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로지스퀘어, 中 택배기업 SF EXPRESS 한국 사장 출신 김병록 공동대표 영입

    ... 로지스퀘어가 중국최대택배기업 SF EXPRESS 한국의 김병록 사장을 공동대표로 영입하고, ‘미들마일 모빌리티 플랫폼’ 전략을 추진한다. 김병록 공동대표는 서울대 중어중문학과와 중국상해교통대 MBA를 졸업하고, 범한판토스 중국사업부장, 판토스홀딩스 투자본부장을 지낸 후 SF EXPRESS 한국 사장을 역임한 국내·국제 물류 및 펀드투자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로지스퀘어는 전국 16개소 네트워크, 1,000여개 고객사를 보유하고 월 6만여 ...

    한국경제 | 2022.04.08 10:51 | 강홍민

  • thumbnail
    HMM 새 '선장'에 김경배 전 현대위아 사장 내정

    ... 사장은 2017년 말까지 10년간 현대글로비스를 이끌며 매출을 크게 증가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에 HMM 대표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 내정으로 지난 3년간 HMM을 이끌어 온 배 사장은 예정대로 3월에 물러난다. LG반도체 해외마케팅 부사장과 범한판토스 대표 등을 역임한 배 사장은 2019년 3월 2년 임기로 HMM 대표로 선임됐으며, 역대 최대 실적 달성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3월 임기가 1년 연장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2.11 18:27 | YONHAP

  • thumbnail
    '도어투도어 운송' 판토스, 거침없는 질주

    LG그룹의 종합물류기업 판토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가 상황에서도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들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작년의 전체 이익을 뛰어넘었다. 해운·항공 분야의 물류 대란이 ... 포트’를 넘어 ‘도어 투 도어’ 서비스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2010~2016년 판토스(옛 범한판토스) 사장을 지낸 배 대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 서비스를 HMM에 꼭 도입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11.13 17:20 | 강경민

  • thumbnail
    HMM, 對美 수출기업 위해 선박 2척 추가 투입

    ...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국내에서 수출되는 물동량이 늘어나면서 북미 서안 항로의 선복 부족으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 운송에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달 24일에는 무역협회와 선주협회가 개최한 선화주간담회에서 삼성SDS, 범한판토스, 현대글로비스 등 주요 화주들은 늘어나는 한국發 물동량 해소를 위해 추가 선박 투입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현재 마켓에서는 선박을 용선하는 것 조차 어려운 상황이며, HMM 역시 유휴선박이 전혀 없지만, 국내 수출기업 보호차원에서 ...

    한국경제 | 2020.10.18 09:50 | WISEPRESS

  • thumbnail
    [공진단] 8월 10일 공시진단 리뷰 .. 실리콘웍스

    ... 여행주로 분류됩니다. 하지만, 수익의 상당부분이 법인 차량 대여에서 발생합니다. 특히, LG그룹에서 발생합니다. 여기서 레드캡투어의 대주주와 LG그룹과의 관계를 살펴 봐야 합니다. 레드캡투어의 대주주인 조원희 회장의 아들인 구본호씨는 과거 범한판토스라는 물류 기업을 운용했습니다. 범한판토스의 1조원대 매출 대부분이 LG그룹에서 발생했습니다. 구본호씨는 구광모 LG 그룹 회장의 7촌 조카입니다. 조원희 모자는 범한판토스를 LG상사에 2015년 매각했습니다. 현재 공정위의 일감몰아주기 ...

    한국경제TV | 2020.08.27 10:25

  • thumbnail
    배재훈 "HMM, 초대형선 띄워 전세역전할 것"

    ... 덧붙였다. 배 사장은 해운업계 최고경영자(CEO)로서 특이한 이력을 지녔다. LG반도체에서 13년간 미주 판매 법인장을 지냈고 LG전자에서는 히트상품인 ‘초콜릿폰’ 마케팅을 주도했다. 이후 물류회사인 범한판토스 사장을 거쳐 2019년 3월부터 HMM을 이끌고 있다. 배 사장은 “LG 근무 시절 쌓은 글로벌 경험이 디 얼라이언스 가입 협상에 큰 도움이 됐다”며 “범한판토스 사장을 거치며 화주의 입장도 이해할 ...

    한국경제 | 2020.05.03 18:00 | 최만수

  • thumbnail
    배재훈 HMM 사장 "초대형선으로 한국 해운 재건할 것"

    ... 사장은 "코로나19가 잠잠해지자 연휴 때 제주도로 관광객이 몰리는 것처럼 상황이 진정되면 그동안 밀렸던 물류가 갑자기 폭발할 수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최대한 기민하게 대응할 것이지만 선박 금융 등을 통한 정부의 유동성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 새장은 LG반도체와 LG전자를 거쳐 범한판토스 사장을 지냈다. 2019년 3월부터 HMM을 이끌고 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3 15:13 | 최만수

  • thumbnail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현장 경영' 본격화

    ... 나섰다. 현대상선은 배 사장이 지난 3일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 부사장, 윤상건 항만물류사업본부장 등 신임 임원과 현대부산신항만(HPNT) 및 부산지사를 찾은 데 이어 9일에는 전남 광양사무소를 방문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물류업체 범한판토스 대표 출신인 배 사장은 지난달 27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현대상선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됐다. 배 사장은 부산과 광양 현장에서 선박과 터미널 시설을 점검하고, 임직원 간담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회사의 ...

    한국경제 | 2019.04.10 17:29 | 강현우

  •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취임

    배재훈 현대상선 신임 사장이 27일 공식 취임했다. 현대상선은 이날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배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그는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에 올랐다. 배 사장은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 LG전자 부사장, 범한판토스 사장, 우송정보대 산학협력 부총장 등을 지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3.27 17:42 | 박상용

  • 현대상선, 새 대표에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

    현대상선은 기존 유창근에서 배재훈으로 대표이사가 변경됐다고 27일 공시했습니다. 새로 선임된 배재훈 대표는 범한판토스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습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 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 ㆍ 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 ㆍ 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 ㆍ 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

    한국경제TV | 2019.03.27 1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