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281-22290 / 24,0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리즘] 도장훔쳐 혼인신고 .. 절도부분 무죄확정

    대법원 형사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4일 사실혼관계에 있는 여자의 도장을 몰래 훔쳐 혼인신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임모(39.회사원)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절도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절도죄가 성립되려면 다른 사람의 물건을 무단사용하면서 그 물건이 갖는 경제적 가치를 상당 부분 소모시키거나 사용후 오랜 기간 돌려주지 않고 점유해야 한다"며 "훔친 물건을 사용후 곧바로 돌려주고 가치소모가 미미한 정도라면 절도죄가 ...

    한국경제 | 2000.04.05 00:00

  • "상해로 인한 질병사망 보험금 줘야" .. 대법원 "의학적입증 無關"

    보험 약관에 상해의 직접 결과로 숨질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 상해때문에 생긴 질병으로 사망했을 경우에도 보험금을 줘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3일 삼성화재해상보험이 보험금 지급의무가 없다며 사냥도중 총기 오발사고로 숨진 박 모씨 유족을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원고승소 판결을 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 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민사분쟁에서 ...

    한국경제 | 2000.04.04 00:00

  • [해외유머] '인정 있는 법관'

    The railroadman was drawn for jury service but asked to be excused. "We are very busy at the shops," he explained to the judge," and I should be there." "You think the railroad can''t operate without you." "No, Your Honor, the point is that I know...

    한국경제 | 2000.04.01 00:00

  • 관리지침만으로 업종변경제한 못해 .. 대법원 판결

    공공 복리를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지하상가 관리운영지침이 하자가 없는 업종 변경까지 제한할 수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특별3부(주심 이돈희 대법관)는 31일 대전시 대흥동 지하상가 음식점 주인 신 모씨가 대전 중구청장을 상대로 낸 일반음식점 변경허가 신청 반려처분취소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원고 패소를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전시가 구청과 지하상가 관리업체에 시달한 관리운영지침은 ...

    한국경제 | 2000.04.01 00:00

  • 이름 빌려준 땅 임의처분 무죄 .. 대법원, 횡령죄 불인정

    명의신탁을 받은 부동산을 이름을 빌려준 사람이 임의로 처분하더라도 실제 주인이 자기 땅이라는 사실을 입증하지 못한다면 횡령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송진훈 대법관)는 29일 명의신탁 부동산을 신탁자 몰래 은행에 담보로 잡힌 혐의로 기소된 박모(46.회사원)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하고 횡령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번 판결은 95년 7월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에 ...

    한국경제 | 2000.03.30 00:00

  • 토지 등기부초과분 취득시효 인정못해 .. 대법원 판결

    매입한 토지의 면적이 등기부에 적혀 있는 것 보다 많을 경우 오랫동안 이용해 왔더라도 초과부분에 대해서는 소유권을 인정할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송진훈 대법관)는 29일 이모(43)씨가 "토지의 면적이 등기부보다 많기만 20년 가까이 사용한 만큼 그 땅에 대한 소유권을 인정해 달라"며 낸 소유권이전 등기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하고 상고를 기각했다. 대법원은 판결문에서 "부동산 매수자는 매매체결 전에 등기부나 ...

    한국경제 | 2000.03.30 00:00

  • 모르고 한 부실대출 배임죄 안돼 .. 대법원 '지점장 무죄'

    은행 지점장이 부실대출로 은행에 손해를 입혔더라도 사전에 부실대출인 줄 몰랐다면 배임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28일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 농협지점장 이모(56)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배임죄가 성립하려면 자기 또는 다른 사람의 이익을 위해 임무를 위배해 재산상 손해를 가한다는 인식이 있어야 ...

    한국경제 | 2000.03.29 00:00

  • 병역면제 '뇌물' 무조건 처벌 .. 대법원, 재신검결과 무관

    뇌물을 주고 병역을 면제받았다면 재신체검사에서 다시 면제처분을 받았더라도 형사처벌을 면할 수 없다는 대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1부(주심 신성택 대법관)는 27일 돈을 주고 아들의 병역을 면제받은 혐의로 기소된 임모(54.은행원)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병역의무자인 자신의 아들이 재신검을 받은 결과 징집대상에서 제외됐다는 사정 등을 내세우고 ...

    한국경제 | 2000.03.28 00:00

  • 체불임금 이자 우선변제 안돼 .. 대법원 판결

    회사가 경매로 넘어갔을 경우 체불임금은 우선변제대상이지만 그 임금의 이자까지 우선변제될수 없다는 대법원 결정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20일 윤모씨 등 J건설 직원 2백24명이 낸 부동산 강제경매 기각결정 재항고 사건에서 이들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밀린 임금의 우선변제는 근로자들의 생활환경 안정 차원에서 담보물권보다 우선해 인정되고 있다"며 "그렇다고해서 밀린 임금과 퇴직금 등의 이자까지 모든 담보물권에 ...

    한국경제 | 2000.03.21 00:00

  • 아파트 입주예정일 지연 미리 알려도 손해배상

    ... 따른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번 판결은 입주자 모집공고의 효력을 단순한 공지절차가 아닌 분양계약의 일부로 인정한 것이어서 앞으로 유사한 소송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민사1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19일 모집공고에 지정된 입주예정일보다 75일 늦게 입주한 서울 면목동 아파트주민 이모씨 등 85명이 공급회사인 S건설을 상대로 낸 지체상금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하고 "주민들에게 각각 2백42만~4백80만원을 배상하라"고 ...

    한국경제 | 2000.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