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771-84780 / 91,7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바닷속 거대한 에너지 광맥 '메탄 하이드레이트' 찾아라

    ... 계획=우리나라에서는 자원연구소가 동해에서 매장량을 조사하고 있다. 김종부 교수 등이 추진하는 연구회에는 류병재 박사(한국자원연구소) 이흔 교수(KAIST 화학공학과) 허병기 교수(인하대학교 생물공학과)와 과기부 산자부 에너지관리공단 등이 참여한다. 이상희 위원장은 연구 지원 법안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회는 자원 개발을 위한 구체적 과제를 선정,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연구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대학교수 사외이사 겸직위반..교육부.금감원 '알고도 모른체'

    ... 사외이사를 겸직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교육인적자원부와 금융감독원이 그동안 이를 방치한 채 법규위반 사실을 눈감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교수가 사외이사를 겸직할 수 있도록 한 관련법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돼 있는 상태지만 아직 법안이 통과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불법적인 사외이사 겸임이 성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20일 교육인적자원부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사외이사를 맡고 있는 대학교수가 법규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사례는 한 건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 교육공무원법과 ...

    한국경제 | 2001.03.21 00:00

  • 국회 대정부질문 4일로 축소 .. 3당총무 19일 잠정합의

    ... 하루에 몰아서 실시하자"고 주장한 반면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국민의 목소리를 전하는 대표연설을 늘리면 늘렸지 하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정부질문자 수와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현행 11명에서 7명으로, 한나라당은 9명으로 줄여야 한다며 이견을 보였다. 여야 총무는 이밖에 자금세탁방지법 인권법 등 민생.개혁법안 등은 오는 4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키로 했다. 김동욱.윤기동 기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0 00:00

  • 대표연설 횟수 실랑이..3黨총무 비공식 접촉

    ... 하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한후 "다만 민주당과 자민련이 하루에 대표연설을 마치거나 양당중 한 당만 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대정부질문자 수와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현행 11명에서 7명으로,한나라당은 9명으로 줄여야 한다며 이견을 보였다. 여야 총무는 이밖에 자금세탁방지법 인권법 등 민생.개혁법안 처리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윤기동 기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0 00:00

  • 여야,대정부 질문기간 4일로 축소

    ... 한번씩 하루에 몰아서 실시하자"고 주장한 반면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국민의 목소리를 전하는 대표연설을 늘리면 늘렸지 하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정부질문자 수와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현행 11명에서 7명으로,한나라당은 9명으로 줄여야 한다며 이견을 보였다. 여야 총무는 이밖에 자금세탁방지법 인권법 등 민생.개혁법안 등은 오는 4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키로 했다. 김동욱.윤기동 기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0 00:00

  • [사설] (19일자) 지방자치법 개정 미루지 말아야

    ... 도덕적 해이 등은 당면한 최대 현안임에도 불구하고 대책마련에는 소걸음이라는 인상이 든다. 여야 정치권은 상반기중 지방자치법을 개정, 주민소환제 도입과 주민투표제 시행령을 마련하겠다는 방침만 정해 놓은 상태이다. 그러나 아직 법안심의 일정조차 잡지 못해 사안의 심각성을 애써 외면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들 정도이다. 간접민주주의를 근간으로 하는 우리 헌법과 상충된다는 반대론도 없지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주민소환제는 비리를 저지르거나 무책임한 단체장을 ...

    한국경제 | 2001.03.19 00:00

  • [이슈 따라잡기] '감세정책'..부시 감세법안 美國서도 논란

    ... 늪으로 빠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예산적자가 쌓이면 금리는 올라갈 것이고 이는 기업 의지를 꺾고 소비를 위축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어떻든 미 하원은 지난 9일 감세정책의 핵심 부분인 9천5백80억달러 규모의 소득세 감면법안을 2백30대 1백98로 여유있게 통과시켰다. 그러나 상원에서는 일부 온건파 공화당 의원이 감세 규모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통과 전망이 불투명하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17 00:00

  • 자금세탁방지법 공방 .. 국회법사위 처리 실패

    국회 법사위는 16일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범죄수익은닉규제처벌법과 특정금융거래정보보고 이용법 등 이른바 ''자금세탁방지법''을 논의했으나 여야간 현격한 이견을 좁히는데 실패했다. 이날 한나라당 의원들은 금융정보분석원(FIU)을 위원회 형태로 구성하고 추천권을 국회 5명,대통령과 대법원장 2명씩 나눠 중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정치성이 짙어질 것"이라며 반대의사를 표시했다. FIU의 금융기관 정보 열람·복사권에 대해서도 한나라당측은 ...

    한국경제 | 2001.03.17 00:00

  • 자금세탁방지법 공방 .. 국회법사위 처리 실패

    국회 법사위는 16일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범죄수익은닉규제처벌법과 특정금융거래정보보고 이용법 등 이른바 ''자금세탁방지법''을 논의했으나 여야간 현격한 이견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이날 한나라당 의원들은 금융정보분석원(FIU)을 위원회 형태로 구성하고 추천권을 국회 5명,대통령과 대법원장 2명씩 나눠 중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정치성이 짙어질 것"이라며 반대의사를 표시했다. FIU의 금융기관 정보 열람·복사권에 대해서도 한나라당측은 ...

    한국경제 | 2001.03.17 00:00

  • "지역 불균형 해소법안 정기국회 상정 계획"..진념 부총리

    ... "각 지자체는 자율적으로 지역 발전전략을 만들어 추진하고, 중앙정부는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것" 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재경부 관계자는 "국회에서 법 제정 필요성에 대한 논란이 있었는데 최근 재경부가 주관해 법안을 만들기로 방침을 정했다" 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조만간 범부처 실무작업반을 만들어 부처별 의견을 듣고 법안을 마련할 것" 이라며 "법안에는 지방으로 이전하는 기업.공공기관에 금융.세제지원을 하고 부처별로 흩어져 있는 지방경제 ...

    한국경제 | 2001.03.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