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진家 경영권 '남매의 난' 겪나…과거 재벌家 분쟁사례 주목

    범현대가 '형제의 난' 대표적…금호·롯데·두산·효성 등도 내홍 겪어 한진그룹 조양호 전 회장 일가가 조 전 회장 별세 후 경영권 분쟁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과거 ... 것을 두고도 롯데 측이 나서 "동기가 의심된다"고 밝히는 등 형제 관계가 회복되지 않고 있다. 범현대가는 2001년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타계할 무렵 불거진 경영권 분쟁이 10년이 넘게 지속됐다. 현대가 장남 ...

    한국경제 | 2019.05.08 17:53 | YONHAP

  • KCC, 美 모멘티브 인수 위해 범현대家 주식 장내매도 나서

    ... 삼성물산(지분율 8.97%)이 1조7945억원으로 가장 많고 이어 현대중공업(6006억원), HDC현대산업개발(502억원), 현대종합상사(446억원), 현대건설기계(350억원) 등 순이다. 삼성물산을 제외한 나머지는 대부분 ‘범(汎)현대가’ 관련 지분이다. 증권업계에서는 현대일렉트릭 지분 매각이 미국 모멘티브퍼포먼스머티리얼(모멘티브) 인수와 관련돼 있을 것으로 봤다. KCC는 지난해 사모펀드(PEF) 운용사 SJL파트너스, 원익그룹 등과 손잡고 세계 3위 ...

    한국경제 | 2019.04.23 17:43 | 오형주

  • thumbnail
    故 정주영 회장 18주기 모인 범현대가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8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범(汎)현대가 인사들이 서울 한남동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에서 열린 제사에 참석하고 있다. 윗줄 왼쪽부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몽국 엠티인더스트리 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과 노현정 전 아나운서 부부.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3.20 22:15

  • thumbnail
    故 정주영 회장 18주기…정몽구 회장 자택에 범현대가 집결

    고(故)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8주기를 맞아 범현대가(家)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에 집결한다. 재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의 18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6시께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 건 이번이 네 번째로 지난 2015년까지는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범현대 일가는 기일인 21일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에 있는 선영을 찾아 고인을 기릴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 경영진들도 ...

    한국경제 | 2019.03.20 11:06 | YONHAP

  • 범현대家, 코인 쓰나

    대가 3세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발행한 ‘현대코인’이 조만간 범현대가 계열사에서 쓰일 전망이다. 블록체인 기업 HDAC(에이치닥)테크놀로지는 13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파트너십 계획을 발표했다. 조문옥 HDAC테크놀로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범(汎)현대가 계열사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며 “사물인터넷(IoT) 및 인공지능(AI)을 융합한 ...

    한국경제 | 2019.03.13 17:51 | 윤희은

  • thumbnail
    에이치닥 "원화 연동 스테이블코인 'H포인트' 선보일 것"

    ... BaaS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외 BaaS 솔루션을 제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aaS 솔루션 개발을 위한 개념증명(PoC)도 진행 중이다. 조 CTO는 "제조업 기반의 범현대가 기업에서 스마트팩토리에 블록체인 인프라를 적용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며 "스마트팩토리에서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나오는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과 결합해 분석하는 모든 작업을 블록체인 상에서 융합하는 게 목표"라고 ...

    한국경제 | 2019.03.13 12:53 | 오세성

  • thumbnail
    ICO 금지에 해외로 간 국내 블록체인 기업들, 스위스선 '인정'

    ... 잠재웠다. 아이콘은 서울시 블록체인 시범사업,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차세대 선거시스템 구축 등에 참여했고,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함께 조인트벤처 '언체인'을 설립해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도 힘쓰고 있다. 범현대가 3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한 에이치닥(Hdac) 테크놀로지는 프라이빗과 퍼블릭 블록체인을 모두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기술기업. 2017년 10월 ICO로 2억5800만달러(약 3000억원)을 모아 그해 ...

    한국경제 | 2019.02.18 11:06 | 오세성

  • thumbnail
    [가상화폐 10년] 스위스서 인정받은 에이치닥, 직접 블록체인 비즈니스 나선다

    ... 가상화폐(암호화폐) 열풍이 불던 2017년 글로벌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공개(ICO)를 성공시킨 에이치닥(Hdac)이다. 현대가(家) 3세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했다. 에이치닥은 당시 ICO로 약 2800억원을 모집, 지금까지도 ... 플랫폼 구축도 진행한다. 에이치닥은 이같이 올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직접 나서면서 범현대가와의 협력관계 지속 확대, 브릿지 노드 개발에도 힘쓸 방침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가상화폐 10년] ...

    한국경제 | 2019.01.11 08:59 | 오세성

  • thumbnail
    대기업 CEO 4명중 1명 '외부영입'…범삼성맨 '스카우트 1순위'

    ... 사장(삼성정밀화학),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사장(삼성물산) 등도 '전직 삼성맨'이었다. 이어 외국계 기업 출신 CEO가 18명(12.6%)이었고, 관료 출신과 금융사 출신 CEO가 각각 15명(10.5%)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범현대가 11명(7.7%), 범대우 및 범LG 출신이 각각 6명(4.2%)으로 나타났다. 500대 기업을 그룹별로 구분하면 CJ가 12명의 CEO 가운데 7명을 외부영입 인사로 채워 가장 많았고, 부영과 SK가 각각 4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

    한국경제 | 2019.01.09 06:38 | YONHAP

  • thumbnail
    최근 4년 ROE 개선된 중소형 건설주 1위는 한라

    ... 사업부문의 양호한 원가율에도 불구하고 매출 부진에 따른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배곧신도시 준공에도 주택부문 원가율은 84.5%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고, 토목부문은 일부 현장의 설계변경 등으로 원가율이 크게 개선됐다. 또 범현대가, 삼성전자 등 우량 발주처로부터 수주한 현장들의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건축부문 역시 원가율 개선이 추세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매출만 회복되면 실적 개선은 자연스레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매출 성장이 중요한 시점인 가운데 신규 수주가 ...

    한국경제 | 2019.01.03 20:46 | 한경탐사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