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291-22300 / 24,2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조알림방] 신성택 변호사 ; 해동 합동법률사무소 등

    신성택 변호사가 법무법인 율촌의 사외고문으로 일하게 됐다. 신 변호사는 대법관으로 재직하다 지난해 7월 퇴임했다. 이와 함께 박규석 노혁준 한정수 장재원 김선경 김경애 김은진 고은정 변호사가 법무법인 율촌에 합류했다. (02)528-5200 한백 합동법률사무소와 천지인 합동법률사무소가 향후 "해동 합동법률사무소(가칭)"로 통합하기로 했다. 법무장관을 지낸 김종구 변호사가 고문변호사를 맡게 됐으며 문형식 황승연 강대성 이재용 이건행 채방은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봉화.울진 선거무효訴 .. 대법원 "하자 없다" 기각

    ... 방문한 자리에서 이 소식을 접한 김중권 대표는 "재판부에서 공정한 판결이 이뤄졌다고 보기 때문에 더 이상 다른 논평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나 한나라당이 지난달 27일 대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 "대법관 출신으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법대로''를 주장하는 이회창 총재가 이런 사안에 대해 사법부를 압박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이 총재는 탄원서 문제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한나라당은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며 ...

    한국경제 | 2001.03.10 00:00

  • 보령제약 항암제 특허분쟁서 승소

    보령제약은 7일 이탈리아의 파마시아& 업죤에스피에스 와 항암제 특허분쟁에서 대법원의 승소판결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법원 제1부(주심 박재윤대법관)는 판결에서 파마시아&업죤이 국내에 특허등록한 항암주사제인 안트라사이클린 글리코사이드 용액에 대한 제조방법은 외국의 여러 인용문헌에 기재된 내용과 별다른 구성과 작용효과에 있어서 특별한 차이점을 찾을 수 없으므로 인용문헌들로부터 용이하게 발명할 수 있는것이라며 무효 판결을 내렸다고 보령제약이 공시를 톨해 ...

    한국경제 | 2001.03.07 00:00

  • 민사재판 짧아진다..횟수 2~4회로 줄고 3~5개월이면 끝나

    ... 분쟁의 핵심에 맞춰 집중적으로 진행하고 나머지는 법정외에서 절차를 끝내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현행 방식은 대부분의 사건이 10회이상 재판을 열어야 끝나지만 서면공방절차를 거칠 경우 원고와 피고가 실제 법정에 출석하는 횟수는 2∼4회로 대폭 줄어들게 된다. 또 지금까지는 재판 당사자들이 법관 앞에서 주장과 호소를 할 기회가 없었으나 앞으로는 본인이 직접 판사앞에서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게 된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02 00:00

  • '서면공방' 도입 재판 신속하게 종결 .. '大法 새 민사재판 내용'

    ... 끝내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현행 방식의 경우 대부분의 사건이 10회이상 재판을 열어야 끝나지만 서면공방절차를 거칠 경우 원고와 피고가 실제 법정에 출석하는 횟수는 2~4회로 대폭 줄어들게 된다. 또 지금까지는 재판 당사자들이 법관 앞에서 주장과 호소를 할 기회가 없었으나 앞으로는 본인이 직접 판사앞에서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게 된다. 이와함께 관련 증인을 하루에 모아 일괄신문하는 방식으로 재판을 진행해 재판기일이 짧아지게 됐다. 이 경우 미국 법정과 비슷한 ...

    한국경제 | 2001.03.02 00:00

  • 공직자 56명 1억이상 늘어 .. 1급이상 재산변동 내용

    ... 이상 공직자 51명,판사 4명, 헌재 재판관 1명 등 총 56명의 재산이 1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와 대법원은 27일 김대중 대통령을 비롯한 1급 이상 공직자 6백40명, 고등법원 부장판사급 이상 법관 1백12명,헌법재판소 12명 등 총 7백64명의 2000년 재산변동 내역을 공개했다. 행정부 고위공직자의 경우 이번 변동신고에서 재산이 증가한 공직자는 전체의 70.4%인 4백51명, 감소자는 29.3%인 1백88명이었고 1명은 ...

    한국경제 | 2001.02.28 00:00

  • [공직자 재산공개] '사법부' .. 재산감소 상위 7명 '주식투자 손해'

    ... 늘어난 사람은 4명이며 1억원 이상 줄어든 사람은 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법부 재산증가 상위자 10명중 3명이 지난해 부동산을 내다 판 결과 실매도가와 기준시가와의 차액으로 재산이 늘어났다. 사법부 재산증가 1위는 이용우 대법관으로 1억4천3백여만원이 늘었다. 서울 강서구 방화동의 잡종지 5백51㎡를 판 가격과 기준시가 사이의 차액으로 인해 1억원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정치 가정법원장, 김대화 대전고법원장 등도 각각 1억4천3백여만원과 8천9백여만원이 ...

    한국경제 | 2001.02.28 00:00

  • 진료소홀 의사 '업무과실 책임'

    의사가 미열 기침 등 사소한 증세를 보인 환자를 상시 대기하면서 면밀히 살펴보고 중증으로 악화되지 않도록 조치하지 않았다면 업무상 과실책임을 져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25일 군의관 복무중 구토 등의 증세를 보인 사병을 제대로 진료하지 않아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의사 N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금고 8월,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26 00:00

  • 삼성전자 부장급까지 스톡옵션 .. 560명에 300만주

    ... 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임원의 경우 5천∼10만주, 부장의 경우 1천∼1천5백주 가량의 스톡옵션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날 이사회에서 삼성전자는 등기이사의 50%인 7명의 사외이사를 두기로 하고 임기가 끝나지 않은 4명 외에 김석수 전대법관(재선임),이갑현 전외환은행장, 스웨덴 인터넷 컨설팅 업체인 아이콘미디어랩의 요란 맘(Goran S Malm) 사장 등 3명을 새로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17 00:00

  • 주차중 폭발사고 '보험금 지급해야'

    자동차가 반드시 주행 상태가 아니더라도 부속 장치를 사용하다 폭발 등 사고가 났을 경우 자동차보험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16일 J화재해상보험이 주차 상태에서 배터리 폭발사고를 당한 서모(35)씨를 상대로 낸 채무 부존재 확인 청구소송에서 "주행 상태가 아니더라도 보험금 지급 의무가 있다"며 원고패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운행''은 ...

    한국경제 | 2001.02.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