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3,4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적 재산권 자본화를 반드시 해야 하는 이유

    ... 도움이 됩니다. ㅤ 뿐만 아니라 지식 재산권을 자본화하여 발생한 소득은 기타소득에 해당되므로 60%의 필요경비를 인정받아 대표의 소득세를 낮출 수 있습니다. 또한 기업은 매년 지급 대가를 무형자산의 감가상각비로 경비처리할 수 있어 법인세를 줄일 수 있습니다. ㅤ 이외에도 지식 재산권 자본화는 기업 내 증자로 하여금 부채비율을 줄일 수 있고 기업 평가와 재무구조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만일 자녀의 명의로 지식 재산권을 출원 등록한다면 기업에 양도하는 ...

    한국경제TV | 2021.05.01 20:13

  • thumbnail
    '이 법 통과되면…' 삼성전자 주식 32조원어치 강제 매각

    ... 특수관계인(총수일가,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의 합산 삼성전자 지분율도 작년말 기준 21.18%에서 13.66%로 하락하게 된다. 지배구조에 큰 타격이란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실질적 의결권 하락은 1.3%p, 강제매각에 따른 법인세 부과는 부담 하지만 과도한 우려라는 분석도 나온다. 우선 하루 아침에 매각해야하는 건 아니다. 최장 7년의 유예기간이 있다. 두번째론 주주총회에서 행사하는 '실질적 의결권'만 놓고보면 삼성생명이 삼성전자 주식을 팔아도 ...

    한국경제 | 2021.05.01 17:31 | 황정수

  • [사설] 경제전쟁 시대, 기업들 등 뒤에서 '총질'해선 안 된다

    ... 않다. OECD 37개국 중 스웨덴 호주 등 15개국은 상속세가 0%다. 이들 국가가 바보여서가 아니다. 상속세로 기업의 지배구조를 흔들거나 해외로 내모는 것보다, 자국에서 사업을 키우도록 해 국민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가는 법인세와 소득세를 많이 걷는 게 이득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지금은 치열한 글로벌 경제전쟁 시대다. 미래 기술패권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2인3각 경기’를 하듯 합심해 나아가고 있다. 한국에는 전쟁터에 나가는 병사(기업)의 ...

    한국경제 | 2021.04.30 17:27

  • thumbnail
    "바이든의 법인세율 인상, 미국 경제 성장 저해할 것"

    ... 29일(현지시간) 취임 100일을 맞아 조지아주를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2조 달러가 훌쩍 넘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기부양책이 미국의 경제 성장을 저해하고 경쟁력을 떨어뜨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법인세 인상은 결국 임금을 축소시켜 근로자 부담으로 전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미국의 연구재단 헤리티지재단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헤리티지재단은 정치적으로 보수주의자이며, 경제적으로도 소득세의 감세조치와 정부지출의 ...

    조세일보 | 2021.04.30 14:15

  • thumbnail
    모건스탠리 "바이든, 계획만큼 세금 못 올려…철강·헬스케어 등 기회"

    ... 39.6%로 인상하고 자본이득세의 경우 연소득 100만 달러 이상 가구에 대해 최고세율을 20%에서 39.6%로 올리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향후 15년 간 2조 달러를 거두겠다는 것이다. '미국 일자리 계획' 때 밝힌 법인세율 인상 등 증세안(세율 21→28%)에 이은 두 번째 증세 계획이다. 이와 관련, 모건스탠리는 투자자가 알아야할 세 가지 요점을 정리했다. 모건스탠리는 첫째로 세금은 인상되지만 발표한 것만큼은 올리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

    한국경제 | 2021.04.30 10:58 | 김현석

  • 바이든 "美가 배터리·반도체 지배해야"

    ... 제품을 쓰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확보 방안으로 “기업과 상위 1% 부자가 정당한 몫을 내야 한다”며 ‘부자 증세’를 공식화했다. 구체적으로 법인세율 인상, 연봉 40만달러 초과 소득자에 대한 소득세 최고세율 인상(37%→39.6%), 100만달러 이상 투자수익에 대한 자본소득세 인상, 국세청의 부유층 세무조사 강화 방침을 밝혔다. 연봉 40만달러 미만 소득자의 세금은 ...

    한국경제 | 2021.04.29 17:15 | 주용석

  • thumbnail
    바이든 "미국 새로이 비상"…4천500조원 공격적 지출 청사진(종합)

    ... 보험료 지원 등이다. 8천억 달러의 세액공제 계획도 포함돼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확보를 위해 "이제 미국의 기업과 가장 부유한 1% 미국인이 그들의 공정한 몫을 지불할 때"라며 '부자증세'를 제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법인세 최고세율을 21%에서 28%로, 현재 37%인 연간 40만 달러 이상 소득자의 소득세 최고세율과 20%인 100만달러 이상 자본이득에 대한 최고세율을 공히 39.6%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산층은 ...

    한국경제 | 2021.04.29 13:1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의회연설] '작은 정부'와 결별…부자증세로 경제재건에 투자

    ... 늘리거나 연 40만달러(약 4억4천300만원) 이하 계층에 대한 증세 없이도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했다. 그는 "미국 재계와 1% 최상위 부자들이 공정한 몫을 부담해야 할 때"라며 이들에게 화살을 돌렸다. 법인세 인상분은 '미국 일자리 계획'의 재원으로, 초고소득층에 대한 증세는 '미국 가족 계획'의 재원으로 각각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슈퍼 부자'들의 연방소득세율을 현행 37%에서 39.6%로 올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21.04.29 12:51 | YONHAP

  • thumbnail
    네이버, 쇼핑·웹툰 고성장에도 인건비 부담에 수익성 '주춤'(종합2보)

    ... 매출은 29.8% 늘고 영업이익은 1% 줄었다. 커머스·핀테크·콘텐츠·클라우드 등 신사업 부문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46.3% 늘며 고속 성장 기조를 이어 갔다. 실질적인 현금 창출 능력을 보여주는 조정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작년보다 23.7%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인 4천406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주식보상비용의 증가 등 요인에 따라 영업비용이 1조2천102억원으로 40.3% 늘어나며 수익성에 영향을 줬다. 당기순이익은 ...

    한국경제 | 2021.04.29 12:0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미국 이륙할 준비돼"…초대형 인프라 투자 청사진 제시

    ... 위해 중국, 다른 나라와 경쟁하고 있다"며 2조2천500억달러 규모의 '미국 일자리 계획' 예산 처리를 의회에 촉구했다. 또 보육과 교육 지출을 대폭 확대하는 1조8천억 달러 규모의 '미국 가족 계획' 예산 확보 필요성 역시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 확보 방안과 관련해 "이제 미국의 기업과 가장 부유한 1% 미국인이 그들의 공정한 몫을 지불할 때"라며 법인세와 소득세, 자본이득세 세율 인상 등 '부자증세'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9 11:32 | YONHAP