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1,5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꽁꽁 얼어붙은 현대車 등 제조업…법인세, 전년比 1.7조 급감

    ◆…현대모비스가 2020년 법인세 3684억원을 공시해 전년 법인세 6197억원보다는 △41% 감소했지만, 제조업계 중에서 법인세 납부액 1위를 차지했다. (사진 연합뉴스) 자동차·철강·조선업 등 국내 매출 상위 10위(2020사업연도 ... 당기순이익은 2019년 1조5156억원에서 2020년 7652억원으로 △50% 급감했다. 포스코는 2020년 법인세 520억원을 공시해 유효세율 5%로 분석됐다. 2019년 공시한 법인세는 6555억원으로 무려 △92% 감소했다. ...

    조세일보 | 2021.04.12 10:12

  • thumbnail
    찬바람 분 건설업계, 전년比 법인세 2000억 감소

    ◆…삼성물산의 법인세액은 2019년 3035억원에서 2020년 1712억원으로 감소했지만, 업계 중에서는 법인세액 1위를 차지했다. (제공 연합뉴스) 국내 시공능력 상위 10위 건설사(2020년 귀속)가 공시한 법인세액이 전년 ... 법정 최고세율 25%에 비해 10%p나 높았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삼성물산은 업계에서 가장 많은 1712억원의 법인세를 공시했으며 법인세 유효세율은 35%다. 전년 대비 법인세 3035억원, 유효세율 36%보다는 줄어들었다. 법인세비용 ...

    조세일보 | 2021.04.12 10:11

  • thumbnail
    美 주도 글로벌 법인세 인상…韓, 거부할 수 있을까 [여기는 논설실]

    ... Dutch Sandwich)’라고 부르는데, 구글의 예를 들어 간단히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구글은 세율이 낮은 아일랜드(12.5%)에 법인을 세우고, 미국 본사에서 개발한 지식재산권을 이 법인에 헐 값에 넘깁니다. 아일랜드 ...%)과 부과 대상을 확대(빅테크 기업→세계 매출 100대 기업)하는 쪽으로 바꿔 제안했습니다. 미국의 법인세율 인상 움직임에 비례해 최저세율을 높여 미국의 충격을 줄이면서, 과세대상도 미국 중심의 빅테크기업 뿐 아니라 다른 ...

    한국경제 | 2021.04.12 09:24 | 박수진

  • thumbnail
    미국 "매출 1조 이상 글로벌 기업, 21% 세금내라"

    ...요 20개국(G20) 재무장관들이 올해 중반까지 디지털세 과세 방안에 최종 합의하고, 글로벌 기업에 대한 최저한세율을 확정하기로 했다. 국내 법인세율에는 변동이 없을 전망이지만, 일부 대형 기업의 경우 실질적인 세 부담이 늘어날 ... 오히려 최저한세율에 미달하는 세금이 추가로 걷히면서 세수 측면에서는 이득을 볼 수도 있다. 다만 국내 기업 가운데 세율이 낮은 외국에 법인을 둔 기업의 경우 종전보다 세 부담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최저한세율도 지금으로서는 윤곽이 ...

    한국경제TV | 2021.04.12 07:30

  • thumbnail
    매출 1조이상 글로벌기업 최저한세율 도입…"국내세율엔 영향無"

    ... 없을 전망이지만, 일부 대형 기업의 경우 실질적인 세 부담이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글로벌 최저한세율, 개별 국가 법인세율과는 무관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글로벌 최저한세율은 디지털세 도입 논의 과정에서 나온 ... 오히려 최저한세율에 미달하는 세금이 추가로 걷히면서 세수 측면에서는 이득을 볼 수도 있다. 다만 국내 기업 가운데 세율이 낮은 외국에 법인을 둔 기업의 경우 종전보다 세 부담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 실제 과세까지는 2∼3년 ...

    한국경제 | 2021.04.12 06:0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기업 법인세 매출 발생국서 걷자"…한국기업에 불리

    미국 정부가 글로벌 법인세 논의와 관련해 다국적 기업이 매출 발생국에 세금을 납부하는 방안을 추가로 제안했다. `글로벌 증세` 부담이 커지며 삼성전자와 현대차 등 국내 대기업의 고민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9일 블룸버그 통신에 ... 바이든 행정부의 제안으로 다시 속도가 붙은 모양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28%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또 글로벌 법인세 최저세율로 현재 OECD에서 논의 중인 ...

    한국경제TV | 2021.04.09 19:59

  • thumbnail
    美 "기업 법인세 매출 발생국서 걷자" 제안…국내 기업도 긴장(종합)

    ... 바이든 행정부의 제안으로 다시 속도가 붙은 모양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지난 5일 시카고 국제문제협의회(CCGA) 연설에서 각국 법인세율에 하한을 설정하고자 G20과 협력하고 있다며 각국이 법인세 '바닥 경쟁'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28%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또 글로벌 법인세 최저세율로 현재 OECD에서 논의 중인 12.5%보다 훨씬 높은 ...

    한국경제 | 2021.04.09 19:07 | YONHAP

  • 법인세 공세에 기재부 비상…"해외 사업장 많은 韓에 불리"

    한국 정부가 글로벌 법인세 개편과 관련한 미국의 제안에 비상이 걸렸다.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대기업을 중심으로 세금 부담이 커질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9일 “글로벌 법인세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지고 ... 기업들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또 다른 요구인 글로벌 법인세 최저 세율 도입도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다. 미국이 제시한 최저 세율 21%는 영국의 법인세 실효세율(10.5%)의 ...

    한국경제 | 2021.04.09 17:45 | 정의진

  • thumbnail
    '증세 타깃' 된 다국적 기업…美 제안에 獨·佛·IMF도 환영

    미국 재무부가 글로벌 법인세 개편안을 제시하면서 세계적인 ‘법인세 혁명’이 급물살을 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독일, 프랑스, 국제통화기금(IMF) 등은 일찌감치 긍정적 반응을 보였고 주요 20개국(G20)은 ... 강화하자는 취지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전날 시카고 국제문제협의회 연설에서 “30년간 이어진 각국의 법인세 바닥 경쟁을 멈춰야 한다”며 “글로벌 법인세율 하한선을 정하기 위해 G20 회원국과 협력하고 ...

    한국경제 | 2021.04.09 17:44 | 주용석

  • thumbnail
    글로벌 법인세 전쟁…'세금뺏기' 시작됐다

    미국 정부가 한국 등 약 140개국에 “다국적 기업의 법인세를 실제 매출이 발생한 국가에서 걷자”고 제안했다. 조세피난처 또는 세율이 낮은 국가에 지역 본사를 두거나 무형 자산을 몰아줘 세금을 적게 내는 기업 관행에 제동을 걸겠다는 취지다. 미국은 글로벌 법인세율에도 하한선(21%)을 두자고 제안한 상태다. 세계 각국의 세금 확보전이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국내 대기업들의 고민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21.04.09 17:44 | 조재길/도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