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3,4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재벌 부담? 세율 낮추면 부자감세?…법인세에 대한 오해

    ... nothing can be said to be certain, except death and taxes)” 벤저민 프랭클린(1706~1790)이 한 말입니다. 세금을 피할 수 없다는 얘기죠. 많은 종류의 세금 중 하나가 바로 법인세입니다. 여러분이 나중에 창업하면 맞닥뜨리는 세금입니다. 기본 내용을 미리 공부해볼까요? 법인세의 정확한 명칭은 법인소득세입니다. 개인소득세와 쌍을 이룹니다. 법인소득세는 이익을 낸 법인이, 개인소득세는 돈을 번 개인이 냅니다. ...

    한국경제 | 2021.04.26 09:01 | 고기완

  • thumbnail
    돈 쓸 곳 많아지자…'증세'로 바뀐 미국 법인세 전략

    ... 보니 세율이 낮은 곳으로 국적을 옮기거나 사업장을 이전하는 경우가 심심찮게 발생합니다. 세금이 없거나 매우 적은 버뮤다나 버진아일랜드 등은 이런 사람과 기업들을 끌어들입니다. 조세피난처(tax haven)로 불리는 곳들이죠. 법인세 인하 눈치싸움 그동안 세계의 주요 국가들은 법인세를 얼마나 부과할지 눈치싸움을 해왔습니다. 상당수 국가가 기업들에 투자 유인을 제공하고 다국적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법인세 인하 경쟁에 나섰습니다. 대표적인 곳이 아일랜드입니다. 글로벌 ...

    한국경제 | 2021.04.26 09:00 | 정태웅

  • thumbnail
    증세·성장률·Fed·실적…모든 이슈가 쏟아질 한 주 [조재길의 뉴욕증시 전망대]

    ... 필리버스터(무제한 반대 토론)입니다. 필리버스터 행사까지 막으려면 60석이 필요합니다. 대규모 재정 적자를 충당하기 위해 어느 정도 증세가 필요하다는 걸 공화당 대상으로 설득하고, 절충점을 찾아야 한다는 겁니다. 현행 21%인 법인세율을 28%로 올리겠다고 공약했던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측이 25% 선에서 타협점을 모색 중이란 보도가 나오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입니다. 외환중개 업체인 페퍼스톤의 크리스 웨스턴 애널리스트는 “바이든 대통령의 자본이득세율 ...

    한국경제 | 2021.04.26 07:51 | 조재길

  • thumbnail
    '반도체 쇼티지'에 막힌 자동차株, 언제 다시 달릴까

    ... ‘친환경 테마’도 살아날 수 있다. 전기차가 증세 수혜주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국가가 세금을 더 걷는다면 어딘가엔 돈이 더 주어질 것”이라며 “미국은 법인세·소득세를 걷어 각종 인프라를 포함한 ‘친환경 모빌리티’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차량용 반도체 쇼티지가 부각되면서 실적이 좋은데도 주가가 빠지고 ...

    한국경제 | 2021.04.25 18:04 | 고재연

  • thumbnail
    기업 10곳중 8곳 통상 변화 '속수무책'…미중갈등이 최대 부담

    ... 기업환경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가장 부담되는 통상 이슈는 '미중갈등'이라는 응답이 40.9%로 가장 많았고, '환경기준 강화'(25.2%), '비관세장벽 강화'(24.3%), 노동기준 강화'(11.0%), '글로벌 법인세 등 과세부담 가중'(9.6%) 등의 순이다. 미국 진출 기업은 '원산지 기준 강화'(24.3%)를 가장 우려했고 '비관세장벽 강화'(22.2%), '반덤핑 등 수입규제 강화'(18.5%), '환경·노동 등 규제 신설·강화'(15.3%), ...

    한국경제 | 2021.04.25 12:00 | YONHAP

  • thumbnail
    이건희 회장 보유 주식 상속…삼성그룹 지배구조 향방은

    ... 10조원을 넘는 상속세를 내기에는 부족하다. 때문에 삼성물산이 삼성전자 지분을 상속 받는 방안이 나온다. 대신 삼성물산이 지분을 가져가면 세금 계산이 복잡해진다. 삼성물산은 삼성전자 지분 상속재산가액 15조6000억원을 상속받고, 법인세 3조9000억원(세율 25%)을 내야한다. 상속세법에 따르면 고인의 직계 비속이나 상속인이 유산을 받은 영리법인의 주주인 경우 영리법인에 대한 지분율 만큼 상속세를 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지분 17.33%를 ...

    한국경제 | 2021.04.25 11:25 | 이송렬

  • thumbnail
    '반도체 쇼티지'에 조정 들어간 자동차주…지금이 매수 타이밍?

    ... ‘친환경 테마’도 살아날 수 있다. 전기차가 증세 수혜주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국가가 세금을 더 걷는다면, 어딘가엔 돈이 더 주어질 것”이라며 “미국은 법인세·소득세를 걷어 각종 인프라를 포함한 ‘친환경 모빌리티’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차량용 반도체 쇼티지가 부각되면서 실적이 좋은데도 주가가 빠지고 ...

    한국경제 | 2021.04.25 09:54 | 고재연

  • thumbnail
    `이건희 상속세` 이번주 발표…예상 시나리오는?

    ... 20.76% 가운데 절반인 10%가량을 매각해도 지배력을 유지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지분을 삼성물산이 상속받는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이 경우 삼성물산이 삼성전자 지분 상속재산가액 15조6천억원을 상속받을 경우 법인세 3조9천억원(세율 25%)을 내야 한다. 다만 이는 이 회장이 유언장에 내용을 명시했어야 가능한 내용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지분 17.33%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각각 5.55%를 보유하고 ...

    한국경제TV | 2021.04.25 07:25

  • thumbnail
    증권가 예상하는 '이건희 지분' 상속 시나리오는?

    ... 출발했다. 삼성생명 지분을 일부 매각한다고 해도 10조원을 넘는 상속세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삼성전자 지분을 삼성물산이 가져가면 세금 계산이 복잡해진다. 삼성물산은 삼성전자 지분 상속재산가액 15조6천억원을 상속받는 대신 법인세 3조9천억원(세율 25%)을 내야 한다. 하지만 상속세법은 고인의 직계 비속이나 상속인이 유산을 받은 영리법인의 주주인 경우 이 영리법인에 대한 지분율 만큼 상속세를 내야 한다고 규정한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지분 17.33%를, ...

    한국경제 | 2021.04.25 06:07 | YONHAP

  • thumbnail
    美 정치권 유류세 인상 제안…"인프라 구축계획 자금 마련"

    ... 재원 마련에 대해 여야가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 소득 40만 달러 이상의 급여 등을 받는 소득자에 대한 소득세 최고 세율도 현행 37%에서 39.6%로 올리겠다는 공약을 이미 제시한 상태다. 이어 법인세 최고세율을 21%에서 28%로 상향하고, 초고소득층에 대한 부자 증세 논의도 구체화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공화당은 법인세 인상에 대해서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의 일부 의원들도 증세에 대해선 신중한 분위기다. 이 같은 ...

    한국경제 | 2021.04.24 07: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