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4,7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충격에 빠진 맘카페 현황 "진심 문재인 정부 전으로 돌아가고파"

    ... 60㎡(18평) 이하의 소형 아파트 전세가조차 4억 원을 뚫는 등 미친 전세가라는 표현이 지나치지 않을 정도다"라고 지적했다. 임대차 3법은 지난해 총선 압승으로 막강한 입법권을 쥔 여당이 일방적으로 단기간에 밀어붙인 법안으로 1년 만에 예기치 못한 부작용을 낳고 있다. 180석 여당 단독으로 법률을 신속히 개정할 수 있었지만 피해는 벼락거지로 전락한 국민들이 고스란히 감당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2 09:15 | 이미나

  • thumbnail
    미국 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다우 0.83%↑

    ... 이상 하락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지수 기업 중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 가운데 85%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한편 이날 초당파 의원들이 마련한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 법안은 상원의 절차적 표결을 넘지 못했다. 이는 공개 토론을 위한 표결로 해당 법안에 내용이 미흡하다며 공화당 의원들이 전원 반대해 표결 통과를 위한 60표를 얻는 데 실패했다. 초당파 의원들은 적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최종 합의에 도달해 ...

    한국경제TV | 2021.07.22 06:47

  • 뉴욕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다우 0.83%↑마감

    ... 하락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지수 기업 중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 가운데 85%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한편 이날 초당파 의원들이 마련한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 법안은 상원의 절차적 표결을 넘지 못했다. 이는 공개 토론을 위한 표결로 해당 법안에 내용이 미흡하다며 공화당 의원들이 전원 반대해 표결 통과를 위한 60표를 얻는 데 실패했다. 초당파 의원들은 적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최종 합의에 도달해 ...

    한국경제 | 2021.07.22 05:39 | YONHAP

  • thumbnail
    헝가리 총리, 자국의 '성 소수자 법' EU 비판에 "국민투표"

    ... 않았다. 우파 권위주의 지도자인 오르반 총리는 스스로를 서구 자유주의로부터 전통적 기독교 가치를 수호하는 인물로 묘사하며 성 소수자 반대 운동을 강화해왔다. 앞서 헝가리에서는 지난달 학교 성교육이나 18세 이하 미성년자 대상의 영화와 광고 등에서 동성애 묘사를 금지한 법안이 집권당 주도로 의회를 통과했다. 이에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지난 15일 헝가리가 성 소수자를 차별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법적 대응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1 22:18 | YONHAP

  • thumbnail
    EU 집행위, 익명 가상자산 지갑 금지 제안

    유럽의회·회원국 승인 거쳐야…2년가량 소요 전망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익명 가상자산 지갑 금지 등을 골자로 하는 자금세탁방지·테러자금조달방지(AML·CFT) 규정 강화 법안을 제안했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EU 집행위는 전날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신규 EU 당국 설치, 고액 현금 거래 한도 1만 유로(약 1천358만원)로 제한 등과 함께 이 같은 제안을 담은 방안을 내놨다. EU 집행위는 현재는 특정 ...

    한국경제 | 2021.07.21 18:06 | YONHAP

  • 美 델타변이 비중 2주새 83%로↑…백악관도 돌파감염

    ... 검토 중이다. SNS를 타고 번지는 백신에 대한 가짜 정보를 막기 위해 빅테크에 면죄부를 준 ‘통신품위법 230조’를 개정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프랑스는 식당 등에 갈 때 백신 접종 증명서를 내도록 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다. 사실상 ‘백신 통행증’을 법제화한다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발표에 프랑스 전역에서 반대 시위가 일었다. 프랑스 신규 환자는 1만8181명, 사망자는 33명이다. 백신 접종률은 45.7%다. ...

    한국경제 | 2021.07.21 18:06 | 이지현

  • 美 제재 여파…中 기업 '위구르족 고용' 중단

    ... 이런 장점에도 기업들이 위구르족 고용을 중단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미국 상원은 신장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수입을 전면 차단하는 ‘위구르족 강제노동 방지 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 법안이 최종 시행되면 미국 정부가 승인하지 않은 물품의 수입이 금지되고 수입업체가 강제노동 산물이 아니란 것을 입증해야 한다. 위구르족 노동력을 사용하다가 미국 시장에서 퇴출될 수도 있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7.21 17:23 | 강현우

  • thumbnail
    '패트 충돌' 민주당 재판…여야 몸싸움 놓고 공방

    ... A씨가 증인으로 나왔다. 검찰은 여야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던 2019년 4월 25일과 26일 국회 의안과 앞 상황을 증인에게 질문하며 민주당 측의 대응이 과도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측은 민주당의 법안 제출을 막기 위해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고 당직자들을 동원해 입구를 막았다.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는 민주당과 이를 막으려는 한국당 간의 몸싸움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한국당 김승희 의원 등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

    한국경제 | 2021.07.21 16:44 | YONHAP

  • thumbnail
    미 의원, 우주여행에 과세 입법 제안…"탄소 배출 많아"

    ... 우주여행에 세금을 물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제매체 폭스 비즈니스와 야후파이낸스 등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얼 블루머나워 하원 의원은 20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비(非)연구 목적의 우주 비행에 과세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를 '탄소배출에 대한 안전 확보 과세법안'(SPACE Tax Act)이라고 명명했다. 블루머나워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주가 부유층을 위한 면세 휴가지가 돼서는 안 된다면서 일반 항공권에도 ...

    한국경제 | 2021.07.21 16:36 | YONHAP

  • thumbnail
    "당신들 돈 덕분에"…베이조스 우주여행 소감 '입방정' 논란

    ... 세금을 내고 있다. 과학적 가치를 창출하지도 않으면서 우주로 날아가는 억만장자들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주 관광객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만큼 세금을 물리는 '탄소배출방지세(SPACE)' 법안을 발의했다고 덧붙였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선 베이조스 의장과 같은 '억만장자'들이 우주관광을 하느라 로켓이 막대한 온난화 가스를 배출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다만 베이조스가 탑승한 '뉴 셰퍼드' ...

    한국경제 | 2021.07.21 16:27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