개

    ...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배달된 동영상에는 조씨가 1800 단어로 구성한 성명서를 읽는 모습이 담겨 있다. 조씨는 동영상을 통해 "당신들은 오늘과 같은 일을 막을 기회가 천억 번은 있었으나 결국 피를 흘리도록 결정했다"며 범죄의 책임을 자신이 아닌 사회 전반의 모순 탓으로 돌렸다. 우편물에서 나온 43장의 사진은 더욱 충격적이다. 목에 칼을 대는 모습,머리에 권총을 겨누는 모습 등 온통 섬뜩한 이미지로 채워졌다. 버지니아주 경찰청장인 스티브 프래허티는 ...

    한국경제 | 2007.04.19 00:00 | 하영춘

  • "한국정부 사과표현, 되레 한국책임론 부각 우려"

    美, 한국인 범죄사실 보다 미국사회 부작용 부각 경찰 늑장대처 논란..주지사 독립조사위 구성지시 미국 사상 최악의 대학 캠퍼스 총기 참사사건의 범인이 한국인으로 알려진 직후 한국 정부가 공식 사과에 가까운 애도 표명을 했지만 이는 도리어 미국 사회에 한국 책임을 부각시키는 역작용을 낳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18일 대두되고 있다. 미국내 한국 전문가들은 미국인들이 한국 국적의 조승희씨가 범죄를 저지른 사실에 주목하기보다 미국내 여러 사회적 ...

    연합뉴스 | 2007.04.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