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도어투도어 운송' 판토스, 거침없는 질주

    LG그룹의 종합물류기업 판토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가 상황에서도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들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작년의 전체 이익을 뛰어넘었다. 해운·항공 분야의 물류 대란이 ... 포트’를 넘어 ‘도어 투 도어’ 서비스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2010~2016년 판토스(옛 범한판토스) 사장을 지낸 배 대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 서비스를 HMM에 꼭 도입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11.13 17:20 | 강경민

  • thumbnail
    HMM, 對美 수출기업 위해 선박 2척 추가 투입

    ...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국내에서 수출되는 물동량이 늘어나면서 북미 서안 항로의 선복 부족으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 운송에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달 24일에는 무역협회와 선주협회가 개최한 선화주간담회에서 삼성SDS, 범한판토스, 현대글로비스 등 주요 화주들은 늘어나는 한국發 물동량 해소를 위해 추가 선박 투입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현재 마켓에서는 선박을 용선하는 것 조차 어려운 상황이며, HMM 역시 유휴선박이 전혀 없지만, 국내 수출기업 보호차원에서 ...

    한국경제 | 2020.10.18 09:50 | WISEPRESS

  • thumbnail
    [공진단] 8월 10일 공시진단 리뷰 .. 실리콘웍스

    ... 여행주로 분류됩니다. 하지만, 수익의 상당부분이 법인 차량 대여에서 발생합니다. 특히, LG그룹에서 발생합니다. 여기서 레드캡투어의 대주주와 LG그룹과의 관계를 살펴 봐야 합니다. 레드캡투어의 대주주인 조원희 회장의 아들인 구본호씨는 과거 범한판토스라는 물류 기업을 운용했습니다. 범한판토스의 1조원대 매출 대부분이 LG그룹에서 발생했습니다. 구본호씨는 구광모 LG 그룹 회장의 7촌 조카입니다. 조원희 모자는 범한판토스를 LG상사에 2015년 매각했습니다. 현재 공정위의 일감몰아주기 ...

    한국경제TV | 2020.08.27 10:25

  • thumbnail
    배재훈 "HMM, 초대형선 띄워 전세역전할 것"

    ... 덧붙였다. 배 사장은 해운업계 최고경영자(CEO)로서 특이한 이력을 지녔다. LG반도체에서 13년간 미주 판매 법인장을 지냈고 LG전자에서는 히트상품인 ‘초콜릿폰’ 마케팅을 주도했다. 이후 물류회사인 범한판토스 사장을 거쳐 2019년 3월부터 HMM을 이끌고 있다. 배 사장은 “LG 근무 시절 쌓은 글로벌 경험이 디 얼라이언스 가입 협상에 큰 도움이 됐다”며 “범한판토스 사장을 거치며 화주의 입장도 이해할 ...

    한국경제 | 2020.05.03 18:00 | 최만수

  • thumbnail
    배재훈 HMM 사장 "초대형선으로 한국 해운 재건할 것"

    ... 사장은 "코로나19가 잠잠해지자 연휴 때 제주도로 관광객이 몰리는 것처럼 상황이 진정되면 그동안 밀렸던 물류가 갑자기 폭발할 수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최대한 기민하게 대응할 것이지만 선박 금융 등을 통한 정부의 유동성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 새장은 LG반도체와 LG전자를 거쳐 범한판토스 사장을 지냈다. 2019년 3월부터 HMM을 이끌고 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3 15:13 | 최만수

  • thumbnail
    LG그룹 오너일가 '1조원' 상속세 짐 어떻게 벗을까

    ... 하는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재계 안팎에서는 계열사 지분 매각을 통한 현금 마련 및 지분 분산 방식 등 효과적인 재원마련 방안을 찾아낼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LG일가는 지난해 종합물류 계열사인 범한판토스 지분을 전량 매각하는 방식으로 현금을 마련, 상속세 납부에 활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본무 회장 별세 당시 지분 분산 방식도 활용됐는데 구체적으로 고인이 보유한 LG그룹 지분 1945만8169주(11.28%) 중 구광모 회장이 ...

    조세일보 | 2019.12.17 10:55

  • thumbnail
    토스, 국제 물류 '부동의 1위'…운송 전 구간 실시간 추적 서비스

    ... 프런티어'가 되기 위해 물류 회사는 국내를 넘어 해외로 물류 거점을 확대하기에 바쁘다. LG그룹의 물류 계열사 '판토스'는 이러한 점에선 가장 준비가 잘된 기업이라고 할 수 있다. 이곳의 강점이 바로 탄탄한 국제 물류 인프라이기 때문이다. ...'을 확보하는 것이다. ◆기네스북 오른 초대형 화물 수송 스토리 1977년 범한흥산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된 판토스는 그 후 '범한종합물류', '범한판토스'라는 사명을 거쳐 2017년 '판토스'라는 지금의 이름을 갖게 됐다. 판토스에 ...

    한경Business | 2019.09.02 13:35

  • thumbnail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현장 경영' 본격화

    ... 나섰다. 현대상선은 배 사장이 지난 3일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 부사장, 윤상건 항만물류사업본부장 등 신임 임원과 현대부산신항만(HPNT) 및 부산지사를 찾은 데 이어 9일에는 전남 광양사무소를 방문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물류업체 범한판토스 대표 출신인 배 사장은 지난달 27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현대상선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됐다. 배 사장은 부산과 광양 현장에서 선박과 터미널 시설을 점검하고, 임직원 간담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회사의 ...

    한국경제 | 2019.04.10 17:29 | 강현우

  • thumbnail
    '진보 학자' 이동걸, 구조조정 해결사로 돌아오다

    ... 최고경영자(CEO) 교체에 대해 “그분들 역할은 끝났고 새 시대에 새 관점에서 미래 지향적인 인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대우조선해양은 정성립 사장 후임으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이, 현대상선은 유창근 사장이 물러난 자리에 배재훈 범한판토스 전 대표가 취임했다. ◆ 정부·오너·노조에도 소신 발언…직설화법 “국가 경제와 대상 기업에 최선이 되는 판단 기준과 엄정한 원칙, 투명한 절차에 따라 구조조정을 진행해야 한다.” “구조조정의 원칙은 해당 기업의 자구 노력이다. ...

    한경Business | 2019.04.08 11:39

  •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취임

    배재훈 현대상선 신임 사장이 27일 공식 취임했다. 현대상선은 이날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배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그는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에 올랐다. 배 사장은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 LG전자 부사장, 범한판토스 사장, 우송정보대 산학협력 부총장 등을 지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3.27 17:42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