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6401-86410 / 90,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벤처기업 직접투자 허용" .. 정보산업연합회, 청와대 건의

    ... 정당 정책위에 송부했다고 24일 밝혔다. 연합회는 이 건의서에서 정부통신산업의 적극적인 육성을 위해서는 벤처기업에 대한 개인투자자의 직접투자를 허용하는 한편, 이에따른 자금출처조사 면제, 조세감면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재 정부가 마련해 임시국회 상정을 기다리고 있는 ''신기술. 지식집약형 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안''은 창업투자사의 투자조합을 통한 간접투자만을 인정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5일자).

    한국경제 | 1997.06.25 00:00

  • 국제선박등록제 도입 .. 해양수산부, 내년 상반기 시행

    외항국적선과 국적취득 조건부 나용선만을 대상으로 한 국제선박등록제가 내년 상반기중 시행된다. 해양수산부는 25일 이같이 대상이 축소된 국제선박등록법안을 최종 확정해 차기 임시국회에 제출하고 하반기중 하위법령을 제정 내년 상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확정된 국제선박등록법에 따르면 국제선박 등록대상은 우리나라 외항 해운업체가 운항하는 국적선과 국적취득조건부 나용선으로 한정된다. 이는 등록대상에 외국선박을 포함하려던 최초 방침에서 ...

    한국경제 | 1997.06.25 00:00

  • 교원단체 복수화 폐기 .. 교육부

    ... 마련됐던 교원단체 복수화방안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교육부는 22일 한국교총 이외에 다른 교원단체의 설립을 99년 이후 허용하는 교원단체 복수화방안을 골자로 지난해말 국무회의 의결절차까지 마쳤던 ''교원지위향상을 위한 특별법안''을 폐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와관련, "법안이 마련된 이후 교총과 전교조, 사학재단 등 이해 당사자들이 모두 반대하고 나서 현시점에서 이를 무릅쓰고 교원 단체의 복수화를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

    한국경제 | 1997.06.22 00:00

  • 중소기업 출자 출처조사 면제 .. 국무회의 의결

    ... 자금출처조사가 면제되며 소득세 최고세율인 40%를 적용받을 경우 분리과세가 허용된다. 정부는 20일 오전 세종로 종합청사에서 고건총리 주재로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금융실명거래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을 의결했다. 법안은 이 법 시행후 실명전환되는 자금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자금출처 조사를 하지 않고 과징금비율을 일괄적으로 40%를 적용받도록 했다. 국무회의는 또 "자금세탁방지에 관한 법률안"도 의결, "뇌물수수.조직범죄 등으로 얻은 자금"을 ...

    한국경제 | 1997.06.21 00:00

  • 돈세탁 방지 법안 의결 .. 20일 임시국무회의

    정부는 20일오후 세종로 정부청사에서 고건총리 주재로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안" 및 "자금세탁방지에 관한 법안"등 24개 안건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19일 "7월 1일부터 시행돼야할 법안이 있는데다 일부 개혁법안을 국회에 제출하기 위해 임시국무회의를 갖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7.06.20 00:00

  • [국제II면톱] 프랑스 조스팽총리, "국영기업 민영화 반대"

    ... 국적, 외국인 권리등에 대한 기존의 법들이 차기 국회에서 전면 재검토될 것이라고 선언, 그동안 논란이 일어온 강경 이민 규제법을 상당부분 완화할 것임을 시사했는데 조스팽총리는 관련 부처간 특별 위원회의 검토결과를 토대로 새로운 법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앞서 쥐페내각이 재정적자 감축을 위해 추진해온 공무원 감축방침도 전면철회할 것이라고 선언했는데 조스팽총리는 취임이후 각급 노조들로부터 공무원 감축방침을 철회하라는 압력을 받아왔다. 조스팽총리는 ...

    한국경제 | 1997.06.20 00:00

  • ['금융빅뱅' 쟁점] (10) '통합 감독기구 위상' .. 외국 사례

    ... 감독한다. 연방준비은행에 가맹하지 않은 주법은행(약 9천개)는 예금보험공사(FDIC)및 주정부에서 관할한다. 독일의 경우 금융감독은 재무부산하의 연방은행감독청에서 집행한다. 재무부가 은행감독정책의 기본방향을 정하고 관련 법안을 마련하며 대외 협상도 담당한다. 이에따라 재무부장관이 의회에 대해 은행감독책임을 진다. 연방은행은 보고서징구등 은행감독업무에 참여하나 기본적으로는 감독청의 감독업무를 지원하는 성격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

    한국경제 | 1997.06.20 00:00

  • [재경 당정회의] 법안 통과에 최선 노력 .. 재경원 입장

    ... 강부총리의 이런 입장은 이날 오전 금개위가 개최한 심포지엄에서의 발언 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부총리는 "21세기 금융질서의 근간을 만든다는 사명감으로 만들어진 개혁 방안"이라고 밝히고 "개혁안이 모든 자를 만족시킬 수는 없는 만큼 법안이 성사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경원의 고위관계자도 "(중앙은행 문제가) 40년동안이나 토론만 해왔던 문제"라고 말하고 "지금 다시 시기를 놓치면 개혁은 또 물건너 간다"며 이번에 반드시 매듭이 지어져야 ...

    한국경제 | 1997.06.19 00:00

  • [벤처] 벤처기업육성 특별법안 : (인터뷰) 오정현 <회장>

    "정부의 벤처 특별법안은 매우 고무적인 것이지만 보완해야 할 점이 있다고 봅니다. 투자조합 수익률 제고를 위한 조세지원, 순수 창업투자의 진작을 위한 투자보험제도 도입 등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진다면 투자인프라의 바탕위에서 벤처산업이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오정현 한국벤처캐피탈협 회장(한림창투회장)은 최근 일고 있는 벤처붐에 대해 "그자체가 벤처산업의 중요한 밑거름이 된다"며 "투자인프라와 문화 등 벤처토양이 갖춰져가는 만큼 ...

    한국경제 | 1997.06.19 00:00

  • [벤처] 벤처기업육성 특별법안 : '신기술/지식집약형..'내용

    벤처산업의 대 지각변동을 예고하는 "신기술.지식집약형 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안)"이 통산부 의결,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국회통과만 남겨놓고 있다. 이 법안은 이변이 없는한 빠르면 이달중 임시국회를 통과, 오는 10월부터 시행된다. 정부는 우리경제의 양적 성장을 뒷받침해온 대기업 중심의 대규모 생산 방식으로는 지속적인 경제발전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이같은 획기적인 법안을 마련하게 됐다. 신기술.지식집약형 기업의 창업.육성을 통해서만 ...

    한국경제 | 1997.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