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8181-158190 / 164,9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명단공개 성범죄자 동명이인 피해우려]

    청소년보호위원회가 논란속에 30일 청소년성범죄자 명단을 공개하면서 성범죄자와 이름이 같은 '동명이인'들이 피해를 입을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특히 한국통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한미르의 전화번호찾기 코너에는 보호위원회가 공개한 이름과 개략적 주소지만 입력할 경우 다소 흔한 이름의 경우같은 시.군.구에 사는 동명이인이 수십개까지 나타나기 때문에 본의 아닌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서울 중구 인현동에 사는 ...

    연합뉴스 | 2001.08.30 16:28

  • 유기범 前대우통신사장 2심서 집행유예 선고

    서울고법 형사3부(재판장 손용근 부장판사)는 30일 8천2백억원의 분식회계와 5천5백억원의 대출사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이 선고된 대우통신 유기범 전 사장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또 분식회계 묵인 혐의(주식회사 외부감사법 위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 및 추징금 4억7천만원이 선고된 김세경 회계사에게는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이 선고됐다. 이상열 기자 mu...

    한국경제 | 2001.08.30 16:05

  • "검찰의 증인접촉 독점 위헌" 헌재결정

    ... 없다"고말했다. 그러나 주선회 재판관은 "이 사건은 권리침해의 반복 위험성이나 헌법적 해명의필요성을 인정할 수 없으므로 각하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성 대표 이모씨로부터 4천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있는 정 의원은 "검찰측이 이씨를 200여일간 거의 매일 검찰청사로 소환.조사함으로써 나의 변호인이 이씨에게 접근할 기회를 막은 것은 공정한재판을 받을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며 지난 99년 헌법소원을 ...

    연합뉴스 | 2001.08.30 15:29

  • BW 저가발행 기업대표 법정구속

    서울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김용헌 부장판사)는 30일 이사회 결의없이 적정가격보다 싼 가격에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 75억원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기소된 유일반도체 장모 대표와BW 발행을 도와준 투자상담사 김모씨에 대해 각각 징역 3년과 징역 2년6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장 피고인이 BW 행사가격을 2만원으로 책정한 것은 발행 당시 8만원대였던 코스닥 시장 매매가격과 검찰이 공소사실에서 ...

    연합뉴스 | 2001.08.30 11:55

  • 범죄자 신상공개 찬반 엇갈려

    국무총리 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위원장 김성이)가 30일 청소년 성범죄자 169명의 신상을 공개하자 찬.반논란이 들끓고 있다. 반대론자들은 "당사자의 인격권 침해는 물론 이중처벌로 법적 형평성을 잃고 있으며 위헌 소지까지 있다"는 입장인 반면 찬성론자들은 "청소년 성범죄 근절을 위해불가피한 조치"라고 반기고 있다. ◆ 찬성론 = 찬성론자들은 `청소년 대상 성범죄 근절을 위해서는 신상공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신상공개가 당사자에게 ...

    연합뉴스 | 2001.08.30 11:51

  • [성범죄자 신상공개 찬반 엇갈려]

    국무총리 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위원장 김성이)가 30일 청소년 성범죄자 169명의 신상을 인터넷과 관보, 전국 16개시.도 게시판 등에 공개한 것에 대해 찬.반론이 들끓고 있다. 이번 신상공개를 놓고 반대론자들은 "당사자의 인격권 침해는 물론, 이중처벌로법적 형평성을 잃고 있으며 위헌 소지까지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찬성론자들은"`청소년 성범죄 근절'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반기고 있다. ◆ 찬성론 = 찬성론자들은 `청소년 대상 성범죄를 ...

    연합뉴스 | 2001.08.30 10:54

  • thumbnail
    청소년 성범죄자 신상공개..외신도 관심

    국무총리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자 신상을 공개한 30일 오전 정부종합청사앞 게시판 앞에서 한 일본 외신기자가 관심있게 보도하고 있다./연합

    한국경제 | 2001.08.30 10:50

  • 대우통신 전사장 항소심서 집유

    서울고법 형사3부(재판장 손용근 부장판사)는 30일 8천200억원의 분식회계와 5천500억원의 대출사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사기 등)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이 선고된 대우통신 유기범 전 사장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또 분식회계 묵인 혐의(주식회사 외부감사법 위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2년 및 추징금 4억7천만원이 선고된 김세경 회계사에게는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1심 판결에 ...

    연합뉴스 | 2001.08.30 10:37

  • 범죄, 범죄자 집서 가장 많이 발생

    청소년대상 성범죄는 성범죄자들의 집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무총리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가 공개한 1백69명의 청소년대상 성범죄자들의 성범죄 장소는 22.5%가 자신의 집이었다. 다음으로 피해 청소년의 집 17.7%,숙박업소 16.6%,윤락업소 9.5%,자신의 차 안 8.3%,기타 25.4% 등이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8.30 10:18

  • [성범죄 장소, 범죄인 집이 최다]

    청소년대상 성범죄는 성범죄자들의 집에서 가장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무총리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위원장 김성이)가 공개한 169명의 청소년대상 성범죄자들의 성범죄 장소는 22.5%가 자신의 집이었으며, 다음으로 피해 청소년의 집 17.7%, 숙박업소 16.6%, 윤락업소 9.5%, 자신의 차안 8.3%, 기타 25.4% 등이었다. 성범죄인의 집과 피해자의 집, 차안 등에서는 특히 강간사건이, 숙박업소에서는성매수 행위가 주로 발생했다. ...

    연합뉴스 | 2001.08.30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