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대를 通한 청년' 정주영 20주기…범현대家 차분한 추모(종합2보)

    ... 도전자' '위기의 승부사' 등 다양한 수식어가 방증하듯 한국 현대경제사와 궤를 같이한 한국의 대표 기업가다. 범현대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대대적인 추모 행사 대신 차분한 분위기 ... 국민당을 만들어 대권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뒤 쇠락의 길을 걸었다. 1998년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면서 남북 경협 시대가 본격 개막하자 새로운 기회를 맞았다. 1998년 6월17일 85세 고령에 소 500마리를 끌고 군사분계선을 넘는 ...

    한국경제 | 2021.03.18 15:54 | YONHAP

  • thumbnail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 정주영 20주기…기업가 정신 '재조명'

    이달 21일로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별세한 지 20년이 된다. 아산이 일군 현대그룹은 지금은 범현대가로 모습을 바꿔 우리나라 곳곳에 지대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현대그룹 창업주이자 한국의 대표 기업가인 아산의 기업가 정신과 나눔, 소통의 철학이 재조명받고 있다. 한국 산업 근대화의 주역이자 대표 기업가 정주영 아산은 한국 현대경제사와 궤를 같이한 한국의 대표 기업가다. 맨손으로 시작해 현대그룹을 일궈낸 신화적 기업가로 꼽힌다. "신용은 ...

    한국경제 | 2021.03.18 15:32 | 신현아

  • thumbnail
    "이봐 해봤어?" 정주영 20주기…범현대家 차분한 추모(종합)

    ... 도전자' '위기의 승부사' 등 다양한 수식어가 방증하듯 한국 현대경제사와 궤를 같이한 한국의 대표 기업가다. 범현대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대대적인 추모 행사 대신 차분한 분위기 ... 국민당을 만들어 대권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뒤 쇠락의 길을 걸었다. 1998년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면서 남북 경협 시대가 본격 개막하자 새로운 기회를 맞았다. 1998년 6월17일 85세 고령에 소 500마리를 끌고 군사분계선을 넘는 ...

    한국경제 | 2021.03.18 11:22 | YONHAP

  • thumbnail
    정주영 별세 20주기…그룹은 쪼개졌지만 여전한 막강 파워

    ...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남긴 업적은 그가 별세한 지 20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나라 곳곳에 지대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아산이 일군 현대그룹은 그가 별세하기 1년전인 2000년에 이른바 '왕자의 난'으로 쪼개지기 시작했고 지금은 범현대가로 불리고 있다. 범현대가는 자동차와 조선, 건설, 유통, 자재 등 주요 산업군에 포진하며 각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비상하고 있다. ◇ '왕자의 난'으로 쪼개진 현대그룹…내부 갈등은 일단락 현대그룹은 1990년대까지 건설과 ...

    한국경제 | 2021.03.18 06:11 | YONHAP

  • thumbnail
    "이봐 해봤어?" 정주영 20주기…범현대家 차분한 추모

    ... '위기의 승부사' 등 다양한 수식어가 방증하 듯 한국 현대경제사와 궤를 같이한 한국의 대표 기업가다. 범현대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대대적인 추모 행사 대신 차분한 분위기 ... 국민당을 만들어 대권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뒤 쇠락의 길을 걸었다. 1998년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면서 남북 경협 시대가 본격 개막하자 새로운 기회를 맞았다. 1998년 6월17일 85세 고령에 소 500마리를 끌고 군사분계선을 넘는 ...

    한국경제 | 2021.03.18 06:11 | YONHAP

  • [단독][마켓인사이트] '범현대가' 후성, 해외지주사에 1000억원 투자유치... 2차전지 확장 실탄 확보

    ≪이 기사는 03월15일(13:29)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불소화합물 제조기업 후성이 분할 신설회사에 1000억원대 자금을 유치한다. 후성그룹은 범현대가(家)로 분류되는 기업이다. 15일 인수합병(M&A) 업계에 따르면 후성그룹이 물적분할로 설립할 예정인 후성글로벌에 재무적 투자자(FI)가 105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 신생 사모펀드(PEF) 운용사가 후성글로벌이 발행하는 ...

    마켓인사이트 | 2021.03.15 17:23

  • [마켓인사이트] 후성 분할회사 1000억 투자유치…2차전지 소재 사업 속도낸다

    ▶ 마켓인사이트 3월 15일 오후 1시30분 불소화합물 제조기업 후성이 분할 신설회사에 1000억원대 자금을 유치한다. 후성그룹은 범현대가(家)로 분류되는 기업이다. 15일 인수합병(M&A) 업계에 따르면 후성그룹이 물적분할로 설립할 예정인 후성글로벌에 재무적 투자자(FI)가 105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 신생 사모펀드(PEF) 운용사가 후성글로벌이 발행하는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인수한다. 이 운용사는 새마을금고중앙회를 주요 ...

    한국경제 | 2021.03.15 17:15 | 김리안

  • thumbnail
    정상영 회장 장례 3일차…조카 정몽준·정몽규, 이틀 연속 조문

    ... 오후에 빈소를 방문했다. 정 회장은 고인의 첫째 아들인 정몽진 KCC 회장과 사촌으로 나이 터울도 비슷하며 절친한 관계로 알려졌다. 사촌들을 비롯한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어 이날은 오전 일찍부터 KCC 전직 임직원들이 찾아와 범현대가 계열사 사장단의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경제계 인사 가운데 가장 먼저 빈소를 방문한 것은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이었다. 최 부회장은 오전 10시20분경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한국 산업을 일으키신 분이자 건자재업계의 거목이셨는데 ...

    한국경제 | 2021.02.01 18:06 | 서기열

  • 정상영 회장 빈소 찾은 최현만 부회장 "한국 건자재업계의 거목…안타깝다"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셋째날인 1일 경제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전날에는 범현대가 친인척들의 조문이 이어진 데 이어 이날은 오전 일찍부터 KCC 전직 임직원들이 찾아와 고인의 가는 길을 배웅했다. 현직 경제계 인사 가운데 가장 먼저 빈소를 방문한 것은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이었다. 최 부회장은 오전 10시20분경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한국 산업을 일으키신 분이자 건자재업계의 거목이셨는데 이렇게 가셔서 ...

    한국경제 | 2021.02.01 11:22 | 서기열

  • thumbnail
    큰형 빼닮은 '리틀 정주영'…60년 경영 현장 지키며 산업보국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지난 30일 숙환으로 타계하면서 ‘영(永)’ 자 돌림의 범현대가 창업 1세대 경영인 시대는 막을 내렸다. KCC 측은 “정 명예회장이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돼 병원에 입원했으며, ... 키우고, 밖으로는 산업보국(産業報國)을 실천한다’는 창업정신은 지금까지 KCC그룹으로 이어져왔다. 고인은 범현대가 큰 어른으로서 가족의 대소사를 직접 챙겼다. 현대가 1세대 6남 1녀 가운데 정주영 명예회장이 2001년 타계한 ...

    한국경제 | 2021.01.31 18:03 | 서기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