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751-84760 / 89,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동법 등 날치기 통과 의원 권한 침해"..헌법재판소 결정

    지난해말 임시국회에서 신한국당이 단독 처리한 노동관계법과 안기부법 등 5개법안의 날치기 통과는 국회의원의 권한을 침해한 것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5개 법안중 여야합의를 거치지 않은 안기부법은 권한침해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여야합의를 통한 재개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 (주심 고중석 재판관)는 16일 국민회의 이상수 (이상수) 의원 등 야당의원 1백24명이 낸 "국회의원과 국회의장간의 권한쟁의심판" ...

    한국경제 | 1997.07.17 00:00

  • 수산물 수입개방 대책 따져 .. 국회 상임위

    국회는 14일 통일외무 통상산업 건설교통위 등 9개 상임위 전체회의와 2개 상임위 법안.청원심사소위를 열어 소관 부처 및 기관의 업무보고를 듣고 법안 심의를 벌였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상임위에서 "황장엽 파일" 내용 및 수사상황 수산물 수입개방 대비책 정보처리산업 발전방안 미국의 통상압력 대처방안 등을 집중 추궁했다. 통일외무위에서 자민련 이건개의원은 "황씨가 접촉한 인물들에 대한 공안기관의 수사진행 상황을 밝히고 이것이 금년 ...

    한국경제 | 1997.07.15 00:00

  • [논단] 지주회사제의 도입 .. 정광선 <중앙대 경영대학장>

    ... 소송 등으로 크게 제약을 받는다는 점이다. 둘째, 자회사들은 공개기업으로 하고 지주회사는 비공개기업으로 남는 형태를 상정해 볼 수 있다. 이 형태는 기업집단의 기조실을 공식적으로 법인조직으로 만들어 현재의 대주주가 이 법안 즉 지주회사의 백퍼센트 오너가 될 경우에 나타날 것이다. 이런 형태의 지주회사 체제도 경제력집중 문제를 지금보다 악화시키지는 않을 것이다. 현재의 기업집단들이 이런 식의 지주회사를 만들어서 기조실의 공식화라는 점 외에 무엇을 ...

    한국경제 | 1997.07.14 00:00

  • "'황장엽 파일' 수사차원 조사" .. 최 법무장관, 국회 답변

    ... 황씨가 평양이나 해외에 체류하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부류의 사람을 만났는지등 특정 사실을 안기부로부터 통보받은 적은 없다"고 밝혔다. 최장관은 일부 언론에 보도됐던 "남한내 고정간첩 5만명설"에 관한 질문에 "우리가 확인해 본 바에 따르면 그런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재경위는 법률심사소위를 구성했으나 금융개혁관련법안 처리 일정에 대한 여야간 이견으로로 심사대상법안을 확정하지 못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7.12 00:00

  • 국회, 8개 상임위 전체회의...소관부처 업무보고 들어

    국회는 11일 재정경제 법제사법 내무 보건복지위등 8개 상임위 전체회의를 열어 소관부처별 업무보고를 듣고 관련 법안을 심의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상임위에서 실명제보완책 학원폭력 근절대책 한국적십자사의 대북쌀지원 현황 "황장엽파일"과 관련한 수사문제 92년대선자금 수사여부 경찰의 정치적 중립문제 등을 집중 추궁했다. 교육위는 교육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개정안" 입법추진을 위한 공청회를 열어 토론을 ...

    한국경제 | 1997.07.11 00:00

  • [중앙은행 개편 수정안] 독립성 강화 긍정평가..정치권 반응

    ... 규정으로 고쳤으며 의안제안권을 삭제하는 등 정부와의 연결장치를 축소한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당측은 그러나 정부안의 이번 임시국회 제출을 돕기 위해 중앙은행제도 개선에만 우선 신경을 썼다며 금융감독체계 개편문제에 대해서는 법안이 국회로 넘어오는대로 충분히 재론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통합금융감독기구를 총리실 산하에 두는 문제의 경우 정부조직논리상 재경원장관이 금융정책 및 집행 전반을 총괄토록 하고 있는 상황에서 감독 기능만 떼내 총리실로 넘기는데 대해 이견이 ...

    한국경제 | 1997.07.10 00:00

  • [사설] (11일자) 은행수만 늘려선 안된다

    ... 본다. 그러나 이런 숱한 발표를 접하면서도 과연 금융개혁이 올해중에 되기는 되는 것인지, 당초에 생각했던 방향과 목표에 맞게 추진되고 있는지 궁금해지는 일면도 없지않다. 그 경위가 어찌됐건 이번 7월 임시국회에서 금융개혁관련법안을 일괄 처리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고, 재경원이 생각하고 있는 8월국회도 불확실한 측면이 없지만은 않은데다 그 이후의 정치일정 등을 감안할 때 과연 현정부 임기이전에 금융개혁작업이 꼭 완결되리라 장담하기는 어렵다. 또 ...

    한국경제 | 1997.07.10 00:00

  • 북해도어장 명태잡이 금지될 듯 .. 해양부 밝혀

    빠르면 내년말부터 우리나라 어선들은 북해도어장에서 명태를 잡을 수 없 게 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9일 일본이 지난해 7월20일부터 EEZ 관련법 시행에 들어가 이 법안의 유예기간이 지나는 내년7월이후에는 북해도 주변 수역에서 외국 어선의 입어를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과 어업협정을 맺고 있는 우리나라는 오는 20일까지로 정해진 개정시한이 지난다 하더라도 1년간의 유예기간동안 협상을 진행할 수 있다. 이에따라 올연말께 개정안에 ...

    한국경제 | 1997.07.09 00:00

  • '세입내 세출' 기조 내년 예산도 적용 .. 강경식 부총리

    ... 회복노력이 뒷받침돼야 개선될 수 있으므로 하반기에도 금융시장의안정 등 경제안정 노력을 견지하면서 구조 조정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부총리는 이를 위해 공기업 경영구조개선 및 민영화에 관한 법률,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자금세탁방지법 등 14개 법안을 이번 임시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중앙은행 및 금융감독제도 개편을 위한 법안은 정부의 최종안이 마련되는대로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8일자).

    한국경제 | 1997.07.08 00:00

  • 인터넷 공적규제 관련 '미국-EU 대립 심각'

    ... 온라인의 부사장 조지 브라덴버그도 "인터넷은 스스로를 규제할 수 있는 새로운 미디어이다. 옛날의 잣대를 적용, 인터넷을 규제하려 하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발상" 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최근 인터넷에 대한 포괄적 규제법안을 마련한 독일등 일부 유럽연합국가들은 선량한 네티즌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명확한 규제법안이 마련돼야 한다며 반대입장을 보였다. 이번 회담에는 미국 일본 독일등 40개국 경제장관및 인터넷서비스업체들이 참여, 전자 상거래 활성화 ...

    한국경제 | 1997.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