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011-22020 / 24,1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성년 확인않고 혼숙시키면 유죄"

    신분증 확인없이 구두로만 나이를 확인한 뒤 미성년자를 이성과 혼숙시켰다면 여관업자는 처벌받아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28일 미성년자를 이성과 함께 투숙시킨 혐의(청소년보호법 위반)로 기소된 김모(56.숙박업)씨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유죄를 인정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여관업자는 이성과 함께 투숙하는 사람이 미성년자로 의심되면 신분증 등 확실한 방법으로 확인해야 하며 구두로만 나이를 ...

    연합뉴스 | 2001.08.28 13:12

  • "지자체 지원받는 법인 정보공개 의무없어"..대법원 판결

    일반 법인이나 단체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을 받더라도 공공기관과는 달리 그 지원 내역을 공개할 의무는 없다는 확정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28일 청주시의회가 `시 예산을 지원받은 법인.단체는 그 내역을 공개해야한다'는 내용의 조례개정안을 의결한 것과 관련, 청주시장이 시의회를 상대로 낸 조례개정안 일부무효 확인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을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과 `지방자치법'을 ...

    연합뉴스 | 2001.08.28 09:20

  • '재봉공이라고 모두 근로자는 아니다' .. 대법원 판결

    양복점에 고용돼 주인의 지시를 받고 일한 재봉공이라 하더라도 무조건 법정 개념의 근로자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7일 예고 없이 재봉공을 해고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기소된 C양복점 주인 황모(61)씨에 대한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유죄를 인정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양복점에는 재봉공에게 적용되는 취업규칙이나 복무규정이 없고 근무일수에 별다른 ...

    한국경제 | 2001.08.27 16:32

  • "재봉공이라도 모두 근로자는 아니다"

    양복점에 고용돼 주인의 지시를 받고 일한 재봉공이라 하더라도 일괄적으로 법정 개념의 근로자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7일 예고없이 재봉공을 해고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기소된 C양복점 주인 황모(61)씨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유죄를 인정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해당 양복점에는 재봉공에게 적용되는 취업규칙이나 복무규정이 없고 근무일수에 별다른 통제를 ...

    연합뉴스 | 2001.08.27 15:44

  • "병원행 거절 어린이 방치는 뺑소니" .. 대법원

    교통사고를 당한 어린이가 병원가기를 거부했다고해서 아무런 구호조치 없이 현장을 벗어났다면 뺑소니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결이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7일 운전중에 9세 어린이를 친 뒤 구호조치를 하지 않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도주차량) 혐의로 기소된 이모(35)씨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유죄를 인정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고 직후 피해자가 병원에 가기를 거절했더라도 피해자가 9세 어린이였던 ...

    연합뉴스 | 2001.08.27 14:53

  • 대법원, 심재륜 前 대구 고검장 면직 취소판결

    대법원 2부(주심 이강국 대법관)는 24일 심재륜(57·사시 7회) 전 대구 고검장이 법무부를 상대로 낸 면직처분취소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승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99년 대전 법조비리사건과 관련,항명파동을 초래했다는 이유로 면직됐던 심 전 고검장은 검찰에 복귀할 수 있게 됐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8.24 17:16

  • 美연방법원, 소송기록 인터넷 제공

    ... 이와 관련해 미국내 언론기관들은 법원의 모든 공개기록은 동등하게 취급돼야하고 신속한 이용이 가능한 인터넷을 통해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해왔으나 이에 반대하는 이들은 온라인 소송 과정에서 개인의 금융정보나 의료기록 등 개인정보가 누출될 수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연방법원의 정책을 결정하는 법관회의는 오는 9월11일 회의를 소집, 법원행정 및 소송관리위원회의 권고안을 심의한다. (워싱턴 AP=연합뉴스) yykim@yna.co.kr

    연합뉴스 | 2001.08.16 19:17

  • [한경에세이] 법정과 카메라 .. 홍승기 <법무법인 하나 변호사>

    ... 견디지 못한 피고인들이 색안경까지 끼고 무대(?)에 앉았다고 전한다. 뉘른베르크 재판에 대해선 미국이 구소련의 세력 확장을 막기 위해 벌인 한 판의 쇼였다는 비난도 있지만 그렇더라도 꽤 재미있는 쇼였음에 틀림없다. 미국 대법관 로버트 잭슨은 전범재판의 특별검사로 지명되자 이 사건의 교육적 성격을 중시했다는데 카메라를 끌어들인 것도 그의 아이디어일 것이다. 카메라가 법정의 구석구석을 비춘 사건으로 'O J 심슨사건'을 빼놓을 수 없다. '심슨'의 일거수 일투족이 ...

    한국경제 | 2001.08.14 16:36

  • 변종석청원군수 실형확정, 군수직 상실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변종석청원 군수가 대법원에서 실형이 확정돼 군수직을 상실했다. 대법원 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14일 민관 합작호텔 건립과정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기소된 변종석 청원 군수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3년 및 추징금 1천16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로써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도 현직군수라는 신분덕에 법정구속이 유예됐던 변 군수는 이날로 군수직을 잃고 법정구속됐다. ...

    연합뉴스 | 2001.08.14 15:24

  • [부음] 신성택 前 대법관 모친상

    *신성택前대법관.정택부산세운철강사장.현택문화관광부공무원.종택부산세운철강전무.만택육군중령 모친상=12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15일 오전 7시 3410-6917

    한국경제 | 2001.08.13 1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