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951-21960 / 23,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문윤리위원장에 김석수씨

    신문윤리위원장에 김석수씨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이사장 김대성.제주일보 사장)는 29일 오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제58차 이사회를 열고 김석수(김석수) 전대법관을 신임 위원장으로 인준했다. 또 장준봉(장준봉) 경향신문 사장과 고흥길(고흥길) 한나라당 의원과 정범구(정범구) 민주당 의원을 신임 윤리위원으로 위촉했다.

    한국경제 | 2000.10.01 00:00

  • "대휴땐 휴일 근로수당 지급의무 없다" .. 대법원

    백화점 직원처럼 취업규칙이나 단체협약에 따라 휴일에 일하는 대신 평일중 하루를 쉬게 했다면 별도의 휴일근로 수당을 줄 필요가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제2부(주심 조무제 대법관)는 29일 신모씨 등 부산지역 초등학교 경비원 20명이 부산시교육감을 상대로 낸 수당청구소송에서 이같이 판시,휴일수당을 지급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깨고 이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취업규칙이나 단체협약에 규정을 두거나 근로자 동의를 ...

    한국경제 | 2000.09.30 00:00

  • 특수학교 반대...大法 '님비' 제동 .. 일원동 장애인학교

    자신들의 거주지에 장애인 학교가 들어서는 것을 막기 위해 법정다툼을 벌여온 서울 일원동 아파트 주민들이 끝내 패소했다. 대법원 제3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21일 신모(38·여)씨 등 서울 일원동 아파트 주민 6명이 특수학교 설립 승인에 반대하며 서울시교육감 등을 상대로 낸 학교설립계획 승인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패소를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번 판결은 주민이 자신들의 거주지에 기피·혐오시설이 들어서는 것을 저지하는 이른바 ''님비(NIMBY)'' ...

    한국경제 | 2000.09.22 00:00

  • "회계장부조작 거액대출은 사기죄" .. 대법원 판결

    회계장부를 조작해 적자를 흑자로 처리한 뒤 은행으로부터 거액을 대출받은 부도덕한 기업주에게 사기죄를 적용할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제3부(주심 이규홍 대법관)는 19일 이같은 수법으로 은행에서 2백41억원을 빌려 쓴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H건설사 대표 홍모(44)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죄 부분에 유죄를 인정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은행이 자체적으로 신용조사를 했지만 홍씨가 결산서 등을 허위 ...

    한국경제 | 2000.09.20 00:00

  • 정차중 차량사고 보험금 줘야 .. 대법, "운전연속행위"

    대법원 제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18일 도로 변에 차를 세우고 잠을 자던 중 차량 폭발사고로 숨진 문모씨의 유족들이 S보험 등을 상대로 낸 보험금지급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보험사는 피해자에게 보험금 3억6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문씨가 장시간 운전으로 피곤한 상태에서 휴식을 위해 잠을 잔 행위는 안전운전을 위한 조치로 운전의 연속으로 볼 수 있다"며 "따라서 문제의 사고는 보험약관상의 운행중 사고에 해당한다"고 ...

    한국경제 | 2000.09.19 00:00

  • [다산칼럼] 南北문제와 '상호주의' .. 홍준형 <서울대 교수>

    ... 것이었다. 그후에도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는 북한에 일방적으로 혜택을 주어선 안되고,경제지원을 하되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북한의 개혁·개방 조치를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상호주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상호주의란 국제법관계에서 발전된 원칙이다. 이를테면 우리나라 국민을 상대국에서 보호해주면 우리나라도 그만큼 상대국 국민을 보호해 준다는 것이다. 일견 극히 자명한 호혜평등의 원칙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상호주의가 대립상태를 고착시키는 방향으로 작용하는 ...

    한국경제 | 2000.09.19 00:00

  • 투자위험 안알린 증권사 배상책임 .. 대법 "낙관론 펴며 권유"

    증권회사 직원이 고객에게 위험성을 알리지 않고 낙관적인 전망만을 제시하며 투자를 적극 권유했다면 손실을 입은 경우 투자자에게 배상해줘야 한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1부(재판장 배기원 대법관)는 9일 주식투자로 손해를 본 신모(75)씨가 현대증권과 직원 김모(39)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이같이 판시하고 신씨에게 2천3백여만원을 지급토록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신씨가 투자 초기에 손해를 보고 ...

    한국경제 | 2000.09.10 00:00

  • 법무법인 율촌 고문변호사로 .. 김용준 헌법재판소장

    ... 소장은 "변호사로 활동할 만큼 아직은 건강도 충분하고 또 후배들에게 경험을 전수할 좋은 기회로 여겨 법조계에 계속 남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지난 57년 고시(9회)에 합격한 후 서울민사지법 부장판사,서울가정법원장,대법관 등을 역임했다. 법무법인 율촌은 국내변호사 31명,외국변호사 8명 등 변호사가 39명인 국내 중견 로펌으로 조세와 공정거래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9.07 00:00

  • [프리즘] 70대 할머니 '황혼이혼' .. 대법원, 최종 허락 판결

    대법원 제1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6일 40여년간의 결혼생활 끝에 남편의 억압을 견디기 어렵다며 A(72)씨가 남편 B(92)씨를 상대로 낸 이혼소송에서 이혼을 허락하는 이른바 ''황혼이혼''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40여년간 부부생활을 하다가 황혼기에 접어들어 이혼소송을 낸 원고측에도 책임이 없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그러나 더 큰 책임은 평생을 봉건적 권위적인 방식으로 가정을 이끌어온 피고가 한차례 이혼소송 후에도 계속 억압적으로 ...

    한국경제 | 2000.09.07 00:00

  • 서울지법원장 박영무씨 .. 대법, 고위법관 8명 인사

    대법원은 4일 김효종.김경일 법원장의 헌법재판소 재판관 추천으로 공석이 된 서울지법원장에 박영무(朴英武) 서울행정법원장을, 수원지법원장에 김동건(金東建) 제주지법원장을 임명하는 등 고법 부장판사급 이상 고위법관 8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오는 7일자로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서울행정법원장에는 고현철(高鉉哲) 창원지법원장이 전보됐고 창원지법원장과 제주지법원장에는 최병학(崔秉鶴) 서울지법 동부지원장과 김상기(金相基) 서울지법 서부지원장이 각각 ...

    한국경제 | 2000.09.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