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231-151240 / 166,9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험지 사전유출로 토익 공신력 추락

    ... 시험지를 손쉽게 빼돌렸다고 진술했다. 어처구니 없게도 고양이게 생선을 맡긴 꼴이었다. 강씨가 빼돌린 토익 시험지는 이미 치러진 것이든, 앞으로 치를 것이든 시험문제지를 구하려는 많은 수요때문에 모두 돈이 됐으며 이 때문에 강씨의 범죄는 지난2002년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수개월간 수차례에 걸쳐 진행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결과 시험이 치러진 기출문제지는 장당 20만∼50만원, 시험전인 사전문제지는 장당 300만∼500만원씩에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서울경찰 수사경찰관 32% 전문교육 못받아

    ... 중감식경력이 채 1년도 되지 않은 비전문가가 39%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교육을 받은 경우에도 대부분 형사ㆍ조사실무ㆍ화재조사 등 일반적인 교육에 치중돼 마약ㆍ사이버디지털ㆍ금융ㆍ테러ㆍ통신 등 최근 급증하고 있는 첨단 범죄에 대한 전문교육 이수율은 불과 20%를 넘지 못했다. 박 의원은 "요즘처럼 범죄가 흉포화ㆍ전문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전문가를양성하지 못한다면 미제사건 증가와 범인 검거율 저하라는 결과는 당연하다"며 "기존 수사경찰관에 대한 체계적이고 ...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112신고 `늑장 출동' 증가"

    경찰이 112신고를 받고 범죄나 사고 현장에 출동하는 대응시간이 갈수록 길어져 시민들의 불만요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경찰청이 8일 국회 행자위 최규식(崔奎植.열린우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 8월말까지 서울경찰청에 접수된 `112 출동' 신고 건수와 도착률은 `5분 내 도착'이 줄어든 가운데 `10분 초과 도착'은 증가했다. 지난해의 경우 모두 157만9천53건이 접수됐는데 `5분 내 도착'이 74%, ...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리포트] 복제폰 우려 커져

    앵커 오늘 국정감사 나흘째입니다. 정보통신부가 올해 첫 국감을 받았는데요. 복제폰으로 인한 범죄 위험성에 대한 지적이 많았습니다. 국감 스케치, 박성태 기잡니다. 기자 정보통신부에 올해 첫 국정감사. 첫번째 화두는 복제폰이었습니다. 초선의 김희정 의원은 아예 복제폰을 들고 나와 정통부의 복제폰 대책에 대해 질타했습니다. [INT 김희정 의원 한나라당] “그 문제에 대해 심가하게 고민을 안해봤다는 것 아닙니까??” 진대제 장관은 우리나라가 ...

    한국경제TV | 2004.10.08 00:00

  • 방미 日외상, 주일미군 감축 촉구

    ... 외상의 언급을 감안할 것이라며 "우리의 입장을 곧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과 미국 양국은 미 국방정책검토구상(DPRI)라는 이름의 포럼을 통해 양국군사전략을 조율하고 있다. 오키나와는 1945년 미국에 점령된 곳으로 1972년 미국은 이 섬의 영유권을 일본에 넘겼지만 주일미군 4만500명의 65%가 이 곳에 몰려 있으며 날로 증가하는 미군범죄로 인해 주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kjw@yna.co.kr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북, DMZ 세계유산 움직임 연일 비난

    ... 콘크리트장벽을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DMZ는 민족의 원한이 서려있는 치욕스러운 곳이라며 이곳을 세계유산으로 등록하고 관광지로 개방한다는 것은 "온 겨레의 통일염원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자 나라의 분열을 영구화하려는 범죄적 기도"라고 비난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논평에서 "남조선당국은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를상품화하고 돈벌이를 하려는 어리석은 생각을 버리고 그곳에 설치된 가시철조망과인공적인 장벽인 콘크리트장벽을 걷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서울이 무서워..살인 이틀에 1건...날마다 강도 6.3건.강간 4.3건

    ... 제출받은 국감자료를 토대로 지난 2001~2003년 3년간 서울에서 발생한 살인과 강도·강간사건 등의 발생 빈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살인·강도·강간에 절도와 폭력사건을 더한 5대 범죄 발생건수는 연 평균 14만8천여건,하루 평균 4백5건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경우 지난 8월까지 모두 8만1천2백98건의 5대 범죄가 발생,하루 평균 3백35건으로 조사됐다. 매일 살인사건 0.66건과 강도사건 5.23건,강간사건 4.93건이 ...

    한국경제 | 2004.10.08 00:00

  • `양심'버린 보험설계사, 상습 보험사기

    ...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백씨부부는 "운전이 미숙해 자꾸 사고가 났던 것인데 보험사기로 몰아가니 정말 억울하다"며 "나머지 피의자들이 거짓 진술로 모든 죄를 우리에게 덮어씌우려 한다"고 말하는 등 범죄 사실을 강력히 부인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국에서 적발된 보험사기는 2002년 5천757건(411억),2003년 9천300건(600억원), 올해 상반기 7천99건(483억)등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손쉬운 보험사기 `한탕' 해마다 급증

    ...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보험사기는 국제통화기금(IMF) 한파 이후 급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운전사와 무직자, 심지어 이번 사건처럼 보험설계사들까지도 보험사기에 가담하고 있다. 실제로 금융감독원과 보험업계가 적발한 보험사기 범죄건수를 보면 2002년 5천757건(411억), 지난해 9천300건(600억), 올해 상반기 7천99건(483억)으로 해마다 크게 늘고 있으며 올해는 관련 액수가 1천억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감원 보험조사실 김성삼 팀장은 ...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지하철 性범죄 '출근시간 환승구간' 집중

    서울지하철에서 발생한 성범죄가 출근시간대 환승구간에서 집중돼 있어 효율적인 경력배치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 박찬숙(朴贊淑)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뒤 7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0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서울지하철에서 발생한 성폭행 범죄 발생건수 1천895건 중 절반이 넘는 1천77건이 출근시간대인 오전 8∼10시 사이에일어났다. 같은 기간 경찰의 성폭력 피의자 검거건수 1천931건 중 환승역이 제일 많은 지하철 ...

    연합뉴스 | 2004.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