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상선, 새 대표에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

    현대상선은 기존 유창근에서 배재훈으로 대표이사가 변경됐다고 27일 공시했습니다. 새로 선임된 배재훈 대표는 범한판토스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습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 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 ㆍ 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 ㆍ 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 ㆍ 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

    한국경제TV | 2019.03.27 14:52

  • thumbnail
    대우조선·현대상선·한진重 새 CEO '구원투수' 될까

    ... 생산 효율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20년 만에 민영화되는 대우조선의 수장을 맡아 매각을 반대하고 있는 노조 설득과 현장 안정 등 중책을 수행하게 됐다. 현대상선도 27일 주총에서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사장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한다. 고려대 전자공학과를 나온 배 신임 대표는 1983년 럭키금성상사에 입사해 LG반도체 미주지역법인장과 LG전자 스마트폰 등을 담당하던 MC해외마케팅 부사장을 지내 정보기술(IT)산업 경험이 풍부하다. ...

    한국경제 | 2019.03.17 18:31 | 김보형

  • thumbnail
    현대상선 새 대표이사에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 내정

    산업은행이 현대상선 새 대표이사로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를 내정했습니다. 산은은 5일 현대상선 차기 대표 후보자 4명을 면접하고, 경영진추천위원회 결의를 거쳐 배 전 대표이사를 최종 후보자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배 신임 대표는 현대상선 이사회 의결 이후 이달 27일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정식으로 취임하게 됩니다. 산은은 "이번 신임 CEO 선임 과정에서는 현대상선의 경영혁신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과 영업력 강화를 ...

    한국경제TV | 2019.03.07 18:09

  • thumbnail
    현대상선 대표에 배재훈 내정…産銀 "글로벌 경영능력 갖춰"

    산업은행은 7일 현대상선 새 대표이사에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사장(66·사진)을 내정했다. 산은은 현대상선의 최대주주다. 배 내정자는 오는 27일 현대상선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정식 취임한다. 그는 고려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과 LG전자 MC해외마케팅담당 부사장, 범한판토스 대표 등을 지냈다. 산은은 “대형 물류회사 최고경영자(CEO)를 성공적으로 지낸 물류 전문가로서 영업 ...

    한국경제 | 2019.03.07 17:54 | 김보형

  • thumbnail
    유창근 사퇴 배경은?…현대상선 새 대표 내달 윤곽 드러날 듯

    ... 8천83억원으로 규모가 32.1% 커졌다는 성적표가 나오며 유 사장 책임론에 다시 불을 지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이미 유 사장과 함께 후임 인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산은이 이미 작년 말부터 한진해운 출신을 비롯해 범한판토스 등 물류회사 임원을 대상으로 후임자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다음달 5일 열리는 임시 이사회에서 차기 사장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2.20 19:34 | YONHAP

  • thumbnail
    [Hot Stock] 광림

    1일 코스닥시장에서 495원(13.73%) 오른 4100원에 마감했다. 이날 경영컨설팅 전문기업 판토스홀딩스가 100억원 규모의 광림 전환사채를 인수한다는 소식에 매수세가 몰렸다. 판토스홀딩스는 범LG가(家) 3세 구본호 전 범한판토스 부사장이 지분을 갖고 있다.

    한국경제 | 2019.02.01 16:15

  • thumbnail
    '법대로' 세금내는 것 당연한데…'구광모의 선택' 왜 주목받나

    ... 8000억~1조원으로 결정된다면 연 2000억~2500억원 정도의 세금을 납부해야 한다. 상장주식이든 비상장주식이든 물납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보유한 주식을 매각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현금'을 마련해 낼 것으로 보인다. 최근 물류계열사인 범한판토스 지분을 매각한 것도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LG家의 '정도납세' 선택, 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은 왜 LG家 자녀들이 다른 재벌가들처럼 쉬운 길(?)을 놔두고 정도(正道)를 택했을지 여부다. 특히 재벌들이 ...

    조세일보 | 2018.11.07 15:38

  • "LG상사, 아쉬운 물류 부문 성장모멘텀…목표가↓"-SK

    ...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실적은 지난해부터 지속된 꾸준한 이익호조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석탄 가격은 석탄이 탄화수소 내 놓인 입지를 감안할 때 지속적인 강세가 나타날 가능성은 제한적이고, 물류 사업부는 범한판토스와 하이로지스틱스를 인수할 때 대비 성장세는 눈에 띄지 않지만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물류의 더딘 성장속도를 반영해 이익 추정치를 하향 조정했으며 이에 따라 목표주가를 낮췄다는 설명이다. 손 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18.10.01 07:34 | 고은빛

  • thumbnail
    BMW 화재로 어부지리 「렌터카」 저PER 1위는 레드캡투어

    ... 지속적으로 높아지면서 당기순이익의 상당 부분이 대주주에게 지급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만 배당금 35억원이 구본호 조원희 모자에게 지급됐고, 최근 3년간 이들에게 지급된 배당금은 100억원이 훌쩍 넘는다. ◆최대주주 범한판토스→구본호 조원희 변경 이후 매출 정체  지난 2015년 이 회사의 최대주주가 범한판토스에서 구본호 조원희 모자로 변경된 이후 매출 정체를 겪고 있다.  2015년 이전까지 이 회사의 최대주주는  LG계열사인 범한판토스였다.  ...

    한국경제 | 2018.08.13 11:25 | 한경탐사봇

  • thumbnail
    역대 재벌家 '상속세' 얼마나 냈을까…LG家는?

    ... 부분이다. 그러나 지분 상속에 따른 상속세액이 워낙 크기 때문에 상속세 재원은 구 상무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 등을 활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현재 구 상무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 자산은 ㈜LG 외에도 물류계열사 범한판토스(지분율 7.5%)가 있다. ㈜LG 지분 가치는 대략 8500억원, 비상장주식인 범한판토스 지분 가치는 1500억원 수준이다. 범한판토스 지분은 비상장주식이라 물납이 가능하지만 향후 상장 등을 통해 가치가 뛸 가능성이 있는 이 지분을 ...

    조세일보 | 2018.05.25 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