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951-21960 / 24,2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대법관 아들이 아버지 잔인하게 구타

    미국 뉴햄프셔주 대법원의 존 브로더릭 대법관(54)이 지난달 30일 한밤중에 자기 침실에서 검찰조차 그의 얼굴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아들한테 잔인하게 구타당한 사건이 발생. 골절과 얼굴 및 머리 상처 등의 중상으로 6시간 동안 수술을 받고 안정을 되찾은 브로더릭 대법관은 구타당할 당시 누가 자신을 때렸는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윌리엄 델커 검찰차장은 경찰이 대법관 부인의 긴급 전화를 받고 출동, 사건 발생 약 하루 만인 31일 오전 대법관의 ...

    연합뉴스 | 2002.04.01 00:00

  • "불법체류자는 부당해고돼도 체임 못받는다".. 美대법원

    ... 위반보다 죄질이 더 무겁다며 불법이민자는 미국에서 일할 법적 권리가없다고 강조했다. 렌퀴스트는 "불법체류자들이 해고 보상금을 받을 경우 이민법을 사문화시키고유사 사건이 반복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렌퀴스트 등 보수성향의 대법관 5명은 다수의견을, 스티븐 브레이어 등 진보성향의 대법관 4명은 소수의견을 냈는데 노동법보다 이민법을 우선시한 것은 대테러조치 강화 분위기와도 전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은 지난 88년 호세 카스트로라는 멕시코계 불법이민자가 ...

    연합뉴스 | 2002.03.29 00:00

  • '윤락장소 제공' 유죄확정

    대법원 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28일 술집종업원과 손님에게 윤락장소를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전모(29.여.숙박업)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김모(44.여)씨에 대해서도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에 범행횟수나 윤락장소를 제공받은 사람의 이름 등이 명시되지 않았지만 피고인들이 인근 술집들로부터 객실을 예약받아 여종업원들과 손님들에게 윤락장소를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황명수 전의원 유죄확정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8일 경부고속철도 차량선정 로비와 관련, 재미교포 로비스트 최만석씨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기소된 황명수 전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 및 추징금 4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최씨가 99년 10월 검찰조사에서 피고인에게 돈을 건넸다고 진술한 뒤미국으로 달아나 법정 출석을 기대하기 힘든데다 최씨 진술의 신빙성이 인정된다"며황 전 의원의 상고를 기각했다. 황 전 의원은 ...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高價전략 값인상 "담합 아니다" .. 대법 판결

    ... 마케팅전략의 수단으로 존중돼야 한다고 보고 법원이 기업의 손을 들어준 동시에 마케팅전략과 담합의 경계선을 그었다는 점에서 관련업계는 물론 향후 기업들의 가격경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2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27일 동서식품과 한국네슬레사가 공정위를 상대로 낸 '시정조치 명령 등 취소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심의 원고패소 부분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들이 경쟁사를 따라 커피값을 올린 것은 ...

    한국경제 | 2002.03.27 17:17

  • "고급이미지 위한 가격경쟁, 담합아니다" .. 대법원

    고급제품이라는 인상을 주기 위해 경쟁적으로가격을 올렸다면 불공정거래행위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27일 D식품과 H사가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시정조치명령등 취소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심의 원고패소 부분을 파기하고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원고들이 경쟁사를 따라 커피값을 올린 것은 값이 싸면 잘 팔리지 않던 국내 커피시장의 독특한 상황에서 서로의 경쟁이 그대로 표출된 것"이라며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자국민 상대 불법여행업 국내법 적용못해"

    외국인의 경우 여행업 등록 없이 자국에서 자국민을 대상으로 국내 불법 입국을 알선했더라도 국내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송진훈 대법관)는 27일 자국민들의 불법 입국을 알선한 혐의(관광진흥법 위반)로 기소된 이란인 G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외국인이 국내 사무소 없이 국내에서 여행객을 모집하지 않고, 자국에서 자국민을 상대로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신준식 순천시장 시장직 상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6일 관급공사와 관련, 업체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신준식(64) 순천시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신씨와 검찰의 상고를 모두 기각, 징역5년에 추징금 1억1천만원을 선고한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신씨는 이날로 시장직을 잃게 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개인적 친분관계에 의해 금품을 받았다고 하지만 직무의 대상이 되는 사람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점에 비춰 뇌물로 인정된다"고 말했다. 신씨는 98-99년 ...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한보부실대출 前경영진 책임" .. 대법원 "제일銀에 10억배상" 판결

    대법원이 한보그룹에 대한 부실대출 책임을 물어 제일은행의 옛 경영진들에게 손해배상을 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 2부(주심 조무제 대법관)는 24일 제일은행이 한보 특혜비리로 손해를 봤다며 이철수.신광식 전 행장과 이세선 전 전무, 박용이 전 상무 등 제일은행 전직 임원 4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피고는 10억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은행 이사는 대출업무시 상대 회사의 신용과 ...

    한국경제 | 2002.03.24 17:31

  • 제일은, 주주대표소송 승소

    제일은행이 한보그룹에 대한 부실대출 책임과관련, 은행 구 경영진을 상대로 낸 주주대표소송에서 대법원이 은행측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 2부(주심 조무제 대법관)는 24일 제일은행이 한보 특혜비리로 손해를 봤다며 이철수.신광식 전 행장과 이세선 전 전무, 박용이 전 상무 등 제일은행 전직임원 4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피고는 10억원을 배상하라"며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은행 이사는 대출업무시 ...

    연합뉴스 | 2002.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