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4,8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5년이냐 10년이냐" 판사 임용기준 놓고 논쟁

    ... "10년은 돼야 법관 독립성 확보 가능" 판사직에 지원할 수 있는 최소 법조 경력을 현행 5년으로 유지하는 법원조직법 개정안을 둘러싼 법조계의 찬반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15일 법안소위를 열어 판사가 되는데 필요한 최소 법조 경력을 5년으로 유지하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을 중심으로 개정안 반대 목소리가 나오면서 개정안은 법사위 전체 회의에 상정되지 못하고 있다. 현행 ...

    한국경제 | 2021.07.26 12:10 | YONHAP

  • thumbnail
    與, '법사위 합의' 여진…김용민 "협치보다 책임이 우선"

    ... 중심으로 분출하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늦었지만 검찰개혁을 완수할 시간임이 아주 분명해졌다"며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 분리가 신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운하 의원도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속성상 수사·기소 분리 법안 통과를 저지하려 할 것"이라며 "(법사위원장을 야당이 차지하는) 후반기에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남은 유일한 방법은 전반기에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적었다. 민주당은 특히 8월 국회에서 문체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겨주기 전에 ...

    한국경제 | 2021.07.26 11:40 | YONHAP

  • thumbnail
    "강제노동 논란에도 상반기 중국 신장 제품 EU수출 131%↑"

    ... 법에 대해 아직은 아무도 크게 신경 쓸 필요가 없다"면서도 "다만 앞으로는 바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상원은 지난 14일(현지 시간) 신장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수입을 전면 차단하는 '위구르족 강제노동 방지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미국 당국이 승인하지 않은 물품의 수입은 모두 차단되고 강제노동 산물이 아니라는 입증의 책임은 수입업체가 떠안게 된다. 미국은 지금까지 토마토, 면화, 태양광 발전 재료 등 강제노동 논란이 ...

    한국경제 | 2021.07.26 11:33 | YONHAP

  • thumbnail
    문체부 "스포츠기본법·체육인기본법 통과…정책 전환 초석"

    ... 증진을 위한 다양한 제도적 장치뿐 아니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시책마련 의무를 규정함으로써 체육인의 생활 안정과 체육활동 증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이번 스포츠 혁신을 위한 세 개의 법안 제정은 미래 스포츠 정책 발전을 위한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황 장관은 "스포츠 공급자로서 체육인들의 안정적 활동 환경 조성과 스포츠활동 수요 거점으로서의 스포츠클럽 활성화라는 두 개의 큰 축을 ...

    한국경제 | 2021.07.26 11:01 | YONHAP

  • thumbnail
    바이오솔루션, `카티라이프` 첨단바이오의약품 품목허가 취득

    ... '첨단 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첨단재생바이오법)을 제정해 지난해 9월 시행했다. 첨단재생바이오법은 미래 핵심 의료기술인 첨단재생의료 분야의 발전과 기술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정부가 준비한 법안으로 최근 활발히 개발되고 있는 세포·유전자 치료제들에 적용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카티라이프의 국내 판매채널 확대와 성공적인 국내·외 임상시험 그리고 현재 개발완료 단계에 있는 동종줄기세포치료제 카티로이드의 빠른 임상진입을 ...

    한국경제TV | 2021.07.26 10:48

  • thumbnail
    유럽, 델타변이 확산에 방역 강화…식당 출입에도 '백신여권'

    ... '백신 여권'을 법제화하는 분위기다. 프랑스가 선두에 섰다. 프랑스 의회는 이날 음식점 출입을 비롯해 문화, 여가 시설에 출입하기 위해선 백신 접종을 마쳤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보건 증명서, 이른바 '백신 여권' 제시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의결했다. 극우파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항의 시위에도 가을 대확산을 사전에 막기 위해 단행한 조치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세부안을 발표한 지 불과 엿새 만에 의회가 합의안을 마련할 정도로 긴급하게 진행됐다. 이탈리아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7.26 10:39 | YONHAP

  • thumbnail
    “자산관리 플랫폼이 투자 시장에 새바람 될 것”

    ... 성과를 낼 것이다. 정부가 데이터 활용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법적 근거와 거버넌스 체계가 미흡한 것이 문제로 꼽힌다. 이에 대한 생각은. 조 과도기 단계에서 흔히 나오는 문제점과 당면한 것인데, 관련 법안들이 조속히 통과돼 명문화돼야 한다고 본다. 이제 데이터도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의 범주를 벗어나기는 어려운 시대지 않나. 거버넌스와 관련된 사항도 명확해져야 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혹은 요구사항이 있다면. 조 ...

    한국경제 | 2021.07.26 10:23 | 정유진

  • thumbnail
    송기헌 의원, 재개발정비구역 화재예방·주거안정 강화 법 제정

    ... 참사로 이어지는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 1월 강원 원주시 명륜동 주택 밀집 지역에서 화재가 발생해 5명의 사상자와 재산이 전소되는 사고가 있었고, 이어 2월에도 춘천시 소양동 일대 재개발지구에서 불이 나 주민 1명이 사망했다.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전국 지자체와 소방당국 간 유기적인 공조로 주거 낙후지역 화재 예방 및 주민 안전 도모가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기헌 의원은 "정비구역 화재 참사는 매년 전국에서 반복되고 있으나 이들의 주거환경을 보호하기 ...

    한국경제 | 2021.07.26 10:12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전국적 항의시위에도 백신여권 입법

    상·하원, 정부발의법안 의결…헌법재판소 최종 승인시 발효 백신 거부시 음식점·문화시설 이용 제약…'개인의 자유 제한' 비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전 세계에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프랑스 의회가 격렬한 반대 시위에도 백신 여권 제도를 시행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25일(현지시간) AFP와 A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의회는 상·하원 의원들의 타협안에 따라 백신 여권을 일상생활의 핵심 요소로 만드는 법안을 이날 의결했다. ...

    한국경제 | 2021.07.26 09:5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재확산에 정치적 위협받는 바이든…"대통령 의제 사라져"

    ... 접종률이 크게 떨어지면서 지난 23일 기준 일주일 평균 신규 감염자는 4만9천300여 명으로 한 달 전보다 3배 이상 급증했다. 23일 하루만 보면 12만 명 가까이 감염되는 등 폭발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이런 상황이 인프라 법안, 투표권 확대, 총기 규제, 이민 제도 등 바이든 대통령이 전국을 순회하며 국가적 의제를 알리려던 기회를 줄인다는 게 WP의 진단이다. 바이든 지지 성향 특별정치활동위원회(슈퍼팩·Super PAC)의 한 관계자는 바이든 지지자조차 ...

    한국경제 | 2021.07.26 09: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